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재인

30000233101_700.jpg
bg_character3.jpg

돈의 화신의 등장 인물이다. 어린 시절은 서신애, 성인 시절은 황정음이 연기한다. 지붕 뚫고 하이킥

일단은 여주인공 포지션. 이강석이 악당들에게 도망치다 어머니 복화술의 차에 치이면서 만남을 가진다. 희노애락을 폭식으로 해결하기에 어릴적부터 비만이었고 슬픔에 눈물을 흘리면서도 꾸역꾸역먹는 무서운 아이. 기억상실을 보이는 이강석(후에 복화술에 의해 이차돈으로 개명)을 '잘생긴 멍충이' 줄여서 잘멍이라 부르지 않나 자신의 호칭을 공주님이라고 교육시키지 않나 순수함과는 거리가 먼 캐릭터. 어머니인 복화술에게 수색영장이 나오자 불법 정치헌금장부를 감추는 등 어릴적부터 어머니가 하는 일이 범죄라는 것은 짐작하고 있는 듯.

이강석에게 폭언을 듣고 살을 빼겠다고 다짐하면서 반전을 예감했지만 성인이 되어서도 여전히 펑퍼짐한 비만으로 나온다.

황해신용금고에서 공재인이라는 가명[1]으로 근무하던 중 돈세탁에 관한 증인확보를 하려고 접근한 이차돈과 재회한다.[2] 이 와중에 자신도 모르게 황해신용금고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증거품을 득템하게 되고 이차돈의 미남계에 걸려들어 한창 인생의 봄날을 느끼던중 우연히 이차돈이 자신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는 것을 알고 격분. 이차돈을 성추행범으로 경찰서에 신고했다. 어머니 복화술의 로비자금을 빼돌려 엄청난 성형수술로 미녀가 된다. 6화가 방영된 현재 어머니에 의해 지명수배 상태중 + 이차돈이 증거품 확보를 위해 애타게 찾던 중 + 킬러가 증거 인멸을 위해 추적중

6화와 7화에서 미녀는 괴로워 패러디가 나오는데 7화에 나오는 패러디는 보기 불편할정도 [3]
황해신용금고 근무중에 우연히 주은 만년필이 살인사건의 중요 증거품이 되면서 인생이 꼬인다.
엄청난 부잣집 딸내미란 점에선 황정음이 과거에 연기한 골든 타임강재인이 생각난다. 민우는 어쩌고 차돈이한테 올인하니!

다행히 제거당하기 전에 전지후 검사와 이차돈 검사가 접촉하는데 성공하여 목숨은 부지하고, 이후 어머니인 복화술과 함께 이차돈을 만나게 되면서 과거의 일을 이차돈에게 얘기한다.


5년후에는 어머니가 사채를 하는것이 싫어서 혼자 나와서 레스토랑을 경영하고 있었으나, 사업이 잘 안되다가 검사에서 짤린 이차돈의 신세한탄을 듣고 '그럼 내가 성공해서 얘를 도와주면 얘가 나한테 잘 좀 해주지 않을까' 싶어 경영과 돈 관련 공부를 시작한다.
그와중에 복화술과 자신을 이어보려는 권재규의 생각에 권재규의 아들인 권혁과 잠시 만나게 되지만, 본인이 워낙 이차돈에게 반해있어서 뭐...

복화술과 이차돈의 공작으로 어찌어찌 황해신용금고 대표 자리에 오르게 되지만, 지세광과 권재규의 술수에 말려 황해신용금고를 잃어버렸다. 지세광권재규가 황해신용금고를 빼앗고, 이차돈에게 횡령혐의와 살해혐의까지 뒤집어 씌웠다는것을 알게 되어 지세광의 서울시장 선거 운동을 방해하는 중.


대망의 마지막회에는 차돈에게 프로포즈도 받고 결국 결혼에 골인하게 된다. 근데 다시 살이 쪘다. 웨딩드레스도 못 입을 뻔할 정도로. 다시 살이 찐 이유는 치매탓에 정신줄을 자주 놓는 어머니 복화술 여사께서 수시로 먹어대기에 그걸 못 먹게 하려고 자기가 먹다가 다시 쪘다는 듯. 그래도 이차돈은 복재인이 예쁘다고 해주니 뭐 상관없다. 메데타시메데타시!
  1. 아버지의 성씨를 사용한 이름이라 완전한 가명이라고 하기는 어렵다
  2. 가명인 줄도 모르는 검찰청의 위력
  3. 교통사고의 피해자/가해자 상황을 폭행 피해자/가해자 상황으로 패러디했는데 상황이 전혀 안맞는지라 억지로 끼워 넣은 티가 많이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