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는 나의 것(1979년 영화)


1 개요

원제 : 復讐するは我にあり
영제 : Vengeance Is Mine

가장 기괴하고 사실적인 범죄영화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의 1979년작 영화.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은 영화 <신들의 깊은 욕망>의 흥행 실패 이후, 10여년간 작품 활동을 중단하다시피 하였다. 하지만 이 작품으로 재기에 성공.

1960년대 일본에서 실제로 존재했던 연쇄살인범 니시구치 아키라의 실화(작중 이름은 에노키즈 이와오)를 바탕으로 사사키 류조가 쓴,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었다. 피도 눈물도 없는 주인공의 행보가 압권인 영화다. 하드보일드 범죄 영화 장르중에서도 걸작으로 칭송받는 작품.

영화 자체가 계속해서 시간축을 바꿔가며 진행하다보니 처음 한번 봤을땐 은근히 따라가기 힘들기도 하다. 능수능란한 편집으로 관객의 시간감각을 교란시키는 기법이 놀랄만큼 뛰어난 영화.

다만 후카사쿠 킨지와 얽힌 판권 문제로 제작 당시 조금 골머리를 썩였던 적이 있다. 이마무라 쇼헤이가 직접적으로 관여한건 아니지만...


2 줄거리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직, 간접적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치 않으시면 이하 내용을 읽지 않도록 주의하거나 문서를 닫아주세요.


시작하고 얼마 안가서 주인공 연쇄살인범 에노키즈가 이미 체포되어 있다. 에노키즈가 진술을 하면서 과거에 있었던 일들을 하나씩 알려주는데, 이게 은근히 일관성이 없다. 우선 시간순으로 되어 있는건 절대 아니고, 그렇다고 에노키즈의 개인시점도 아니라 언뜻언뜻 에노키즈의 아버지 이야기가 튀어나오고 막 그런다.

최초의 사건으로 공사 노동자 둘을 죽인다. 돈을 챙기고 도망 나오고, 이 영화의 명장면인 자신의 소변으로 손에 묻은 피를 닦아내는 하드 보일드의 정점을 달리는 장면이 등장.

어린 시절의 에노키즈는 반항아였고, 아버지가 준비해놓은 맞선을 무시한 채 덜컥 여자를 임신시켜 데려온다. 근데 이 에노키즈의 아내가 묘하게 시아버지를 사랑해서 며느리와 시아버지의 미묘한 연애담이 영화 중간중간에 플래시백으로 끼어든다(…). 한편 살인사건을 저지른 이후 에노키즈는 대학교수, 변호사를 사칭하며 마구 사기를 치며 쏘다니는데, 한 여인숙에 투숙하여 거기 있는 여관 여주인과 관계를 맺는다. 여주인은 에노키즈와 사랑에 빠져 그가 연쇄살인범이란걸 안 후에도 그를 두둔하지만, 결국 에노키즈에게 살해당한다. 여관 에피소드에서 여관 여주인의 어머니가 등장하는데 이 인물은 살인 경력으로 감옥에 15년간 투옥되었던 할머니로 나중엔 에노키즈랑 살인자로서의 동질감(?)을 느껴 묘하게 친해진다. 물론 여관 여주인 살해 후 이 할머니도 죽이지만...

엔딩장면이 정말 특이하다. 5년후 결국 사형을 선고받고 에노키즈가 죽어 뼈만 남은 후에, 에노키즈의 아버지와 아내 둘이서 에노키즈의 뼈를 던지러 간다. 아버지가 에노키즈의 뼈를 던지자 황당하게도 뼈가 떨어지지 않고 공중에 머무른다.[1] 계속해서 뼈를 던지지만 뼈는 공중에 속박되어 떨어지질 않고 뼈가 담긴 항아리 째로 던지는 모습을 보여주며 끝이 난다. 뼈가 공중에 떠있는 장면에 대해서 평론가들끼리도 논쟁이 되기도 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리얼리즘으로 일관한 영화가 갑자기 공중부양 뼈를 보여주니까...[2]


3 링크

[평론가 류상욱의 복수는 나의 것 평론]

  1. 프리즈 프레임 기법을 썼다.
  2. 그런데 이 영화를 본 몇몇 평론가 및 네티즌들은 이렇게 해석한다. 영화를 보면 에노키즈의 아버지와 아내가 에노키즈 존재 자체를 빨리 떼어 내려는 듯, 혐오스러운 표정으로 뼈를 던지는데 에노키즈의 뼈가 땅에 떨어지는게 아닌 공중에 떠있게 연출한 것은 마치 에노키즈의 원혼이 너희가 아무리 날 떼어내려 하더라도 난 절대 너희들한테서 떨어지지 않을 것이다라는 뜻에서 에노키즈의 복수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게 해석해서 본다면 웬만한 공포영화 뺨치는 섬뜩한 엔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