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현(1959)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800바이트 이하의 문서입니다. 토막글을 채우는 것은 기여자의 따뜻한 손길입니다. 이 틀을 적용할 시 틀의 매개변수로 분류:토막글의 하위 분류 중 적절한 분류를 지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021015000120030827474_46.jpg
사진 가운데에 있는 사람 . 왼쪽은 인천야구 관련 기록 최다 보유자인 짠물야구 운영자 김훈희, 오른쪽은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팬클럽'을 쓴 소설가 박민규.

이름김재현(金在峴)
생년월일1959년 3월 3일
출신지인천광역시
학력동산고
포지션투수
투타우투우타
프로입단1982년 원년 멤버
소속팀삼미 슈퍼스타즈 (1982~1984)
청보 핀토스 (1985~1986)
등번호19번(1983~1986)

오랫동안 김재현 항목에 추가되지 않았던 선수. 장명부임호균이 입단하기 전이었던 원년 삼미의 실질적인 에이스로 원년 올스타 중 한명이기도 하다.[1]

데뷔 첫해에 6승 19패 1세이브 6.13의 방어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를 폄하할 수 없는것이 혼자서 무려 192⅓이닝을 소화했는데 [2] 이는 리그전체로 봐도 노상수(232⅓이닝), 박철순(224⅔이닝), 황규봉(222⅓이닝)에 이어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거기에 당시 삼미 슈퍼스타즈가 국가대표 선수들의 영입이 한해 늦춰지는 바람에 24인 엔트리를 못맞춰서 일반인들을 상대로 입단 테스트를 실시할 정도였다는 점[3]을 감안하면 사실상 수비진의 도움을 아예 못 받았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후 무리한 혹사의 여파 때문이었는지 다시는 100이닝 이상을 던지지 못했고, 1986년 시즌 도중 은퇴했다. 은퇴 후에 동산고 투수코치를 맡았다. 자세한 근황을 아는 분은 추가바람.
  1. 팀내 투수 중에선 김재현이 유일한 올스타.
  2. 팀내 2위는 133.0이닝의 인호봉.
  3. 출처는 김은식의 《삼성라이온즈 때문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