뭥미


1 사전적(?) 의미

"뭐냐"의 통신체였던 "뭐임"의 오타에서 유래한 오타체. 2음절의 ㅁ을 ㅣ보다 빠르게 입력한 경우 발생한다.

오타로 나온 것이긴 하나, 그 묘한 발음감 덕분에 오히려 원어보다 더 널리 쓰이게 된 케이스라 할 수 있다. 비슷한 예로 "없어"를 "ㅇ벗어"라고 하는 것이 있다. 물론 일반적으로 흔히 쓰이는 한글 두벌식 자판에서만 생기는 오타이며, 세벌식 자판은 초성과 종성을 별도 취급하기 때문에 해당되지 않는다. 만약 나온다면 뭐ㅣㅇㅁ 정도가 될 것이다.

철도 갤러리 등 철도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월미은하레일을 비하하여 부르는 은어로 쓰고 있다.

최초로 퍼진 진원지는 크레이지 아케이드라고 카더라.

무한도전에서 쌀농사를 지은 품명을 이것으로 정했다.

2 곡명

더 콰이엇의 믹스테잎 Back On The Beats의 8번 트랙.

더 콰이엇이 자신의 믹스테잎인 Back On The Beats에 수록한 곡의 제목이다. 원본 MR은 2집의 Music에서 도끼[1]가 자신의 목소리에 피치를 올리는 형식으로 참여한 '뭐'에 사용되었으며(그래서 리믹스할때 새로운 제목으로 뭥미를 갖다붙인듯), 리믹스한 버전에는 Loquence와 DJ Wegun이 피쳐링을 맡았다. 곡의 전반적인 내용은 개념없는 네티즌들을 비꼬는 것으로 꽤나 재밌는 비유들을 달아놓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특히 더 콰이엇 랩 실력을 싫어하는 리스너들에게 크리티컬을 먹이는 가사와 소울컴퍼니 시절 지식인에 즐비하게 올라오던 ' 라임 괄호치기 ' 를 넌 음악을 눈으로 듣냐고 하는 부분이 압권이다. 하지만 잘 들어보면 제리케이는 라임만 죽여주는 오케이본[2]같은 래퍼의 가사에 라임치고 찬양한다는 이들을 비판한다.통 샘플링 돈 컴퍼니 제리케이 : 더 콰이엇 랩 못하지 않나요? 더 콰이엇 : 네, 사실입니다[3]

3 쌀 이름

무한도전 벼농사 특집에서 수확한 쌀.

wat_da.jpg

이름은 '뭥米'다. 그 실체는 [강화섬 쌀]로, 원래의 쌀은 전부 기부되었다. 다만 뉴욕 특집당시 본인들이 사용하게는 했다.
현재는 MBC와 CITI TRADING의 계약하에 라이스 칩이 정식 생산되고 있다. 다시말해 [상표권이 등록]된 이름[4].

수익금의 일부는 사랑의 열매의 형태로 기부된다. 무색소, 무설탕이기 때문에 맛은 일반 뻥튀기의 맛과 비슷. 원료는 100% 국내산이다.


4 뭥미은하레일


해당항목 참조
  1. 이때 사용한 이름이 Tha Notorious Kid로, 한동안은 본인임을 부정했다.
  2. 이센스와 디스전을 치룬 래퍼, 라임만 넣고 랩은 쓰레기라 판단된다.
  3. 마지막 솔컴쇼인 샘, 솟다 공연에서도 이곡이 불러졌는데 그땐 이부분에서 AR이 끊기면서 둘이 사이좋게 중지를 올리는 모습이 압권(....).[동영상]
  4. 현재 상표권은 박천일이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