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아웃


1 개요

일정량의 금액으로 특정 기업을 사들이는 단어로서, 스포츠에선 주로 축구계와 메이저리그에서 주로 사용되는 단어이다.


2 상세

선수와의 계약 당시 바이아웃에 해당하는 이적료를 다른 클럽에서 지불하게 되면 해당구단은 계약기간이 얼마나 남았건 거부할 의사 없이 바로 수락해야 한다는 조항이라고 알려져있지만 '선수와 원 소속 구단 사이의 계약을 강제 해소 시키기 위해 타팀이 지불해야하는 최소 이적료에 대한 조항'이라고 하는 것이 정확하다. 그렇기 때문에 바이아웃 기준 금액과 같거나 높은 금액을 불러야 바이아웃이 성립된다.

예를 들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데 헤아가 이적할지도 몰라 토트넘위고 요리스를 영입하려고 한다고 가정하고, 요리스의 이적료가 60m 정도라고 하자. 토트넘은 바이아웃을 발동시키려면 60m보다 더 높은 금액을 부르면 된다. 그 금액(토트넘이 책정한 바이아웃 금액)을 100m이라고 치면 맨유는 토트넘에게 100m을 주고 토트넘과 협상은 하지 않고 바로 선수 동의만 얻어서 요리스를 데려갈 수 있다.

물론 바이아웃 금액을 제시하고 협상을 시작해도 선수가 싫다고 하는데 억지로 데려갈 수 없다. 즉, 맨시티가 리오넬 메시를 바이아웃 금액으로 선수와 협상권을 얻는다고 해도 메시가 싫다면 이적이 불가능한 것.[1]

FM에서는 구단의 미래를 책임 질 것으로 기대되는 선수들과 계약시에 이 바이아웃 조항을 걸어놓기도 한다. 이 금액은 임의로 증대시킬 수 없으며 선수들과 재계약 시에만 갱신 가능하다. 현실에서도 재계약시에 선수의 요구를 충족시켜 줌과 동시에 바이아웃 금액도 상향 조정하여 희망에 따라 바이아웃 금액이 공개되기도 한다.


3 특이사례

프리메라 리가는 계약시 바이아웃 조항 삽입이 의무화되어있지만 구단의 동의 없는 바이아웃 조항 발동은 고액의 추가 소득세[2]가 발생하기 때문에 일방적인 바이아웃 조항 발동은 거의 없는 편이다. 구단의 동의가 있는 바이아웃 조항 발동도 추가세가 발생하긴 하는데 이는 18~20% 정도로 동의 없는 바이아웃 발동보다는 싼편이며 이런 과정까지 온 경우에는 구단간 협의를 통해 원 소속구단이 세금을 대납해주는 경우도 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계약에서 옵션이 추가될 때 바이아웃 금액을 설정한다. 옵션이 실행되지 않으면 선수는 FA가 되고 구단은 선수에게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하게 된다.
  1. 실제 맨시티는 만수르가 결심만 한다면 바로 오퍼를 넣어도 될만큼 메시를 바이아웃으로 데려올 수 있는 자금력이 차고 넘친다.
  2. 보통 50%가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