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800바이트 이하의 문서입니다. 토막글을 채우는 것은 기여자의 따뜻한 손길입니다. 이 틀을 적용할 시 틀의 매개변수로 분류:토막글의 하위 분류 중 적절한 분류를 지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글을 진행하는 중간에 의문을 표함을 의미하는 물음표괄호와 함께 삽입함으로써, 특정한 단어, 어구 또는 내용이 어색할 때, 비웃음이나 빈정거림의 용도, 또 적절한 말을 찾기 어려울 때 사용되는 표현법.

글 내부에서 특정한 내용이나 작성자의 의도를 은연중에 강조하는 식으로 활용되기도 한다는 점에서는 나무위키에서 사용되는 (...)취소선과도 유사점을 찾을 수 있다. 다만, 사용자층이 다소 제한되어있다고 볼 수 있는 취소선, (...)과 달리 (?)는 국립국어원 맞춤법 규정에도 명시되어 있는, 표준어로 용인된 표현이다.[1] 평범한 교양 서적이나 학술 서적, 심지어 논문 등에서도 그 사용을 찾아볼 수 있다. 예능 틀어놓으면, 속어 뒤에는 꼭 이 표현을 붙이는 경향이 있다.


한편, 이걸 논문에 쓴 교수도 존재한다. 그것도 1991년도에. 당시에도 해당 표현은 표준어로 용인되어 있기에 사용이 가능하긴했다.


간혹 괄호를 생략하고 사용해서 더욱 기묘한 느낌을 주는 사람도 있다. 위 문장에서라면 '그람시이론을 발전?시키고 있는데' 처럼.
  1. 한국 맞춤법 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