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명호

1 개요

추명호는 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 41기 출신의 예비역 중위이다.[1]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및 과거 국정원 불법 도청 사건에 직접적으로 관련된 국가정보원 제8국의 국장이었다.[2]


2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청문회를 계기로 세상에 알려진 군내 사조직 알자회의 일원이다. 최순실을 등에 업고 보고라인을 무시하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직보했다는 논란의 장본인이다.

세계일보가 입수한 ‘최순실 비선을 활용한 군 인사 개입 관련 의혹 보고’라는 보고서에 의하면 알자회 출신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자신의 누나와 최순실과의 친분을 계기로 비선라인에 접근해, 알자회 선배인 조현천(육사 38기) 기무사령관을 추천했다고 나와있다. 이후 조현천 사령관은 군대 내부 인사 정보를 추명호 전 국장에 전달했고, 추 전 국장은 이를 다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안봉근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게 제공해 군 인사에 개입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원세훈이 국정원장에서 물러난 이후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끼고 남재준 신임 국정원장과 강압적으로 독대하여 국정원 운영 및 인사 방향을 지시했다는 의혹도 있다.[#]

또한 청와대의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파문 의혹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2014년 '정윤회 문건'을 보도했다가 경질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국회 청문회장에서 공개한 양 대법원장 사찰 관련 대외비 문건은 국정원 보안마크를 뜻하는 '차' 단어가 새겨져 있어 추명호가 양 대법원장의 사찰 과정에 중간 역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국정원은 이에 대해 별도의 해명을 내어놓지 않았다.[#]


3 틀 둘러보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주요 관련 인물박근혜 김기춘 · 우병우 · 정호성 · 안종범 · 이재만 · 안봉근 · 조윤선
최순실 정윤회 · 정유라 · 장시호 · 고영태 · 차은택
관련 사건전개 과정사건의 배경 · 타임라인 · 대통령 해명
주요 내용문제점 · 국정 개입 · 인사 개입 · 재단 활동 · 의료 논란
수사 · 재판검찰수사 · 특별검사 · 국정조사 · 재판 · 탄핵
기타 관련기타 관련 인물 및 단체
기타 관련 사건 · 관련 집회
기타 관련 문화 및 여담 · 박근혜 퇴진 운동 ·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
  1. 41기는 85년에 임관했는데 장제원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88년에 국정원에 입사했다고 하니 예비역 중위로 추정된다.
  2. 박범계의원이 2016년 12월 25일 서울구치소 청문회에서 발언한 내용에 따르면 현재 퇴직대기상태라고 한다.[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