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alousy


1 X JAPAN의 앨범

6395-x-japan-jealousy.jpg

X JAPAN의 스튜디오 음반
BLUE BLOOD(1989)Jealousy(1991)ART OF LIFE(1993)
수록 싱글
Silent Jealousy1991 년 9 월 11 일
Standing Sex / Joker1991 년 10 월 25 일
Say Anything1991 년 12 월 1 일


1.1 전·현 멤버 및 포지션

토시 TOSHI : 보컬
히데 HIDE : 기타
파타 PATA : 기타
타이지 TAIJI : 베이스
요시키 YOSHIKI : 드럼 & 피아노


1.2 개요

밴드의 리즈시절이자 상업적으로 가장 성공한 앨범

1991년 7월 1일 발매.

음악적 특징이라면 그동안 X의 앨범은 요시키 중심의 곡 위주에 다른 멤버들의 노래들이 간간이 들어간 정도였는데 이 음반은 유일하게 요시키의 곡보다 다른 멤버들의 작곡 비중이 높다. 그로 인해 사운드가 다채로워졌다는 느낌이 드는데 뒤집어 말하면 전작들보다는 약간 통일성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 앨범 자체는 양작이 분명하지만, 이 점을 좋아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평가는 크게 갈릴 수도 있다. 호평 일색이던 BLUE BLOOD에 비해 확연히 차이나는 점.

미국에서 모든 녹음과 믹싱을 진행하였기 때문에[1] 사운드 자체는 전작에 비해 확실히 출중한 편이다. 특히 약간 통통 거리던 스네어 소리는 확실히 좋아졌으며, 전체적으로 저음부가 묵직해져 헤비메탈 음반에선 중요한 무게감이 느껴진다.

제작 과정에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많았던 것으로도 유명한데 처음엔 ART OF LIFE와 묶어 2CD로 발매될 예정이었지만 결국 수록곡에서 빠지고 1CD로 발매된 것이 대표적.[2] 또한 이 시기를 기점으로 타이지와 요시키의 사이는 크게 벌어져 훗날 퇴출이라는 극단적인 형태로 나타나게 된다.


1.3 Violence In Jealousy Tour 1991 〜夢の中にだけ生きて〜

91.8.6 시작 12.20 종료.

밴드 최후의 정상적(?)인 투어로서 마지막으로 활동이 활발했던 시기이다.
당시의 영상 일부는 후에 DVD로도 발매된 'VISUAL SHOCK Vol.3 刺激 ~夢の中にだけ生きて~'에서 확인할 수 있다.

Violence In Jealousy Tour 1991
날짜장소
8月 6,8日新潟市産業振興センター
8月15,16日福岡国際センター
8月23日東京ドーム
9月 8,9日名古屋市総合体育館レインボーホール
9月14,15日大阪城ホール
9月24日広島サンプラザ
9月28日真駒内アイスアリーナ
10月 5日盛岡市アイスアリーナ
10月24,25日横浜アリーナ
11月12,13日横浜アリーナ
12月20日日本武道館

1.4 東京ドーム3DAYS~破滅に向かって~

그 유명한 도쿄돔 3Days도 이 시기의 공연. 마지막 날의 공연이 후에 비디오와 CD로 모두 발매되어 유명하고, 타이지의 마지막 무대라는 점에서라도 자료적 가치는 높은 편이다.

첫째날과 둘째날의 영상은 부틀렉으로 떠돌아 다니고 있는데 특히 둘째날의 셋 리스트가 특이하기로 유명하다.

1일차 (92.1.5)
1. PROLOGUE (〜WORLD ANTHEM) (S.E.)
2. BLUE BLOOD
3. Miscast
4. Sadistic Desire
5. Desperate Angel
6. XCLAMATION
7. Stab Me In The Back
8. WEEK END
9. Drum Solo
10. HIDEの部屋
11. PATA's Nap
12. Voiceless Screaming
13. Piano Solo
14. 紅
15. CELEBRATION
16. オルガスム
17. ENDLESS RAIN
18. Silent Jealousy
19. 20th CENTURY BOY(大魔神五人組)
20. Joker
21. X
22. Epilogue (S.E. Say Anything, Let it Be)
2일차 (92.1.6)
1. DEAR LOSER (S.E.)
2. VANISHING LOVE
3. Sadistic Desire
4. PHANTOM OF GUILT
5. EASY FIGHT RAMBLING
6. Standing Sex
7. WEEK END
8. Drum Solo
9. HIDEの部屋
10. Piano Solo
11. UNFINISHED
12. 紅
13. I'LL KILL YOU
14. Joker
15. オルガスム~Born To Be Wild(Steppenwolf cover)~オルガスム
16. Say Anything
17. Silent Jealousy
18. 20th CENTURY BOY
19. X
20. Epilogue (S.E. ENDLESS RAIN, Let it Be)
3일차 (92.1.7)
1. ROLOGUE (〜WORLD ANTHEM) (S.E.)
2. Silent Jealousy
3. Sadistic Desire
4. Desperate Angel
5. Standing Sex
6. WEEK END
7. Drum Solo
8. HIDEの部屋
9. Voiceless Screaming
10. Piano Solo
11. Es Durのピアノ線
12. UNFINISHED
13. ROSE OF PAIN
14. CELEBRATION
15. オルガスム
16. Say Anything
17. 紅
18. Joker
19. X
20. ENDLESS RAIN
21. Say Anything (S.E.)
22. ENDLESS RAIN (S.E.)

1.5 트랙 리스트

  • 1. Es Durのピアノ線 (요시키 작곡)

- 묘한 불협화음이 인상적인 피아노 곡.


  • 2. Silent Jealousy (요시키 작사, 작곡)

- 앨범의 첫 싱글. 마지막 트랙 Say Anything과 더불어 대중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곡이다. 다음 앨범인 ART OF LIFE의 전초격으로 곡 자체는 전형적인 요시키 식의 스피드 메탈이지만, 기타와 오케스트라의 주고 받음이나, 화려한 피아노 솔로는 분명 전작과는 차별되는 요소. 이들의 앨범이 본격적으로 클래식과의 조화가 이루어진 작품이다.[3]


  • 3. Miscast (히데 작사, 작곡)

- 히데 작곡. 솔로 파트에서 DOUBT와 연결해 본인의 목소리로 자주 부르기도 했다.


  • 4. Desperate Angel (토시 작사, 타이지 작곡)

- 타이지 작곡. 앨범에서 가장 이질감이 느껴지는 곡으로 스타일 자체는 호쾌하게 질주하는, 블루지한 느낌이 아주 살짝 가미된 아메리칸 메탈 풍. 영어 발음과 묘한 고음이 난이도가 좀 있어서 그런지 라이브에서 토시가 발성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


  • 5. White Wind From Mr.Martin ~Pata's Nap~ (파타 작곡)

- 전체 디스코그래피 중 유일하게 파타 혼자 작곡한 곡으로 마틴은 파타가 구입했던 기타의 별명이고, 처음엔 Blue Wind라고 곡 제목을 정하려다가 White가 이미지에 더 맞는 것 같아 바꿨다고 한다. 단독 곡이라기보단 다음 트랙을 위한 전초격인 느낌이 많이 드는 편.


  • 6. Voiceless Screaming (토시 작사, 타이지 작곡)

- 타이지 본인이 클래식 기타로 직접 연주한 곡으로 훗날 자신의 프로젝트인 D.T.R에 'Voiceless'라는 이름으로 재녹음되기도 하였다. 처절하면서 아름다운 분위기가 일품으로 요시키의 발라드에 견줄 수 있는 몇 안되는 곡 중 하나. 라이브 시 타이지의 코러스가 인상적이다.


  • 7. Stab Me In The Back (白鳥瞳 작사, 요시키 작곡)

- 인디 시절 참여했던 컴필레이션 앨범 'Skull Trash Zone Vol.1'에 수록된 곡을 재편곡. 앨범에서 가장 빠른 템포의 곡으로 후기에는 거의 연주되지 않지만 초~중기까지 라이브에서의 주요 레파토리 중 한곡 이었다.


  • 8. Love Replica (히데 작사, 작곡)

- 뭐라 설명하기 정말 힘든(...) 히데의 곡. 퍼커션 처럼 들리는 소리는 스튜디오에 있던 커다란 쓰레기통을 두드려 연주했다고 한다. 프랑스어로 녹음된 여성의 목소리와 사이키델릭한 사운드의 조화로 굉장히 특이한 느낌을 준다. 곡 마지막의 Kiss Me...를 되뇌이는 나레이션이 인상적이다.


  • 9. Joker (히데 작사, 작곡)

- 미발표곡인 Standing Sex와 묶여 더블A 싱글로 발매 되었으며, 전작의 CELEBRATION과 묶여 라이브에서 자주 연주되는 곡으로 훗날 본인의 솔로 앨범에서 잘 표현되는 블랙 유머적인 센스와 리프가 재밌는 트랙. 베이스음이 매우 잘 녹음되어 흥겨운 느낌을 더해준다.


  • 10. Say Anything (요시키 작사, 작곡)

- 앨범의 마지막 트랙이자 마지막 싱글. 전작의 ENDLESS RAIN을 잇는 킬링 발라드를 작정하고 만든 느낌으로 후에 요시키 작곡의 발라드라면 전형으로 자리잡게 되는 10분 전후의 긴 러닝타임, 나레이션, 오케스트라 동원 등의 형식이 최초로 나타났기도 하다. X의 전체 노래들 중에서도 상위권의 인지도를 가진 곡으로 팬들의 투표로 만들어진 베스트 앨범에서 8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본디 이 곡의 마지막에 나오는 나레이션인 and....에 이어지는 곡이 바로 Art of Life라고 한다.

2 DJMAX의 수록곡

관련 버전DJMAX Trilogy
최초 수록 버전DJMAX Portable Black Square
작사,작곡권성민
보컬So Fly
JC
배경willow,Waveun
장르Marble House

참조 : My Jealousy


본래 Forte Escape가 편곡하여 DJMax Trilogy에 단독 수록하려던 곡이었으나, 메트로 프로젝트 개발팀이 편곡 이전의 오리지널 버전을 별 얘기 없이 가져다 커팅하는 바람에 DJMax Portable BLACK SQUARE에 중복수록된 곡. 그래서 트릴로지 버전과는 곡의 제목, 길이, 편곡, BGA가 전부 다르다.

메트로 프로젝트DJMAX TECHNIKA 시리즈에 이 버전이 수록되어 있다만, 왜 My Jealousy를 수록하지 않았냐는 팬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사실 곡 커팅을 생각해보면 이 버전을 수록한 게 수익성을 고려한 옳은 선택이었다. FE는 블로그에서 이 노래가 데모 수준의 완성도를 가지고 있어 편곡했다고 밝혔다. 그걸 그대로 실은 메트로팀은...

패턴랭크가격난이도설명비고
Duo--2
StarD300MAX2스타믹싱 2스테이지에 수록
NMD400MAX5팝믹싱 2스테이지에 수록
HDD500MAX6Black & White Set의 선택곡



블랙스퀘어 OST에는 Jealousy는 물론, 풀버전(My Jealousy의 오리지널 버전), 투스텝(2 step) 믹스 버전까지 수록되어 있는데, 투스텝 버전은 3rd coast가 직접 믹스한 것이라 Forte Escape가 믹스한 My Jealousy와는 무관하다.[4] 진정한 콩가루 믹스
  1. 메탈리카의 BLACK ALBUM을 녹음한 곳이다
  2. Standing Sex도 결국 빠졌지만 요시키는 이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았다고 한다
  3. Rose of pain도 있긴 하지만 이 곡 이후로 요시키의 작곡 스타일이 더 확실해졌다.
  4. 그 증거로, Jealousy 2step은 블랙스퀘어 OST에만, My Jealousy는 트릴로지 OST에만 수록되어 있다. 반면 Jealousy Extended Mix = My Jealousy Original Mix는 양쪽에 사이좋게 수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