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장지르기

6-2.jpg

태껸의 기술로 상대방의 가슴팍이나 복부 부분을 온 몸의 체중을 실어 밀어내버리는 기술이다. 복장 지르기라고도 하고 대한택견연맹에서는 용어를 많이 바꿔버려서 내지르기라고 한다.

태껸 경기에서 유일하게 허용된 중단 발길질이기도 하며 또한 송덕기 옹이 경복궁에서 촬영한 동영상에서 상대 사범을 바로 이 복장 지르기로 훌쩍 차서 땅에 뒹굴게 한 기술로도 유명하며 도기현 회장의 저서에도 일화가 나오는 만큼 태껸의 대표적인 기술이라고 해도 무리가 없다.

복장 지르기는 상대의 몸통 부분을 반드시 타격하지 말고 밀어야 하는데 그렇기에 다른 무술들의 중단차기와 비교해 반템포 정도 느리게 나가는 기술이다. 직선으로 차 버리는 다른 무술의 앞차기와는 달리 일단 들어야 하니까 다른 무술과 비교하면 느린 것은 별 수 없다.

그렇기에 태껸 경기에서는 상대의 품놀림을 읽고 공격이 들어올 때 카운터 성질로 차 넘어뜨려야 하는데 결련택견협회의 경기에서는 이게 제대로 구현된 적이 택견배틀에서 딱 한번 나온 반면 대한택견연맹의 경기에서는 매우 자주 쓰이는 기술이고 이것으로 승부도 많이 난다.

과거에는 의술이 크게 발달하지 못한 관계로 몸통을 세게 차서 갈비뼈가 부러지거나 특히 장파열이라도 일어나는 경우에는 목숨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수 있기에 이 기술만큼은 반드시 밀어차야 한다는 규칙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1] 실제로 송덕기 옹도 복장지르기만은 분명히 밀어차라고 말했다.

결련택견협회가 주관하는 택견배틀에서는 이 기술이 금지기술이 되어서 많은 논란이 있다. 이 중단 복장지르기가 있으면 그것을 대고 다양한 두발당성 등의 기술들이 전개될 수 있고 상대와의 거리 조절도 할 수 있는데 이걸 금지해버리니 점점 경기가 서로 붙기만 하는 방식이 되어버리는 영 좋지 않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더구나 송덕기 옹의 택견을 그대로 가르친다는 것이 협회의 모토 중 하나인데 이건 멀쩡히 있는 기술을 금지해버려서 다른 협회의 까임 대상이기도 하다.

대한택견연맹에서는 내지르기라는 이름으로 상당히 자주 나오는 기술인데 거리가 잘못 맞으면 맞고 아파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상대의 굼실과 능청이 들어갔느냐 엄살이냐 등으로 많은 논란이 되고 있다. 그런 것과는 별도로 밀어찬다는 것을 교육으로 인지하게 만든 대한택견연맹이니만큼 굉장히 자주 나오는 주력 기술이다.

090604_doki_2.jpg

허벅밟고 복장지르기를 하는 모습. 궤도상으로는 밟기의 영역에도 속하며 도기현 회장의 저서에서 밟기를 설명할 때 본인이 시범을 보이는 기술도 이 점인데 미느냐 체중을 앞으로 실어 밟느냐 하는 차이로 보인다.


허벅지라는 신체를 밟는 행위로 인해서 허벅밟고 복장지르기는 달치기 취급하기도 한다.
  1. 하지만 악랄한 택견꾼들은 짚신에 징을 박았다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