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매트리스

이터널시티에서 등장하는 가공의 폭력집단,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영화 매트릭스의 패러디이다. 사실상 개그요소가 거의 없다시피 한 이터널시티에서 찾아볼 수 있는 보기 드문 개그요소. 조직원 구성은 전화 상담원, 영업사원, 그리고 영업부장 3가지인데 몬스터들의 이미지는 각각 트리니티, 스미스 요원. 네오다(...)

2003년 종로의 시티타워를 점령한 깡패 집단으로, 점거한 건물 내에 가드를 설치하여 경찰병력의 침입을 막아내고 농성을 벌인다는 것, 근데 요즘은 템 좀 되는 고렙 2명[1]이 가면 그냥 쓸려버리는 비운의 단체. 거기다 맵 곳곳에 음식보급 자판기도 있으니 더욱 암울하다...아, 그치만 몬스터 전원이 점프킥 스킬을 가지고 있는 지라 초렙때 가면 조금,아니 꽤 짜증날 수 있다.


2003년 시티타워 어설트와 2003년 I.M.I 타워 캠페인[2] [3]에서 등장하며, 그 외에는 볼 일이 전혀 없다. 매트릭스를 패러디
  1. 총캐 + 도캐 조합이면 더욱 좋다, 또는 탄약이 넉넉한 화방캐
  2. 이 또한 개그요소다. I.M.I 타워 경비로 일하고 있는 조직원 하나가 나오는 데, 주인공이 너 혹시 나랑 전에 만난 적 없냐? 분명 매트 만드는 회사(...)에 있었던 것 같은데 라고 묻자 (깜놀)뭐, 뭔 개소리임?! 나 너님 몰르니까 그냥 빨리 지나가셔, 매트는 뭔 얼어죽을...! ...라는 반응을 보인다.
  3. 여기서는 각각 I.M.I 여자경호원, 경호원, 경호부장으로 이름만 바꿔서 등장한다. 그리고 본 캠페인에서 등장하는 폭력조직들 중 유일하게 보스급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