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톤

(퓌톤에서 넘어옴)

Python. 파이선의 잘못된 표기. 고대 그리스어로는 퓌톤(Πύθων), 현대 그리스어로는 피소나스(πύθωνας)이다.
찾는 내용이 여기 없다면 파이선 항목도 열람하여 보도록 하자.

1 그리스 신화에서 아폴론에게 살해당한 거대한 뱀

거대한 뱀,혹은 드래곤의 모습을 하고 있으며, 퓌톤은 대지의 여신 가이아의 아들인데,이 퓌톤은 아폴론이 델포이를 차지하기 전 델포이의 주인이었다.이 뱀은 예지능력이 있었는데, 아폴론이 자신을 죽이고 자리를 차지할 것을 예감하고는 아폴론과 아르테미스의 어머니 레토여신을 잡아먹으려고 했으나 실패한다.[1] 아폴론은 어머니의 원수를 갚기 위해서 퓌톤을 화살로 죽였으며,퓌톤의 아내 퓌티아는 죽이지 않고 살려두어 인간으로 만들어주고 델포이의 신전의 무녀로 임명했다고 한다.

그의 이름을 유래로 파이톤이라는 단어가 만들어졌으며,뱀목 보아과 비단구렁이아과에 속하는 들을 가리키는 영어. 독을 지니지 않고 몸으로 먹이를 칭칭 졸라 사냥하는 대형종들로서, 같은 보아목 아나콘다와 더불어 세계 최대급의 뱀들로 알려져 있다.

서식지는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에 분포.

독이 없어 애완용으로도 인기가 높지만, 워낙 대형종이라 야생에서는 몸길이 10m에 달하는 개체가 인간을 잡아먹었다는 이야기도 존재한다.

상당수의 파이톤류는 입 주변에 여러개의 홈이 파여 있어 구별하기 쉽다.


2 동명의 2000년작 영화

스타쉽 트루퍼스에 출연했던 캐스퍼 반 디엔, 나이트메어프레디 크루거로 유명한 로버트 잉글런드 주연의 괴수영화.

군사용으로 개발된 산성물질을 내뿜어 먹이를 부식시켜 잡아먹는 돌연변이 거대 뱀이 나오는 영화로 뱀 관련 영화 중에선 아나콘다를 제외하면 그나마 괜찮은 영화. 아무래도 저예산 영화다보니 전체적으로 조잡하지만 그래도 고어 연출은 꽤나 강한 편.


3 메탈기어 시리즈의 등장인물

PythonFOX.jpg [2]

메탈기어 솔리드 포터블 옵스에서 출연한다. 본작에서 등장하는 이름은 파이선이지만 이쪽 항목으로 작성되었다.

원래 FOX 시절 이전부터 빅 보스의 전우로 보스전 전에 나누는 대화를 들어보면 빅 보스가 매우 신뢰하는 인물이었던 것 같다. 두 사람이 마지막으로 함께 임무를 수행한 것은 거의 10년 전, 스네이크 이터 작전 이전으로, 파이선은 베트남전에 투입되어 작전 중 사망한 것으로 처리되었으나, 살아있었고 FOX 부대원으로서 산히에로니모 반도의 FOX 부대와 함께 빅 보스를 제거하기 위해 투입되었다.

첫 등장은 항구에서 책임자였던 스콜론스키 대령을 자신의 냉각 능력을 이용해서 감금하면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풍기며, 메탈기어 라사에 탑재할 핵탄두 저장시설에 폭탄을 설치하는 빅 보스 앞에 나타나서

"이 저장시설의 내벽은 보기보다 약하지. 이대로라면 하마터면 자신의 탈출로까지 막아버릴뻔했어. 자신의 위험도 계산하지 않고 임무 달성에 집착하는 나쁜 버릇은 그대로구먼. 언제까지 내가 뒤치다꺼리를 해줘야하는 거야 스네이크."

라면서 냉각시켜 해체해버린 TNT를 던져준다. 그의 말에 의하면 빅 보스의 카리스마를 경계했던 CIA가 파이선을 선택해서 만에 하나 빅 보스가 CIA를 배신할 경우에 빅 보스를 제거할 목적으로 '안티 스네이크'로 훈련시켰으며 빅 보스가 FOX를 떠난 뒤에 FOX에 입대, 빅 보스를 암살할 때를 위해 감각을 유지할 목적으로 지속적으로 암살 임무를 수행해왔다고 한다. 그리고 그렇게 죽인 사람들에게 가책을 느끼고 있었으며 스네이크를 죽이면 자신의 임무도 끝난다며 덤벼온다. 본 게임의 첫 번째 보스.

베트남전에서 입은 부상 때문에 신체의 체온 조절 기능에 문제가 생겨 항상 액화 질소가 들어있는 냉각 슈트를 착용해야 하며 이것이 없으면 반나절도 안되어 체온 상승으로 죽어버린다고 하는데, 덕분에 보스전 장소가 냉동실 같은 곳인데도 파이선은 멀쩡하게 돌아다니며 빅 보스를 총격, 냉동 수류탄(적일 때는 유탄발사기로 쏜다!)으로 공격한다. 냉동 수류탄에 공격당하면 캐릭터의 무기가 얼어버리기 때문에 일정 시간 냉동 수류탄에 맞을 때 장비하고 있었던 무기를 사용할 수 없으며, 스태미나 회복력 등이 반감된다. 그리고 가까이 가거나 주먹질. CQC 등의 근접 공격을 받으면 몸에서 내뿜는 액화 질소 때문에 CQC도 쓸 수 없다[3] 이럴 때에는 냉동실(?) 내부에 있는 파이프의 열기로 손을 녹여야 다시 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어느 정도 롤링을 해서도 녹일 수 있다. 특히 냉기가 사방에서 퍼지기 때문에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태에서 보스전이 진행되니 주의해야 한다.

보스전이 끝나면 "이젠 아무도 죽이지 않아도 되겠군..." 이라면서 자신이 진에게 붙은 이유는 그가 구원을 주었기 때문이며 국가도 정의도 적에 대한 증오도 병사들에게는 구원이 될 수 없고 오로지 병사들에게는 목숨을 걸고 충성을 바칠 영웅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남기며 자폭하여 사망한다. 만약 스태미나 킬을 했을 경우에는 내용이 바뀌어 파이선이 자폭하지 않고 액화 질소가 새어나가는 슈트를 빅 보스가 손으로 막으면서 아직 너에게 받아야 할 포커 빚이 많이 남아있어서 죽게 내버려 둘 수 없다(...)라는 간지나는 대사를 하며 파이선도 "역시 네놈은 사람 귀찮게 하는 놈이야."라고 스네이크의 손을 잡으며 응수한다. 이후에는 빅 보스와 동료들이 부축해서 데려가는 훈훈한 결말. 이후 아군으로 참가하는데 능력치도 그럭저럭 괜찮고 캐릭터 고유 특수 무기로 냉동 수류탄을 사용할 수 있다. 냉동 수류탄을 맞은 적들은 무기가 얼어버려서 일정 시간 동안 얼어버린 무기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 그렇다고 안심하고 들이대면 칼맞으니 주의. 동시에 시야를 잠시 차단하는 연막 수류탄의 효과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게 어째선지 아군으로 쓸때는 파이선 자신에게도 통한다(...) 체력, 스태미너가 괜찮은 편이고 센스도 40으로 나쁘지 않은 편. 다만 유니크 캐릭터임을 고려하면 그리 좋은 능력치만도 아니다. 어설트라이플과 투척무기 스킬이 S이며 스카우트 이력이 있어서 스토킹 속도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지만 CQC 스킬이 B라서 상대를 앞에서 잡을 수 없는고로 조금 다루기 까다롭다. 은신에 능한 플레이어라면 그럭저럭 써먹을 수 있을지도.

나름 눈에 잘띌 디자인인데다 보스와 과거에 인연도 있었던 그럴 듯한 설정을 지닌 캐릭터라 메탈기어 솔리드 피스 워커에서 MSF에 소속되어있을 법도 한데 출연은 커녕 이름조차 언급되지 않는다. 아마도 사망하는 분기가 오피셜 설정인 모양이다.


이름라이프스태미너센스기본장비커리어
파이선 (Python)12030040액화질소 수류탄 (고정)구기선수, 스카우트
스킬레벨권총SMG소총샷건저격중화기CQC투척트랩기술의료
CASACBBSACC
  1. 혹은 전승으로는 헤라가 시켜서 했다는 설도 있다.
  2. 캐릭터 모티브는 아마도 헬레이저의 핀헤드
  3. 참고로 이 게임에 나오는 보스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전원이 CQC가 먹히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