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S&W

320px-40_S%26W_-_FMJ_-_2.jpg
40 S&W, 또는 10×22mm Smith & Wesson. 미국 총기회사 스미스 & 웨슨윈체스터가 개발한 탄약이다.

원래 이 탄약은 10mm AUTO탄에서 가지를 쳐 나온 탄약이다. [1986년 마이애미 총격전] 이후로, FBI는 기존에 사용하던 리볼버자동권총을 좀 더 저지력 있는 새로운 물건으로 바꾸기로 하고 9mm 파라벨럼.45 ACP를 중심으로 새로운 탄약의 퍼포먼스를 놓고 심층 테스트에 들어갔다.

이 테스트 과정을 담당한 FBI 사격 교관은 9mm와 .45 ACP 이외에도 개인적인 기호 때문에 10mm 오토탄을 포함시켰다. 사실 10mm 오토탄은 자동권총매그넘탄 급의 물건이라, 마약 먹은 강력 범죄자와 차량 문짝 등을 펑펑 잘 뚫는 강력한 탄이긴 하지만 너무 강한게 또 문제였다. 자동권총용으론 탄이 긴 편이라 손이 작은 사람에겐 안 맞고, 소형 권총에 채택하기도 어울리지 않는 탄이었다.

그러나 탄자 무게와 화약량을 적당히 조절한 10mm 탄약은 적절한 탄속과 위력을 지녔다고 보고, FBI는 S&W과 접촉해서 FBI 스펙에 맞춘 저위력 10mm 탄약(일명 FBI 로드, 10mm Lite)를 사용하는 권총을 S&W의 모델 4506을 구경전환해서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그렇게 해서 등장한 것이 1989년에 채택한 스미스 & 웨슨 모델 1076.

그런데 이렇게 탄약에서 화약을 줄이고 보니, 굳이 일부러 큰 탄을 약하게 쓸 필요 없지 않나? 탄피 길이를 줄이면 크기도 적절하고 딱 위력이 걸맞을 것 같은데? 그렇게 계산이 나오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S&W는 윈체스터와 손잡고 10mm 오토탄을 줄인 신형 탄약, .40 S&W을 개발한다. 이것이 1990년 1월 17일.

.40 S&W는 탄자와 구경은 10mm에서 빌려오고, 탄의 크기는 9mm와 많이 차이나지 않는[1] 특성을 지녔다. 탄약의 위력이나 저지력은 9mm와 .45 ACP의 중간쯤. 9mm보다 약간 반동은 강하지만 거의 같은 감각으로 쓸 수 있으며, 사실 9mm 총기 상당수가 총신과 탄창, 리코일 스프링 등 약간의 부품만 바꿔끼면 .40 S&W을 쓸 수 있었다.[2]
이 말은 반대로, .40 S&W 총기에 9mm 총신을 넣고 사격 연습할 때는 값싼 9mm 쓰다가, 실전에서는 9mm보다는 확실히 위력이 강하고 .45 ACP처럼 너무 뚱뚱하지 않아서 장탄수도 적절하게 많은 .40 S&W을 쓸 수 있다는 뜻이 된다. 9mm로 부족하다고 느끼는 사람에게 아주 딱 맞는 탄약이었던 것이다. 그래서 미국 법집행기관에서 공전절후의 인기를 누리며 굉장히 많은 수가 사용되고 있다. 물론 지구대세 본좌 9mm와 오랜 빠를 거느린 미국적인 탄환 .45 ACP를 압도하지는 못하지만, 미국에서 이정도 성공이면 대박 중의 대박이다. 또한 .357 SIG는 .40 S&W에 9mm 탄자를 물린 것이므로 이쪽과는 아예 총신만 바꾸면 된다.

S&W에서는 자사의 신형탄을 사용하는 자동권총 스미스 & 웨슨 모델 4006을 내놓는다. 그런데 이게 발매일이 탄 발표일에 비해 몇 개월 늦었고, S&W가 총을 내놓기 딱 1주일 전에 글록에서 .40 S&W을 쓰는 글록 22와 23를 내놓는다. 그리고 아시다시피 글록의 공전절후의 인기가 어딜 가지 않았다. 실제로 글록 역시 이미 10mm 오토탄을 쓰는 총을 만든 적이 있는데다, .40 S&W탄 자체가 10mm 헤드스페이스와 비슷한 크기이고, 프레임은 9mm급 권총을 유용하면 된다. 고로 글록에서 하루아침에 뚝딱 .40 S&W 총을 만들어낸 것도 이상한 일은 아니었다.

.40 S&W가 등장한 이후부터는 총기회사들이 풀사이즈 9mm 권총을 그냥 .40 S&W 중심으로 개발해서, 9mm 버전과 같이 내놓는 경우가 많다. USPSmith & Wesson M&P가 대표적인 예. 처음엔 9mm는 .40 S&W보다 약하니까 스케일다운해서 내놓았지만, 점점 두 총의 사이즈 차가 없어지는 경향이 있다.

다만 의외로 반동은 센 편이다. 9mm와 .45 사이라고 생각하는 일이 많지만, 사실 묵직한 탄자를 저속으로 날리는 .45 ACP는 둔중하고 묵직한 반동이라 익숙해지면 체감 반동은 적은데 반해, .40 S&W은 날카롭게 꺾이는 반동이라 오히려 .45 ACP보다 .40 S&W가 반동이 세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총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도 강해서, 9mm 기반으로 .40 S&W 총기를 만드는 경우 설계를 탄탄하게 못하면 총기에 트러블이 나는 경우가 많다. 신뢰성의 대표주자로 유명했던 글록도 .40 S&W 총기는 트러블이 많은 것으로 악명높았다.


FBI는 요원들에게 P228을 대신해 글록23을 제식권총으로 지급했었다. 하지만 2015년 말 1986년 마이애미 총격사건 이후 30년 만에 9mm 탄환으로 대체하기로 밝혔다.
  1. 탄피 길이 자체는 .40 S&W이 조금 더 긴데, 9mm가 탄두가 돌출되는 길이가 큰 편이라 실질적 탄 전체 크기는 9mm와 동일하거나 9mm가 더 큰 경우(FMJ)도 있다.
  2. K5 자동권총의 수출판이었던 DP51에도 이렇게 해서 .40 S&W를 쓰도록 한 DH40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