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아세탈

polyacetal

poly oxy methylene, POM

플라스틱의 일종.

포름알데히드(CH2O)와 트리옥산(CH2O)3을 중합(重合)하여 제조하는 유백색, 불투명한 열가소성 수지로, 1958년 미국의 화학회사인 뒤퐁사가 처음으로 상품화했으며[1] 크게 나누어 호모폴리와 코폴리머[2] 두 종류가 있다. 폴리아세탈은 결정성이 높고, 굽힘강도 등 기계적 특성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치수 안정성,[3] 내피로 특성, 내마모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중에서 가장 금속에 가까운 성질을 갖고 있어 금속 기계 부품 대신 사용되고 있다.


다만 220˚C 이상의 온도에서는 열분해 현상이 일어나서 변색과 동시에 독한 포름알데히드가 발생하여 불쾌한 냄새가 난다. 1980년대를 살아온 이들은 그 냄새를 기억할 것이다. 그 당시 시위 현장에 가면 쉽게 맡을 수 있는 최루탄 가스 냄새가 바로 그것이다.
  1. 이것이 바로 델린(delrin)이며, 호모폴리머에 속한다.
  2. 전자는 델린과 셀콘(celcon), 후자는 듀라콘(DURACON)이라는 상품명으로 알려져있다.
  3. 흡습성이 비교적 적어 습기가 있는 부위에서 치수 안정성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