박근혜/평가/대통령 이전

< 박근혜‎ | 평가
박근혜 관련 문서
박근혜정부 · 역사관 · 개인처신 문제 · 어록 · 화법 · 별명 · 자택
정책
초이노믹스 · 노동개혁 · 임금피크제 · 국정화 교과서 · 창조경제 ·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 행복주택 · 뉴스테이 · 테러방지법 · 위안부 합의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평가비판
평가(경제 · 외교 · 대통령 이전) · 지지율정책 분야 · 민주주의 후퇴 · 자질 · 사이비 종교 논란 · 이명박근혜
사건 · 사고
박근혜 피습 사건박근혜 5촌 살인사건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 박근혜 편지 사태
기타
최태민 일가 · 친박 · 박사모 · 문고리 3인방 · 살려야한다 · 그러니까 제가 대통령 하겠다는 거 아니겠어요 · 대통령직을 사퇴합니다 ·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 길라임 · 신뢰의 리더십 박근혜 · 박근혜는 할 수 있다! · 저는 18년입니다


1 개요

제18대 대통령 박근혜의 대통령 이전의 평가를 서술한 문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대통령으로서의 평가가 곤두박질 치며 탄핵된 대통령 박근혜와 국회의원 또는 한나라당/새누리당 대표 박근혜의 평가를 나눠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박근혜/평가 문서에서 분리했다.


2 긍정적 평가

2.1 세종시 원안 고수

3 부정적 평가

3.1 의정 활동 부진

3.2 최태민최순실 일가

박근혜의 정계 입문 때부터 최순실과 비서실장이였던 정윤회, 최태민의 아내이자 최순실의 어머니인 임선이가 박근혜에게 관여 했었고 임선이는 1998년 재보궐, 15대 총선에서 불법 선거 자금를 제공했단 의혹도 있다.

4 논란이 있는 평가

4.1 선거의 여왕

박근혜는 98년 재보선을 통해 정계에 들어오고 난 후 본인이 출마한 선거에서는 거의 대부분 당선됐다. 07년 한나라당 대통령 경선에서 이명박에게 접전끝에 석패한 것이 유일한 패배였을 뿐이다. 그나마도 당내 경선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 선거 본선에서 진 적은 없다. 08년 친박계가 대규모로 낙천했을 때인 18대 총선에서도 본인은 당선됐다.

당 지도부로서 선거를 이끌 때도 대부분 승리했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사태 역풍으로 한나라당의 완패가 예측 됐던 17대 총선에서는 한나라당 대표로서 120석 이상을 얻어 예상 이상의 선방을 해냈다. 천막당사 등 절실한 한나라당의 모습을 어필한 것이 선방의 주요원인으로 분석된다. 2006년 지방선거에서도 면도칼 테러를 당하는 상황속에서도 선거운동을 완수하며 한나라당의 완승을 이끌었다. 19대 총선에서도 이명박 정권 말기 여당의 입장에서 비대위원장으로 당을 이끌며 과반의석을 확보했다. 그해 18대 대선에서는 본인이 대통령에 당선되며 마무리.

공식적으로 지원하지는 않으나 박근혜 개인의 이름 내건 친박연대와 '친박 무소속 연대'가 18대 총선에서 대선전하여 친박연대 14명, 무소속 연대 12~16명[1]이 당선 되었고 특히 친박연대의 비례대표 득표율은 당시 제3당이였던 자유선진당보다 높은 득표율을 냈다. 당시 박근혜의 네임벨류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 수 있다.

즉, 본인이 출마하거나 지도부로서 이끌었던 선거는 모두 이긴 셈이다.


4.1.1 선거에서 이기는 게 장점인가?

박근혜 본인에게는 당연히 장점이다. 다만 국민들 입장서 손해라 그렇지.
선거에선 이겨놓고 정작 뽑아준 국민을 위해 그 국회의원들이 한 일이 없다.

[대선에서 박근혜를 뽑은 이유]

['선거의 여왕'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의 여왕' 소리를 듣지 못하는 이유]

17대 총선, 19대 총선 등 한나라당/새누리당이 위험할 때마다 박근혜가 선거를 지휘해 좋은 결과로 이끈 건 사실이고.이것은 지지자들이 박근혜를 좋게 보는 이유지만 이런 현상에 대한 반론들 역시 존재한다.

선거의 여왕이란 이명은 허울 뿐인 것으로. 북풍, 야당의 자멸, 부모의 후광, 여성 정치인이라는 이유 때문에 성립한다는 의견이 바로 그것이다.

그 반론에 대해 살펴보자면, 일단 북풍은 박근혜 뿐만 아닌 보수당의 주요 선거 레파토리가 된 지 오래고, 야당의 자멸은 17대 총선 중 정동영의 대표의 '60대 이상은 선거 안 해도 된다.', 18대 대선 중 이정희의 의도치 않은 박근혜 서포트(...) 등 발언 논란은 매 선거마다 있는 것이긴 하나 선거의 승리의 도움이 됐었다. 백괴사전의 박근혜 문서에는 '무능한 야당에 의해서 승리 당한 박근혜'란 서술이 있다. 부모의 후광쪽은 박근혜의 정치 인생의 기반이 되고 있으며 박정희의 딸이 아니였다면 대통령은 물론이고 정계 입문은 할 수 있었을까 하는 의문에는, 박근혜가 선거에서 이기기만 했지 뭘 한게 없다는 것(...)이라는 점에서 근거를 찾을 수 있다. 여기에 유명 여성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표를 주는 경우도 상당히 많다.

물론 좋은 쪽으로 보자면 직접적으로 비교하긴 무리겠으 마찬가지로 박정희의 딸인 박근령을 비롯 대통령 2세들의 정치 참여가 적지 않은데 모두 박근혜만한 입지를 가진 사람은 없었단 것을 볼 때 부모의 후광을 이용 하는 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으로 볼 수 있다는 시선도 있다. 하지만 사실상 박근혜는 오래 전부터 박정희의 곁에서 퍼스트 레이디의 역할을 하며 정치 쪽에 몸을 담그고 있었던 만큼, 애초에 다른 형제들과는 차별화될 정도로 정치에 깊이 관여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다소 다른 이들과 차이가 있다. 애초에 박근령이나 박지만의 경우에 언론에 노출 되는 경우는 상당히 적다.

게다가 현실적으로 정치인에게 선거 승리는 아주 중요한 문제지만, 원론적으로는 정책을 펼치기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 당선이 된 다음에 어떤 정책을 펼치느냐가 제일 중요한데, 당선만 잘 되고 정책적으로는 좋은 평을 못 받았다. 오랫동안 당대표로서 당을 이끌면서도 사실상 유의미한 법안 하나 제출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며, 대통령에 당선된 후 국정을 지휘하면서도 인사실패, 세월호 참사, 메르스 사태 등 여러차례 행정 미숙을 보여줬고, 중요한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도 끊임없이 불통 논란에 휩싸였던 걸 생각하면, 선거의 여왕으로서 선거를 이끈 이후에 대체 뭘 했냐는 소리를 피할 수 없는 것이다.

선거의 여왕이라는 이명은 진실이나, 그 이명이 성립한 이유를 생각해본다면, 박근혜의 이 능력은 끽해야 새누리당과 지지자들의 입장에서만 좋은 일일 뿐 사실상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는 아무런 이득이 없는 허울이라는 것.


거기에 대통령이 된 이후로도 모든 선거(재보궐선거 포함)를 새누리당이 승리 했었으나 이후 거의 개입 논란이 일 정도로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의 후방지휘하에 선거를 치렀던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정부심판론에 힘입어 여당 역사상 최악의 참패를 기록하며 완패하기도 했다.
  1. 12~16이라고 한 것은 친박계가 확실한 사람과 굳이 계파 분류를 하자면 친박계로 분류되는 사람을 포함한 표현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