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토


sabato.jpg

박살천사 도쿠로의 등장인물. CV : 쿠기미야 리에.

신역계엄회의 루루티에에서 도쿠로가 사쿠라를 살해하지 않자 추가로 보낸 천사. 흰수염고래조차도 10초안에 감전사시키는 천사의 마법 아이템 초전자 스턴로드 드린다르테를 가지고 있다.

첫 등장에서는 천사는 천사의 고리가 날아가면 엄청난 설사를 하게 되는 약점을 이용. 사쿠라를 유혹해 도쿠로의 천사의 띠를 날려 버리게 만들어 도쿠로를 관광 태워 버렸으나 (천사의 띠는 일본도의 날만큼 날카롭기 때문에 이때 사쿠라는 손을 베였다.) 물 양동이에 걸려 넘어져 온몸이 젖은 상태에서 사쿠라를 죽이기 위해 드린다르테를 켜 버리는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저질러 자신이 쌈빡하게 구워져 버맀다.

이때, 이 장면(옷이 불에 타 찟겨진 여학생과 그 앞에 있는 사쿠라)을 본 사쿠라의 급우들은 사쿠라가 사바토를 덮쳤다고 오해해 버리자 해명을 위해 사쿠라가 미래에 모든 여자들을 로리로 만들어 버린다는 사실을 유감없이 까발려 버린다.(아마 이때도 사쿠라의 학급내 호감도는 급속히 다운) 그리고 다시 사쿠라에게 습격을 가하나 이번에는 사쿠라가 사바토의 천사의 띠를 날려 버려 도리어 역관광 타 버린다.

결과는 안 좋게 끝났지만 나름 포스 있는 등장으로 향후가 기대되는 인물이었으나 회를 거듭할수록 안습의 극을 달리는 포지션에다가 점점 빈곤해져서 빈데레 속성마저 가져 버린 안습의 극을 달리는 인물. 나중에 가면 사쿠라의 말살지령이 보류되었다는 걸 한참동안 모르고 있었는데 상부층마저 까먹고 있었다 란다.

까마귀에게 팬티를 빼앗긴다든가, 까마귀에게 밥을 강탈당한다든가, 까마귀에게 집을 습격받는다든가 하는 작중 고생이 말도 못하게 심한 인물로 도쿠로에게 허구한 날 박살나는 사쿠라마저도 유감없이 제치고 당당하게 안습 랭킹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거기다 슬슬 존재감이 소멸하고 있다.

그렇지만 주위의 나무뿌리와 풀뿌리를 캐 먹으며 어떻게든 연명하고, 자신의 드린다르테에 역으로 감전 당한다든가, 도쿠로의 에스칼리볼그를 배에 정통으로 꽂힌다던가 해도 멀쩡한 걸 보면 몸하나는 오지게 튼튼한 것 같다. 5권에서 사실 루루티에 의장 바벨의 딸, 그러니까 명문가의 영애라는 흠좀무한 사실이 밝혀졌다.

그녀의 박스집에 먹을 걸 가끔씩 가져다주던 성인군자가 사실 쿠사카베 사쿠라였다는 훈훈한 이야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