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비(군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주요 관련 인물박근혜 김기춘 · 우병우 · 정호성 · 안종범 · 이재만 · 안봉근 · 조윤선
최순실 정윤회 · 정유라 · 장시호 · 고영태 · 차은택
관련 사건전개 과정사건의 배경 · 타임라인 · 대통령 해명
주요 내용문제점 · 국정 개입 · 인사 개입 · 재단 활동 · 의료 논란
수사 · 재판검찰수사 · 특별검사 · 국정조사 · 재판 · 탄핵
기타 관련기타 관련 인물 및 단체
기타 관련 사건 · 관련 집회
기타 관련 문화 및 여담 · 박근혜 퇴진 운동 ·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


1 개요

SSI_20161223091529_99_20161223140113.jpg
국군간호사관학교를 51기로 졸업하고, 대한민국 육군 소위로 임관했다. 현재 계급은 대위.

2016년 12월 세월호 7시간의 핵심 증인 조여옥의 동행인으로 국정조사 제5차 청문회에 참석했다. 본래 단순 해프닝으로 끝나는듯 했으나, 이후 안민석 의원이 뒷얘기를 공개하면서 단순한 동행자가 아니며, 청와대-국방부-조여옥 사이에 커넥션으로 있으면서 증언 수위를 제어하기 위한 인물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실제로도 수백만명이 TV로 지켜보는 국회청문회장에 단순하게 우정(!)으로 동행한다는 것은 일반인의 상식으로는 납득하기 어렵다. 이슬비 대위 본인의 말에 의하면, 이슬비 대위는 사적인 이유로 휴가를 냈는데, 정말로 순전한 우연으로 조여옥 대위의 청문회 출석기간과 들어맞았고, 조여옥 대위의 청문회 출석에 국방부가 동행해 줄 근무자를 붙이기 원했기 때문에 국방부와 의견이 맞아 공가 처리를 하고 순전한 우정으로서 조여옥 대위의 청문회에 동행했다.


2 의혹

휴식시간에 신보라[1] 대위와 문 딱 걸어 놓고, 한 30분 따로 얘기했는데
나중엔 눈물을 흘리면서 '간호학교 51기 이슬비를 찾으면
그 사람이 답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그 이슬비가 5차 청문회 당시 조여옥 대위와 동행했던 사람이다.
누군가를 대신해서 조여옥 대위를 학습시키고 훈련시키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
이슬비 대위 : ..... .... 제가 공가를 신청한 사항이 아닙니다.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 : 이슬비 대위. 본인은 사적으로 조여옥 대위가 간호사 후보생 동기이기 때문에 같이 왔다고 했는데 왜 부대 병원에서는 공가로 처리를 해 줄까요?
이슬비 대위 : 제가 판단하기로는 국방부 측에서 동행해 줄 근무자를 붙여(!!!) 주고 싶었는데 다른 근무자를 동행했을 때는 문제가 생길 거라고 판단을 했고 그래서 동기인 저를 선택(!!!)했다고 판단합니다.[2]

이슬비 대위와 조여옥 대위의 말을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조여옥 대위의 절친인 이슬비 대위가 사적인 이유로 휴가를 내고 밖으로 나왔고, 우연히 조여옥 대위의 청문회 출석기간과 맞았기 때문에 조여옥 대위가 이슬비 대위의 청문회 동행을 허락해 줄 것을 국방부에 요청하였으며, 이 사실을 보고받은 국방부에서는 이슬비 대위의 휴가를 공가로 처리해 줄 수도 있다는 말을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슬비 대위는 사적인 이유로 휴가를 받았다고 했으면서도, '국방부가 동행해 줄 근무자를 붙여'나 '동기인 저를 선택했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는 국방부가 이슬비 대위의 휴가에 어떤 목적을 두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고, 어떻게 봐도 사적이지 않기 때문에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다.

5차 청문회 당시 조여옥이 귀국 후 계속 "가족과 함께 있었다"라는 증언을 하였지만, 이후 이슬비 대위 포함 국군간호사관학교 동기생 3명과 함께 밤늦게까지 시간을 보냈던 점이 밝혀졌다.

조여옥 대위가 청와대에 불리한 증언을 하지 못하도록 심리적 압력을 행사하거나 감시하기 위해 또는 상부로부터 받은 지령을 전달하기 위한 연락책으로 박근혜 측이 붙여서 보낸 인물이 아닌가하는 의혹의 시선이 있다.

이슬비 대위는 국정조사에 동행하니 공적인 업무로 판단, 공가로 신청하였으나 부대장 결재가 떨어지지 않아 사적인 휴가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처음 발언했을 당시, 공교롭게 휴가가 겹쳐서라고 발언했기 때문. 공가가 공교롭게 겹칠 수는 없다(...). 사적인 휴가를 사용한 것은 사실로 보인다.

하지만 왜 하필이면 휴가기간이 조여옥 대위의 국내 체류기간과, 청문회 기간과 겹치는지는 상당히 의문이다. 또한 친남동생이 동행했기 때문에, 굳이 2명의 동행자가 필요했는지 의문이다. 사실 청문회는 혼자 와도 충분하며, 동행인이 와도 딱히 할 일이 없기 때문이다.

또한 조여옥 대위의 발령지가 이슬비 대위의 현재 근무지(국군수도병원 중환자실)와 동일하게 배치된 점도 의문이다. 그리고 아무리 사적으로 친하다고 해도, 수 백만명이 TV로 지켜보는 국회 청문회 자리에, 얼굴신상이 털릴 각오를 하고, 그것도 현직 군인(!!!)이 단순히 친구를 위해서 나온다는 것은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납득하기 어렵다. 실제로도 국회 청문회장에 들어갈 때, 포토라인이 쳐져 있는 곳을 지나갈 때, 마치 둘 다 증인으로 출석하는 것처럼 바로 옆에 붙어서 나란히 걸으면서 수많은 취재진의 플래쉬 세례를 받았다.[3] 이해하기 힘든 행동이다.

장교가 7일 휴가를 내는 것도 결혼, 수술 등 아주 특별한 사유가 아니면 쉽지 않다. 휴가기간과 청문회가 겹친 것은 우연이 아닐 것이라는 추측이다. 조여옥 대위가 청문회 출석요구를 받은 시점에서 귀국시기와 출석을 거부하는 방법으로 청문회 출석일을 이슬비 대위의 휴가 기간에 어느정도 맞출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의혹 때문에 관련 보도가 쏟아지면서, 이슬비 대위는 다음날 포털 사이트 실검 1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다.

2.1 이후

3 트리비아

  1. 국간사 49기
  2. 이후 국방부에서 조여옥 대위의 감시를 위해 붙였다는 논란이 급격하게 커졌음을 생각하면 완벽하게 자폭성 발언이였다.
  3. 오히려 동행했다는 조여옥 대위의 남동생은 같이 걸어들어오지 않아, 찍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