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배구선수)

1239805_article_99_20150222171725.jpg

player0733925001475128979.png

경북 김천 하이패스 No.12
문정원
생년월일1992년 3월 24일
출신학교송원여중 - 송원여자상고 - 목포여자상고
포지션라이트
신장174cm
소속팀경북 김천 하이패스 (2011~)
별명문라이트, 문데렐라, 문가든, 서브여왕
2014-15 올스타전 스파이크서브 퀸
카리나 100km
(IBK기업은행)
문정원 88km
(성남 하이패스)
이소영 87km
(GS칼텍스)

송원여상 배구부의 마지막 유산[1]
웜업존의 신화

경북 김천 하이패스 소속의 배구 선수. 포지션은 라이트.

1992년 3월 24일생. 초등학교 시절에는 단거리 육상을 했으나, 중학교 때 배구로 전향했다.

2010년 광주 송원여자상업고등학교 배구부의 폐부 당시 나머지 선수들이 서울 세화여고로 간 데 비해 목포여상으로 전학갔다. 그리고 이는 신의 한 수가 되었다. 2011-12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4순위로 도로공사에 지명받아 입단했다. 하지만 이후 3년간 단 17경기에서만 간간히 원포인트 서버 역할로 출전했다. 동일 포지션에서 외국인 용병이 뛰었기 때문.

2014-15 시즌초반 팀의 리시브가 흔들리자 출전 기회를 얻었고, 안정적인 수비뿐만 아니라 강한 서브를 바탕으로 공격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 팀의 핵심으로 자리잡게 된다.[2] 문정원의 급성장으로 같은 팀의 외국인 선수 니콜은 레프트로 주로 나섰다.

2014-15 시즌 연속경기 서브 에이스 신기록을 세웠다. 무려 개막 경기부터 27경기 연속.[3] 마지막 경기에서 아쉽게 기록이 종료. [기사] 문정원의 서브를 받기 힘든 이유는 공도 빠르지만 야구의 슬라이더(혹은 컷 패스트볼)를 보는 듯한 구질이 상당히 좋기 때문이다.

2015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 국가대표로 뽑혀 원포인트 서버 역할을 수행하며 팀의 대회 준우승에 기여했다.

많은 팬들의 기대 속에서 새로운 시즌을 맞았는데, 8월 팀 훈련 도중 무릎 부상을 입어 15-16시즌을 통째로 날리게 되었다.

약 1년간의 긴 공백을 깨고, 2016 청주 코보컵을 통해 코트 위에 복귀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기업은행과의 첫경기부터 선발 출전하여 안정된 리시브를 보여줬으나 공격에서 성공률 13.64%, 4득점으로 부진했다.
인삼공사와의 두번째 경기에서도 마찬가지로 공격에서 이렇다 할 활로를 뚫어주지 못하면서 팀은 3-2 리버스 스윕 패배를 당했다.
이경기에서 지난해 챔프전이후 무려 549일만에 서브에이스가 터졌다.


수많은 도공팬들이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
  1. 백목화가 있었는데 2016년을 끝으로 은퇴했다.
  2. 이때의 깜짝 활약으로 '문데렐라'라는 별명을 얻었다.
  3. 종전 기록은 13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