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병


1 사전적 의미

伏兵. 군사를 숨기는 행위, 혹은 숨겨둔 군사. 적을 기습하는 목적으로 활용한다.
행위 자체는 매복과 유의어인데 복병이라고 하면 군사적 행위에 좀더 특화된 방향으로 이해되는 경우가 많다.

복병의 효과는 상당히 큰데, 일단 군대는 대형 등을 갖춰서 전투 체제를 갖추지 않으면 전투능력이 반감되는데 갑자기 나타난 복병 앞에서 일사분란하게 전투 태세를 갖추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최악의 경우에는 병사들이 '패닉' 상태에 빠져서 궤멸하는 경우도 있다.

복병을 막는 방법은 미리 정찰을 해서 복병의 존재를 탐지하고, 복병을 당한다고 해도 미리 잘 훈련된 병사들로 침착하게 대응하는 것이다.

삼국지 시리즈에서는 전장에서 몰래 적 부대를 급습하는 책략으로 자주 구현되며, 시리즈에 따라 성능이 달라진다. 보통 성공하면 자기 부대는 피해를 입지 않으며 적 부대는 혼란되는 경우가 많다.
삼국지 5에서는 장수 특수능력의 하나로 멀리 떨어져 있는 숲에 있는 적을 기습할 때 사용되며 성공시 적이 혼란된다. 삼국지 10에서는 명실상부 사기 기술.[1] 삼국지 11에서는 잉여 책략으로 전략했다. 삼국지 12에서 전법으로 등장했는데 부대 하나를 무력화시킬 수 있어 다시 사기기술의 지위를 되찾았다.


2 유희왕의 함정 카드


복병(유희왕) 항목 참조.
  1. 성공시키면 아군 병력을 단 1명도 잃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