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대여점


1 개요

일정 금액의 대여료를 받고 만화책 및 소설을 일정 기간 대여해 주는 가게.

일단 책을 일정 기간 대여해준다는 점에서는 도서관과 동일하다. 차이점이라고 하면 돈을 낸다는 점과 도서관과 달리 소설이나 만화 등 즐길거리를 주로 배치한다는 점.


2 역사

다량의 도서를 보관하면서 희망하는 자에게 대여하는 시스템은 삼국시대부터 존재하였다. 또한 조선시대에도 이미 도서대여점이 성업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오래된 방식이다.

근대 들어 출판술의 발달과 함께 책이 쉽게 보급되면서, 전국의 학교나 공공기관 등에서 운영하는 도서관이 들어서게 된다. 이와 더불어 사립 도서관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 중 일부 도서관에서 유료 회원 등록을 요구하거나, 대여시 일정 금액을 납부 또는 예치해야 하는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도서대여점 시스템이 마련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유료 도서관은 영리를 추구하지 않고, 도서관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유지비용 등의 조달을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도서대여점과는 차별화된다.

또한 90년대 이전에는 흔히 대본소라고 불리는 업종에서 만화책, 무협지 등을 유통했으며, 한국의 원로 만화가들은 대부분 대본소를 대상으로 하던 작가들이었다. 이 대본소 시스템은 지금도 잔존하고 있으며, 만화까페로 발전하였다.

실제 한국 도서대여점의 시초는 1981년에 생긴 '이동형 사설 도서관'이 시초인데, 이 당시에는 트럭이나 버스를 이용하여 아파트 등지를 돌며 책을 대여해주는 형식이었다. 1990년대에는 아르바이트생들이 커다란 책가방을 메고 빌딩가를 돌며 베스트셀러 위주로 대여해 주었고, 현재 흔히 볼 수 있는 현재 형태의 도서대여점은 1990년대 초반부터 주거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하기 시작하였다.

특별한 전문지식이 없어도 쉽게 개업이 가능하며, 상대적으로 적은 자본으로도 먹고 사는데에는 지장이 없는 벌이가 가능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도서대여점을 개점하였으며, 많을 때에는 전국에 약 2만여 점포가 존재할 정도로 성황을 누렸다. 또한, 양판소와 같이 인기가 많은 장르 소설에 대한 출판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했는데, 이는 몇 만개의 도서 대여점에 책을 판매하는것만으로도 큰 수익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출판의 획일화와 품질 저하라는 비판을 받기도했다. 독자들이 소설가 이름만 보고 책을 대여한다는 점을 이용해 빨리 책을 만들기위해 소설을 대필하다가 발각된 사례도 있다.

그러나 도서대여점의 증가에 대해 출판업자들이 정부에 계속 압력을 넣자 결국 정부는 저작권법 개정을 고민하기 시작했으며, 1991년에 문화부에서 <저작권법상의 대여권에 관한 연구>를 작성하여 이미 미국에서 1984년에 제정된 '음반대여법' 개정 사례를 토대로 음반, 컴퓨터 복제물 등에 대한 대여권만이 아니라 도서와 관련된 이야기도 언급하였다. 그러나 이와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도서대여점의 증가를 막지 못했고, 결국 1997년에 문화체육부는 한국출판연구소에 의뢰하여 <[도서대여점 실태 분석 및 개선방안]>을 발표하여 이에 대한 대안으로 '대여권'을 들었으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배타적 허락권과 보상청구권을 제시했다고 한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큰 문제가 된 것은 일반서적을 대상으로 한 도서대여점이 아니라 1997년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한 만화대여점이다.

어쨌든 도서대여점은 1998년 IMF 사태가 터진 이후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하였으며, 실직자 구제 정책의 일환으로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한 자영업종 중 하나라는 주장이 있다. 하지만 정부가 도서대여점을 늘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개입한 증거는 사실 찾을 수 없으며, IMF 사태 이후에는 오히려 도서대여점의 숫자가 줄어들게 된다.

실제로 1990년대 초반부터 도서대여점 증가에 대해 기성 출판업계가 항의한 것을 비롯해 1997년에도 만화에 대한 마녀사냥적 탄압이 있었을 정도로 90년대 말까지 정부의 만화에 대한 인식은 아주 나빴고, 게다가 여러 사람 손을 거쳐야 하는 대여용 도서 특성상 세균이 많이 검출되어 비위생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로 1995년에 한국미생물학회가 전국 5대 도시 서적 대여점에서 유통되는 책의 미생물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신간 서적보다 10배나 많은 세균이 검출되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일례로 신간 서적에서는 피부병·부스럼·무좀 따위를 일으키는 곰팡이균류나 화농성 염증과 관계 있는 연쇄상구균, 장티푸스 원인이 되는 살모넬라균 같은 질병과 관계 있는 세균이 전혀 검출되지 않은 반면 대여용은 곰팡이류가 책 한장마다 1백6마리, 분변성 대장균과 살모넬라균은 책 2.5장마다 1마리, 쉬겔라균은 책 5장마다 1마리꼴로 발견되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단행본, 그것도 병원 근처의 대여점에서 파는 책에 많이 나타났다.

그리고 거품이 가뜩 찼던 1990년대 말에는 오히려 PC방이라는 새로운 업종이 더욱 각광을 받기 시작했기 때문에 오히려 도서대여점은 밀리는 추세였다. 1998년에 11,223개소를 기록했던 도서대여점이 2000년에는 6,200개까지 감소한 것을 보면 만화산업의 거품이 얼마나 끼었는지 보여주는 반증이다.


3 몰락

이러한 성황은 2000년대 초반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컴퓨터의 발달로 소설 스캔본이나 텍본이 등장하면서 큰 타격을 입게된다.
게다가, 2000년대 후반 PC방의 완전한 보급으로 대부분의 청소년들이 여가 시간을 독서가 아닌 컴퓨터 게임으로 소비하게 되었고, 지금은 웹툰SNS, 스마트폰등 새로운 컨텐츠가 등장하면서 완전한 몰락의 길을 걷게되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북카페, 만화카페등 시간당 요금을 내고 편안하게 독서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하여 운영하고 있는곳이 많아지고 있다.


4 해외

4.1 일본의 경우

흔히 일본은 '도서 (만화)대여점이 없다. 그래서 출판 시장이 활성화되었다.' 라는 얘기가 종종 나오지만 그것은 오류에 가깝다. 일본도 예전부터 도서대여점 같은 업종이 존재하였다. 다만 저작권법적으로 상당히 애매한 위치에 있다고도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양지에서 영업하는 업소는 흔치 않았다.

그러다가 2007년 일본 법에서 말하는 '대여권법'에서 서적 류의 대여에 대해 '대여권에 대한 승인을 받은 업자만 대여업을 할 수 있으며, 저작권료를 저작권자에게 지급해야 한다.' 라는 법이 서적 류에도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음지의 도서대여업은 사장되고, '게오', '츠타야' 같은 대형DVD,게임CD 대여 체인들이 저작권료를 지불하는 전제로 양지에서 정식 만화책 대여업을 시작하게 된다. 이후 경제불황 등을 타면서 2년만에 기존의 2배라는 비약적인 시장 성장을 이루게 된다. 실제로 일본에 가보면 이런 곳을 굉장히 자주 볼 수 있다.

일본의 만화 대여점은 한국의 대여점과 비슷하게 책만 대여하기 보단 DVD 대여 등과 같이 영업하는 경우가 많다.

요금은 기본적으로 권당 100엔 정도의 대여료를 받고 있으나, 많이 빌리면 빌릴 수록 대여점료를 할인 해주는 업소가 대부분이라 이용자는 거의 다 10~20권 이상 한 번에 빌리는 경우가 많다. 싸게는 700~800엔 정도에 만화책 10개를 볼 수 있는데, 만화책 한 권이 제일 싼 소년 만화가 09년 현재 420엔 정도이니 체감 가격이 상당히 낮다고 볼 수 있다.

인터넷 상에서 주문하면 집까지 직접 배달을 해주는 업소도 있는데, 게오나 츠타야 등의 홈페이지에 자택 대여 코너도 마련되어 있다. (링크 [게오],[츠타야])

대신 만화책을 그 자리에서 서서 읽기하는 것은 허락하지 않는 업소가 대부분이다. 원하는 책을 구하기 힘들고 들어오기까지 마냥 기다려야 하는 중고서점 등과 달리 원하는 만화책 리퀘스트를 해서 신간이 들어오게끔 유도할 수 있다는 것은 장점이다.

저작권료를 저작권자에게 지불하고 있으므로 한국에 비해선 저작권자에게 유리한 시스템이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대형 대여업자들이 대여 현황을 속여 저작권료를 탈루하고 있다는 의혹도 있다.

그리고 일본에선 이러한 대여업보다 더 심각한 문제로 복합 카페 (= 만화 카페), 중고 만화책 서점(북오프), 서서 읽기등의 문제가 존재한다. 이러한 것들이 만화 시장에 주는 피해가 한국의 대여점보다 막대한 것은 물론이다. 이러한 방법을 이용하면 책을 대여하는 것보다 훨씬 돈과 시간이 절약되기 때문에 '(일본의) 도서 대여점을 이용해봐야 장점이 없다. 요금은 요금대로 많이 들고 책도 내 소유물도 안 되는데 왜 이용하느냐?' 같은 식의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다. 더군다나 한국의 대여점이 사장되어 가는 것과 달리 일본은 불황을 타고 오히려 이런 것이 더 성행하고 있다.

어쨌든 만화카페, 중고 서점, 서서 읽기 등 만화저작권자에게 정당한 가치를 지불하지 않고 만화를 즐길 수 있는 법이 어떤 의미에선 한국보다 더 거대한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고 할 수 있는 일본에서 만화책이 많이 팔리고 있는 것은 조금 아이러니하다. 이에 대한 분석을 해보는 것도 한국 만화 시장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단순히 파이가 더 커서 그런 것은 아닐까.


4.2 그 외

미국의 경우에는 일본이나 한국과는 만화 업계의 구조 자체나 출판 산업의 구조가 매우 다르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5 논란

도서대여점에 대한 논란은 대여점 책임론에서 언급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