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카페

mangacefe.jpg

일본의 복합 카페 중에서도 가장 대중적인 카페.
일어론 漫画喫茶(まんがきっさ)

사실 대부분의 복합 카페는 어느 정도는 기본으로 만화책이 있다. 형식상 인기 만화나 잡지만 책장 한 개 정도로 예의상 구비해놓는 곳도 있지만 일부 업소는 사진처럼 무슨 도서관 수준으로 만화책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있다.

이용 요금은 시간제이며 외부로의 책 반출은 불가능한 곳이 대부분이다. 위에 말했듯 이용 요금이 3시간에 1000엔 정도라고 치면 09년 현재 기준으로 만화책 한 권 가격이 제일 싼 게 420엔이니까 빨리 읽는 사람의 경우 아예 뽕을 뽑아버릴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일본인들의 성격 덕분에 책들은 상당히 깨끗하지만 사람 하는 일이 늘 그렇듯이 음료수에 젖어있다거나 하는 경우도 있다.

어느 만화 카페엔 어떤 만화가 있는지 데이터베이스화해서 정보를 공유하는 사이트도 존재한다.

문제는 저작권료. 일본은 2007년부터 서적 류의 대여업을 할 때 저작권자에게 저작권료를 지불해야 하는 '대여권법'이란 것이 개정시행되고 있으나, 만화 카페에 적용하는 것은 애매하다는 지적이 있다. 그 이유는 대여를 안 하기 때문. 만화 카페에 있는 장서는 불특정 다수에 대한 '공연 전시' 즉 이발소나 식당 등에서 잡지를 구비해놓고 손님들에게 보게하는 것과 동일한 것으로 보는 법적 견해도 존재한다. 따라서 상당 수의 복합 카페들은 법 개정 이후로도 저작권료를 지불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것도 어떤 의미에선 만화책을 사보는 것보다 훨씬 저렴하게 만화를 즐길 수 있는데다 저작권자에겐 돈이 얼마 안 가는 시스템이라 일본 내에서도 말이 많긴 하다. 신기한 것은, 원채 책이 팔려주는 시장 구조 덕분인지 이런 식으로 자신들에게 별로 이익 될것 없는 만화 카페를 만화가들도 대체로 용인하며 가끔 이용한다는 묘사가 그들 작품 곳곳에 등장한다는 것이다.

어쨌든 꽤나 대중적이라 일본 드라마 같은 걸 봐도 꽤 자주 나오는데, 대표적으로 결혼 못하는 남자에서도 등장인물이 만나는 주요 장소로 만화 카페가 나온 적이 있다. (한국판에선 도서대여점에서 만나는 걸로 교체되었다.) 현시연에서도 등장인물들이 만화 카페에서 죽치는 장면 등이 나온다.

대중적이진 않지만 한국에도 수도권 및 광역시 일대의 번화가를 중심으로 분포해있으며 직영 및 개인 운영 보다는 가맹점형식으로 증가하고 있다.
홍대와 대학로를 비롯하여 깔끔한 분위기의 만화 카페가 몇 곳 있으나, 주로 커플들이 주고객으로 장서량은 적은 편이다.강남 고속터미널 센트럴시티 지하에 만화카페가 하나 있었는데 이쪽은 만화방에 조금 더 가까운 듯. 하지만 2014년 1월 25일 기준으로 지금은 만화카페 대신 커피점이 들어서있다.
연신내에도 만화방에 가까운 형태의 만화카페가 있다.
부천에는 문화도시를 추구하는 시정과 신도시의 영향 때문인진 몰라도, 생각외로 만화카페가 다양한편 체인형 카페와 개인이 운영하는 카페, 시청에서운영하는 카페도 있으며 한국만화박물관 부속도서관도 있다.

폐업한 도서대여점 및 서점등의 재고 및 중고 서적을 대량으로 구입하여 비치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판타지 및 무협 소설 혹은 김성모, 박인권 같은 작가들의 작품도 열람이 가능한데 일부 작품들은 19세 미만 불가 등급이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