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4917e6a502643&filename=w_02_1024_768.jpg

MBC 수목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가을 소나기

연출 : 이재동 (단팥빵, 고맙습니다, 지고는 못살아, 보고싶다)
극본 : 민효정 (옥탑방 고양이, 풀하우스)

[공식홈페이지]


1 개요

MBC에서 2005년 7월 27일부터 동년 9월 15일까지 총 16회에 걸쳐 방영한 전 수목 드라마. 오랜만에 TV에 복귀한 김민종과 드라마 단팥빵에서 이재동 PD와 함께했던 최강희, 그리고 한창 떠오르던 심지호가 주연으로 함께하여, 방영전부터 화제를 불러모았다.

하지만 시청률은 썩 재미를 보진 못했다. 동 시간대 경쟁작이 그 유명한 엄태웅 주연부활과 비록 개연성없는 전개로 욕을 바가지로 먹고 있었지만, 시청률은 일정 부분 담보했던 김정은, 정준호 주연의 루루공주였기 때문. 물론 이 드라마 자체도 민효정 작가가 전작들의 내용을 그대로 답습하는 수준에 그친 탓에 재탕이냐는 비아냥도 많았다. 또한, 전작인 내 이름은 김삼순이 막판 기록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막을 내리면서, 후속작에서 꽤 부담이 됐을것으로 생각된다.

극중 내용은 어려서 부모를 잃고 자수성가한 사진작가 이서준 역으로 등장한 김민종이 최강희를 놓고 심지호와 삼각관계를 형성하고, 거기에 김아중이 개입한다는 다소 진부하고 뻔한 스토리.


2 기타

OST에 참여한 가수들이 꽤 쟁쟁하다. 윤건, 김연우, 박상민, 등. 윤건의 <갈증>이나 김연우의 <멀리서 그리고 가까이>같은 곡은 꽤 인기를 모았었다. OST는 좋았다 부문에 들어갈 수도 있을 것 같다.

PD의 전작인 단팥빵의 몇몇 배우들이 카메오로 등장한 덕에, 전작을 봤던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기도 했다. 물론 최강희의 절친으로 알려진 류현경도 등장. 참고로, 최강희는 이 드라마 이후에 이재동 PD의 연출작인 고맙습니다 1화에서 주인공인 장혁의 시한부인 여자친구 역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드라마가 망한 덕에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는 드라마 이름보다는 이승환의 동명곡으로 훨씬 더 많이 알려져 있다. 물론 이 드라마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은 당연하다.


3 출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