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워드 카

(E.H.카에서 넘어옴)

Eh_carr.jpg

Edward Hallet Carr 1892년 6월 28일 ~ 1982년 11월 3일
  • 해당 항목은 E.H 카로 검색해서 들어올 수 있습니다.


1 개요

한국에서는 'E.H 카'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불린다.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역사학자이자 정치학자이다. 1892년 영국에서 태어났다.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트리니티 칼리지를 졸업하였다. 영국 외무부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었으나 1936년에 사임하였다. '역사란 단순한 사실의 나열이 아니다'라는 문제제기를 하였다. 그는 다음과 같은 주장을 하였다.

“한 사회가 어떤 역사를 쓰느냐, 어떤 역사를 쓰지 않느냐 하는 것보다 더 그 사회의 성격을 뜻깊게 암시하는 것은 없다.”
(There is no more significant pointer to the character of a society than the kind of history it writes or fails to write.)
“역사란 역사가와 사실 사이의 부단한 상호작용의 과정이며,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
(History is a continuous process of interaction between the historian and facts, an unending dialogue between the present and the past.)
"역사가는 일반화를 한다는 점에서 역사적 사실 수집가와 구분된다."
(What distinguishes the historian from the collector of historical facts is generalization.)
"역사가의 역할은 과거를 사랑하는 것도 아니고, 과거에서 그를 해방시키는 것도 아니다. 현재를 이해하는 열쇠로서 과거를 이해하고 다루는 것이다."
(The function of the historian is neither to love the past nor to emancipate himself from the past, but to master and understand it as the key to the understanding of the present.)
“사실을 배우기 전에 역사가에 대해서 연구하라(Study the historian before you begin to study the facts.)”

그는 저서 《역사란 무엇인가》에서 아래와 같이 서술하였다.

“역사로부터 배운다는 것은 결코 일방적인 과정일 수는 없다. 과거에 비추어 현재를 배운다는 것은 또한 현재에 비추어 과거를 배우는 것이기도 하다. 역사의 기능은 과거와 현재의 상호관계를 통해 양자를 더 깊게 이해시키려는 데 있는 것이다.”
:
“역사가의 지식은 개인적인 소유물이 아니라 여러 세대에 걸친 사람들이 여러 나라에서 그 축적에 참가해온 것이다. 그리고 역사가 즉, 그 행위를 연구하는 당사자들만 하더라도 진공 속에서 행위한 고립된 개인이 아니라 과거 어느 사회의 문맥 속에서, 또 그것에 충동을 받으면서 행위하고 있었던 것이다. (…) 그는 다른 많은 개인과 똑같이 하나의 사회적 현상이며, 그가 속한 사회의 산물인 동시에 그 사회의 의식적 혹은 무의식적 대변인이다. 그런 자격으로 그는 역사적 과거의 사실에 접근해 가는 것이다.”

1942년 조지 오웰이 "카 교수는 충성의 상대를 히틀러에서 스탈린으로 바꾼 것 같다."라고[1] 말한 적이 있었는데, 카가 공산주의자였다는 게 아니다. 당시 영국과 소련은 나치 독일이라는 적을 두고 같이 싸우고 있었고, 영국은 행여나 스탈린이 히틀러와 단독강화를 맺을까봐 노심초사했다. 카는 영국 외교부의 러시아 전문가로서 소련측의 비위를 맞추면서 연합국측에 붙잡아두는 일을 맡아했는데, 철저한 반스탈린주의자인 오웰이 카가 주도하는 친소정책을 비판한 것이다.[2]


2 '역사란 무엇인가'의 저자

유명한 역사철학서적인 "역사란 무엇인가"의 저자다.

부림사건에서 E.H. 카와 책 '역사란 무엇인가'의 정치성을 두고 논란이 되었다. 이는 변호인에도 사실과 가깝게 묘사되어 있다. 영화의 흥행으로 이 책이 다시금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3 관련 사건

3.1 1981년 불온서적 사건: 경희대 재학생 징역

카의 책을 읽었다가 옥살이 한 당시 대학생이었던 50대 남성이 32년 만에 무죄를 받았다. 2014년 11월 25일, 서울북부지법 형사5 단독 변민선 판사는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되었던 김모씨에대한 재심에서 무죄판결을 내렸다. 당시 1982년에 징역 2년6월을 선고받았던 김모씨(53)는 E.H.카의 '역사란 무엇인가', '러시아 혁명사', '사회사상사' 등을 읽었다는 이유로 고문당하였으며 "북한에 동조하는 이적활동을 했다"고 강압에 의한 자백을 하였다. 판사는 판결과 동시에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대에 사법부가 가혹행위를 눈감고 인권의 마지막 보루로서의 역할을 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피고인에게 사죄하였다.[3]

4 경력


5 학력


6 저서


7 관련 문서

[(Wikipedia)E. H. Carr]

  1. 출처 [영문 위키피디아]
  2. 참고로 당시 오웰의 반스탈린서적인 《동물농장》은 출판이 보류되고 있었다.
  3.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