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사이드

1 offside

온사이드(onside)와 반대되는 개념으로, 구기 종목 경기를 하는 공간을 반으로 갈라서 공이 있는 반을 온사이드, 공이 없는 반을 오프사이드라고 부른다. 공이 없는 공간이므로 상대적으로 선수들의 움직임이 적지만, 그만큼 찬스를 많이 잡을수 있기 때문에 오프사이드에 있는 선수가 부지런히 움직이는 것이 팀워크에 중요하다.

미국 스포츠에서는 대체로 오프사이드보다는 위크사이드(weakside)라는 표현을 더 많이 쓴다. 온사이드는 스트롱사이드(strongside)로 쓴다.

가끔씩 '업사이드'라고 잘못 읽는 경우도 많다. 이것은 캐스터들의 영어발음이 문제인 경우가 많다.


2 축구의 반칙

off_illust_copy_copy.jpg
오프사이드 성립 조건(좌) / 동일 선상에 있는 수비수와 공격수는 오프사이드 성립 안 됨(우)

일반적인 오프사이드 상황에서의 성립 조건이다.

공을 가진 선수가 패스를 했을 때, 상대 진영에 있는 공을 받을 선수가 골키퍼를 포함해 상대 측 두 번째 수비수보다 상대 골라인에 가까이 있으면 오프사이드가 선언된다. 여기서 골키퍼를 포함하는 게 중요한데, 골키퍼를 포함해 두 번째이기 때문에 흔히 최종 수비수를 오프사이드 기준점으로 삼는 것. 즉, 골키퍼가 골대에 정상적으로 있을 때는 최종 수비수가, 골키퍼가 자리를 비울 때는 두 번째 수비수가 오프사이드 라인의 기준이 된다. 하지만 골키퍼가 페널티 에어리어 밖으로 뛰쳐나왔다가 혼자 쓰러지는 수준의 정말 특수한 경우가 아닌 이상 그리 흔치 않지는 않고, 세트피스 혼전 상황 등에서 키퍼가 펀칭 등의 이유로 앞쪽으로 튀어나왔을 때 수비수가 골키퍼 뒤에 있을 일과 오프사이드 상황이 동시에 걸릴 일이 종종 발생한다.[1] 다만 이런 사례도 많은 건 아니기에 일반적으로 골키퍼 앞의 최종 수비수가 오프사이드 라인의 기준이 된다. 오프사이드를 범하면 공격권을 상대에게 내주고 간접 프리킥이 주어진다.

터치아웃과 골 라인 아웃에서 재개되는 플레이, 즉 골킥, 코너킥, 드로우 인을 통한 패스에는 적용되지 않고, 공을 받는 선수의 위치가 하프라인보다 아래였을 경우, 즉 시작과 끝이 공격 측 진영에서 이루어진 패스에도 적용되지 않는다. 수비수가 의도적으로 백패스한 공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상대 공격수에게 가버리거나 가로채이는 경우는 오프사이드로 규정해야 하는가에 대한 해석의 차이가 있었으나, 2013년 7월에 오프사이드 규정에서 예외사항으로 명시되었다. 다만 공격수가 찬 공이 상대 수비수나 골키퍼, 골대에 맞고 의도치 않게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또 다른 공격수에게 가 버린 경우는 오프사이드.

골을 넣을 수 있는 모든 신체부위, 즉 손과 팔을 제외한 어떠한 신체부위라도 최종수비수보다 앞에 있을 경우 오프사이드가 된다. 10명 이상의 상대방 선수가 하프라인을 넘어온 경우에는 손과 발을 제외한 신체부위가 패스 때 하프라인을 넘어가면 오프사이드 위치다. 원칙상으로는 머리카락 한 올이라도 넘어가 있으면 오프사이드인 것.

FIFA 경기 규칙 11항을 보면 다음의 세 가지를 위반해야 오프사이드로 처벌을 받는다고 적시한다.

  • 플레이에 간섭하거나
  • 상대 선수를 방해하거나
  •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으면서 이득을 얻을 때

현대 축구의 역사와 같이 한다고 봐도 좋을 정도로 그 역사가 오래된 룰이다. 축구에서 제일 오심 논란이 많고 잡아내기 어려운 반칙.

오프사이드의 유래는 골문 근처에 선수들이 몰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뻥축구격투를 벌이는 일이 많아 이를 봉쇄하기 위해 생겨난 룰이다. 1863년 런던에서 축구협회(FA)가 창설되고 룰을 정할 때부터 있었던 룰로, 1896년 명문화할 당시에는 "선수가 공을 찼을 때, 같은 팀 선수가 상대팀 골라인 근처에 있으면 반칙을 선언한다."는 다소 애매한 룰이었다. 이는 3년 후 "골라인과 패스를 받는 사람 사이에 수비수 세 명(골키퍼 포함)이 있으면 전진 패스를 허용한다"는 명확한 룰로 바뀌었다. 지금의 2명으로 바뀐 것은 FIFA 월드컵이 시작되기 5년 전인 1925년.[2]

이후 축구 전술이 발전하면서 득점이 점점 줄게 되자 오프사이드는 득점 장려를 위해 완화되기 시작한다. 1990년 "(공격수가) 볼과 최종 두 번째 상대편보다 상대편의 골라인에 더 가까이 있을 때 ‘선수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다’고 한다" 즉, 동일선상을 허용하기 시작하였으며, 또한 오프사이드 적용 대상을 "seeking to gain an advantage", 이득을 취하려는 공격수에서 95년에는 "gaining an advantage", 이득을 취하는 공격자로 줄이고, 2005년에는 다시 적용 대상을 실제로 플레이에 개입한 공격수만 적용을 받도록 룰을 완화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오프사이드 규칙의 변화에 관해서는 [이 두] [링크]를 참조할 것.

부심의 역할이 꼭 이 오프사이드를 잡아내는 것만은 아니지만, 부심은 언제나 오프사이드를 판정하기 용이한 위치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심판 가이드북에 명시되어있다. 오프사이드를 포함해 경기에서 벌어지는 모든 파울에 대한 판정을 내리는 것 자체는 주심이지만, 이 오프사이드만큼은 부심의 판단이 대단히 크게 작용한다.

또한 오프사이드 판정시 부심이 들어올리는 깃발의 각도에 따라 어떤 선수가 오프사이드를 범했는지를 대강 알 수 있다. 기를 수평으로 들고 있으면 경기장 중앙에서, 기를 위쪽으로 비스듬하게 들고 있면 오프사이드를 판정한 부심 쪽의 사이드라인 부근에서, 기를 아래쪽으로 비스듬하게 들고 있으면 부심의 건너편 사이드라인 부근에서 오프사이드가 나왔다는 소리. 또한 이 때 기를 든 손은 반드시 오른손이어야 한다. 부심 측에서 바라볼 때 주심은 항상 자신의 왼쪽에 위치하게 되고, 이때 왼손으로 기를 들고 있을 경우 주심이 기에 가려 보이지 않아 지시를 놓치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

오프사이드의 규정이 애매하긴 하지만, 꼭 필요한 반칙이다. 이 규정이 없다면 굳이 상대 수비를 뚫고 들어갈 필요 없이 공격수를 수비수가 없는 상대 후방에 배치한 뒤, 공을 적당히 던져주고 나서 골키퍼랑 1:1 또는 2:1 이상으로 밀어버리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간단하게 말해서 공놀이와 축구를 구분지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룰로 볼 수 있다. 이 규정 덕에 상대 수비가 최전방 공격수의 위치에 전전긍긍하지 않고 수비라인을 올릴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공격수가 드리블로 수비수를 돌파하는 테크닉도 발전하였으며 그에 따른 수비 전술도 다양해졌고 오프사이드를 전문적으로 돌파할 수 있는 라인 브레이커 전술이 발전하였다.

수비 전략 중에는 오프사이드를 활용해 수비 라인을 전방으로 끌어올려 상대 공격진의 오프사이드를 유도하는 '오프사이드 트랩'(Offside Trap)이 존재한다. 현대 축구에서는 기본 중의 기본이 되는 수비 전술이다. 때문에 수비수들은 경기가 시작해서 끝날 때까지 수비 라인에 눈을 뗄 수가 없다. 이 전술에 잘 말려드는 대표적인 선수가 엠마누엘 아데바요르. 하지만 수비진이 라인을 잘못 맞추면 상대 공격수에게 크고 아름다운 뒷공간(...)을 내줄수도 있는, 위험성이 큰 전술이다. 물론, 오프사이드 트랩을 아무리 잘 맞춰도 공격수가 필리포 인자기 같은 공격수이거나, 김승대 같은 라인 브레이커 성향이 강한 선수라면 그런 거 없다.

너무나 당연한 것이지만, 골을 넣었어도 오프사이드로 선언되면 그 골은 무효 처리가된다. 이 때문에 오심 논란으로 한바탕 시끄러워지는 경우도 많다. 반대로 제대로 판정했으면 오프사이드인데 골로 판정되는 경우 또한 많다.


2.1 참고자료

[2014-15 경기규칙(pdf)]
[박문성 칼럼]


3 아이스하키의 반칙

축구와 근본적으로 비슷한 반칙.

이쪽은 좀 더 단순해서, 상대 진영에 들어갈 때(즉 블루라인을 넘을 때) 무조건 이 사람보다 먼저 들어가야 한다는 것만 알면 된다. 오프사이드가 나면 자기편 사이드에서 페이스 오프를 한다.

아이스하키는 링크 가운데 3줄이 그어져 있어서 자기편 블루라인, 레드라인(중앙선), 상대편 블루라인으로 자기 지역, 중립 지역, 상대 지역이 딱 갈리는데, 상대 지역에 들어갈 때 반드시 퍽이 먼저 들어가야 한다. 만약 상대 지역을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자기 편 선수가 있을 경우 그 선수는 퍽과 관련된 어떤 행위도 해선 안 된다. 그냥 다시 빠져나왔다 들어가야지 퍽을 잡으려는 시늉이라도 하는 순간 반칙에 걸린다.

그래서 수비수는 어떻게 해서건 퍽을 자기편쪽 블루 라인 밖으로 내보내려고 한다. 잠깐이라도 퍽이 선 밖으로 나가는 순간, 상대팀 선수 모두가 블루라인까지 나갔다 들어와야 되니까 그만큼 공격이 지연된다.


4 럭비의 반칙

공을 들고 공격을 할 때 어떤 선수라도 공보다 앞에 있으면 오프사이드 반칙을 받는다. 아이스하키와 대체로 비슷하지만, 결정적으로 아이스하키는 블루라인을 넘을 때만 오프사이드를 보지만 럭비는 어느 위치에서건 상시 오프사이드를 본다. 럭비와 미식축구의 결정적인 차이 중 하나가 전방 패스 여부인데, 럭비는 오프사이드 규칙 때문에 전방 패스가 불가능하다.


5 미식축구의 반칙

플레이를 시작할 때 공이 있는 선상(이를 라인 오브 스크리미지라고 한다)을 스냅하기 전에 넘어서 들어올 경우 발생하는 반칙. 5야드 벌퇴를 받는다. 수비팀만 받는 반칙으로, 공격팀 선수가 같은 반칙을 했을 경우 폴스 스타트(false start)라고 한다. 후퇴도 5야드 벌퇴로 동일하다.

2~5를 통튼 오프사이드에 상반되는 반칙으로는 농구의 하프코트 바이얼레이션이 있다. 이 반칙은 오히려 자신 진영으로 되돌아가서 생기는 반칙이다.


6 일본 만화&애니메이션

일본에서 2001년~2002년에 방송한 축구 애니메이션.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했다.


한국에서는 스페이스툰에서 2005년에 더빙 방송했다.
  1. 대표적으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개막전이었던 남아공과 멕시코의 경기, 그리고 2015-16 시즌 EPL 15라운드 첼시와 본머스의 경기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 전자는 오프사이드가 정확히 선언되었는데, 후자는 동일선상인지 오프사이드인지 상당히 애매하다. 일단은 골로 인정되긴 했지만 이후 중계카메라가 계속 잡는 등 뒷이야기를 남겼다.
  2. 2명으로 바뀐 것 때문에 수비는 더욱 어려워졌고, 이에 차라리 수비수를 아래로 내려 더 수비를 강화하는 전술이 고안되어, 기존의 2-3-5 전술에서 윙포워드들의 위치를 중앙으로 옮기고 센터하프를 미드필더 아래로 내려 우리가 흔히 말하는 3-2-2-3, 즉 당시 아스날의 감독이었던 허버트 채프먼에 의해 WM 시스템이 개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