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베르 뒤랑

Gilbert Durand (1921 ~ 2012)

프랑스의 철학자, 인류학자, 미학자이다. 프랑스 현대 철학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조류 중 하나인 과학철학의 상상력 연구를 가스통 바슐라르의 뒤를 이어 인류학적인 관점에서 탐구하여 현대 철학의 주요한 인물로 꼽히고 있다.

인류학적 관점에서 기존의 철학과 신화, 문학, 문화 등 방대한 텍스트를 분석하여, 인간이 어떤한 이미지로 어떠한 내포 의미를 표현하는가를 말하고 있다. 특히, 의식 속에 받아들여진 정보들이 어떠한 상징을 통하여 표현이 되는가를 말한다.[1]


상상계의 인류학적 구조들

뒤랑이 주장하는 신 인류학 정신을 대표하는 방대한 분량의 저작이다. 인간의 상상계의 총체적인 구조를 새롭게 정립한 기념비적인 저작이다. 이러한 작업으로 인해 그의 철학은 '이미지 중심주의'로 불리기도 한다.

이 책에서 뒤랑은 이미지를 '낮의 이미지' '밤의 이미지' '환상적 이미지'로 분류하여 그러한 이미지들과 이미지들의 표현 방식, 역동성에 대해 저술하였다.

  1. 이런 의미에서,이분의 책을 읽어보고 다시 다른 작품(시, 소설, 영화, 만화 ...등등등)을 읽으면 완전히 새로운 관점에서 내재적인 의미를 감상하게된 자신을 발견할 수 있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