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하

1 개요

(1684~?)
조선 후기의 수학자. 방정식마방진등을 연구했다. 그가 쓴 책인 구일집에는 파스칼의 삼각형, 복잡한 이항계수의 정리, 고차 방정식의 풀이 등이 쓰여있다.


2 업적

중국의 양휘가 만든 백자도에는 가로와 세로의 합이 505로 같은 마방진이 있었는데, 척 보고는 대각선의 합이 505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하고는 첫째 줄과 두번째 줄, 마지막 줄과 마지막에서 두번째의 줄이 바뀐 것을 알아냈다.

당시 중국에서는 사라진 표기법인 천원술을 발전시키고 저서인 <구일집>에 10차 방정식의 풀이까지 담아 조선만의 방정식 이론을 발전시켰다.

두 수의 최소공배수최대공약수의 수학적 구조를 조선 최초로 얻어냈다.

3 이야기

1713년 청나라에서 온 사신이자 수학자인 하국주와 조선에서 서로 수학문제를 냈다. 하국주는 360명이 한사람마다 은 18전을 내면 그 합계는 얼마나 되는지 문제를 냈다. 그러자 홍정하가 648냥이라고 했다.이건 그냥 곱셈이잖아.

이후 여러 문제를 풀고 난 후, 홍정하가 하국주에게 한 문제를 냈다. "공 모양의 옥에 내접한 정육면체 모양의 옥을 빼놓았는데, 그 껍질의 무게는 265근이고 가장 두꺼운 껍질의 두께는 4.5치(4치 5푼)이었는데 그렇다면 이 옥의 지름과 내접하는 정육면체 한 변의 길이는 얼마인가"[1]라는 문제를 냈다.하국주는 그동안 비교적 쉬운 문제 냈는데 반칙 아니야? 그러자 하국주는 구의 넓이를 구하는 방법을 몰라서 "내일 반드시 풀어오겠다"고 했다.

다음 날에 하국주는 '반지름이 10치 원에 내접한 정오각형의 넓이를 구하시오.'라는 문제를 냈다. 당연히 홍정하에게는 듣보잡인 삼각함수를 이용한 문제를 듣고는 어떻게 푼거냐고 물어보게 된다.

아무튼 이 일로 홍정하와 하국주는 좋은 인연이 되었다는 이야기다.

4 여담

훌륭한 업적을 많이 세운 수학자인데도 의외로 인지도가 떨어진다.

ebs역사채널e에서도 나왔다. [여기서 볼수있다.]

책도 있다(!)[책 정보]

역사적 지식이 부족한 일부 역덕후들이나 일반인들은 조선시대에는 수학자가 없었다고 생각하는데 절대 아니다. 이 글을 보는 위키러들은 조선시대에도 수학자가 있었다는 것을 알아두도록 하자.

  1. 참고로 옥의 1세제곱치=1근이며, 당시의 원주율은 3이다.
경고! 이 문서의 이전 버전에 저작권을 침해하는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이 문서의 이전 버전들에 타인의 저작권을 침해하는 내용이 포함된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이 문서를 이전 버전으로 되돌리는 행위는 저작권 침해 행위이므로 엄격히 금지됩니다. 더불어, 이러한 행위는 문서 훼손으로 간주될 수 있습니다.


이 문서를 편집할 때는 저작권 침해 방지에 각별히 유의하여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