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대

ligament
靭帶

1 개요

뼈와 뼈 사이에 존재하는 강한 섬유 조직.[1]


2 다쳤을 때

다쳤을 때 증상으로는 당연하게도 그 인대가 담당하는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다. 예를 들자면 발가락을 굽히는 인대쪽을 다쳤다면 굽히지도 못하고 또 복숭아뼈쪽에 존재하는 인대를 다치면 무게지탱이 어려워져 제대로 걷기도 힘들어진다.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그 쪽이 부어 오르거나 피멍이 [2] 든다거나 하는 증상이고 통증은 멍을 누르는 느낌 혹은 근육통 걸린 근육을 쓰는 느낌과 비슷한 듯.

서울대학병원 건강칼럼 [3]에서는 다치고 3일 이내에는 얼음찜질을 해주면 좋고 그 후론 온찜질을 해주면 좋다고 한다. 왜냐하면 다치고 얼마 안 됐을 때는 부어오르는 현상이 있는데 차가운 찜질을 해주면 신진대사가 느려져서 붓기가 가라앉고 근육을 안정시켜주며 혈관을 축소시켜줘서 내부출혈을 막아준다고 한다. 온찜질을 해주는 이유는 반대로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해서 상처 부위의 치료를 빠르게 해준다고 한다. 붓기가 있을 때 , 다친 지 얼마 안되었을 때에 온찜질을 해주면 내부출혈 등이 있을 수 있다니까 주의.

며칠 지나니까 걸을 만 하다고 병원에 가지않는 사람들이 꽤 많은데 조금만 잘못해도 습관성이 되기 쉬우니 일 키우지 말고 병원에 꼭 가자.


3 기타

이 부분이 손상된 것을 염좌 [4] 라고 하며 일부분 손상이 아닌 전체에 피해가 가면 파열 이라고 한다. 힘줄은 근육과 뼈를 연결해서 근육의 수축을 전해주는 역할이지만 인대는 뼈와 뼈를 이어주는 데, 한 번 심하게 다치면 다음에 더 쉽게 다칠 수 있으니까 운동 전엔 스트레칭을 해주고 다쳤을 때 꼭 최대한 빨리 수습을 해서 피해를 줄이도록 하자. 파열됐을 때는 인대재건술 을 받는다. 인대재건술이 인대 항목보다 먼저 생겼다.


4 관련

  1. 뼈와 근육을 이어주는 조직은 힘줄(tendon)이라 한다.
  2. 주로 삐었을 때 혈관이 터져서 멍이 동반되는 경우가 잦다.
  3. [[1]]
  4. 삐었다. 와 다르지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