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특채에서 넘어옴)

1 採用

사람을 골라서 쓰거나 어떤 방안을 고르는 것이다.

1.1 사람을 임직원으로 뽑는 행위

기업, 대학교, 정부 등에서 임직원 (공무원 포함)을 뽑는 행위.

구체적인 채용 방법에 대해서는 취업/문과, 취업/이과 문서 참조.

1.1.1 공개채용

공개채용은 '공채'라고 줄여 부른다.[1] 공개적인 채용이기에, 일반적 채용의 의미로 많이 사용되며, 실제로도 보편적, 일반적 채용방식으로 여겨진다. 그리고 일반적이라는 것은 결국 뽑는 머릿수가 제일 많다는 이야기.(...)[2] 대개의 기업에서는 특채에 비해 공채 비율이 높다. 대개 채용인원, 채용방식, 채용시기가 일정하게 정해져 있고, 미리 공시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사기업의 '인원'은... 참고로, 공채로 검색 시 이 문단으로 넘어와진다.


1.1.2 특별채용

특별채용은 '특채'라고 줄여 부른다. 자격증 소지자, 경력 소지자 등 특수한 능력을 지닌 사람을 뽑을 때, 그때그때 사람이 필요해서 급박하게 뽑아야 할 때, 아는 사람을 인맥으로 뽑을 때 모두 특채라는 표현을 쓴다. 대개 특채를 실시하는 곳의 총인원에 비하면 많이 뽑지도 않고, 그때그때 사람이 필요할 때마다 뽑는 식인 경우 채용시기도 따로 없이 갑자기 공고하는(...) 경우가 많다. 아는 사람을 인맥으로 뽑을 때는 높으신 분의 자식들을 뽑거나 하는 식의 낙하산 인사가 많아 공정성을 지켜야 하는 공직에서는 큰 문제가 되고 있다. 그나마 말이 안나오는것이 메달리스트들을 대상으로 하는 무도인 순경특채. 흉악범 제압 임무 위주로 투입된다고 한다. 참고로, 특채로 검색 시 이 문단으로 넘어와진다.


2 후한 말의 인물

蔡庸

생몰년도 미상

진류 사람으로 청하태수를 지냈고 원소가 기주로 있던 때인 191년 쯤으로 추정되는 시기에 하동에서 도삭군이라는 신이 나타났는데, 이를 볼 때 원소를 섬긴 것으로 보이고 백성들이 도삭군의 사당을 세우면서 사당에 주부를 두고 제사에 쓸 물건들이 풍성했다.

채용은 참배하러 갔다가 도삭군이 채용을 위해서 술상을 차려놓고 30년 전에 죽은 채용의 아들인 채도가 얼마 전에 이 곳에 와서 자신을 만나보고자 한다는 것을 이야기해주며, 잠시 후 채용은 아들 채도를 만나고 도삭군으로부터 도삭군의 부친과 조부는 옛날에 연주에 살았다는 것을 듣게 된다.

도삭군 관련 이야기로 주로 원소와 관련된 사람들이 등장하거나 괴담 모음집인 수신기의 성격으로 볼 때 도삭군은 원소로 풍자한 것으로 보는 의견도 있으며, 이 때 도삭군이 채용에게 말한 도삭군의 부친과 조부가 옛날에 연주에 살았다는 것은 원소의 부친과 조부가 옛날에 연주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할 수도 있지만 자세한 것은 알 수 없다.


2.1 관련 사료

  • 태평광기
  • 수신기
  1. 의외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절대로 공식채용이 아니다!
  2. 애초 특채가 일반적일 수 밖에 없는 분야도 있기는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