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코어


1 개요

데스 메탈에 코어 장르 특유의 브레이크다운을 결합하고[1] 리프에 데스 메탈 특유의 느낌을 살림과 동시에 멜로딕 메탈코어 특유의 멜로딕한 리프를 섞어준다. 즉 멜로디가 약간 섞이고 브레이크다운을 통해 모슁을 유도하는 일종의 놀자판형 변형 익스트림 메탈이라고 볼 수 있다.

일단 특유의 블래스트비트-브레이크다운이라는 급격한 속도 변화가 특징. 이 브레이크다운이 수많은 데스코어밴드들의 실력을 판가름하는 기준이 될수 있을정도로 중요한 요소다.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일단 기본적으로 음악 구현 자체가 힘들 정도로 상당히 빡센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좋다. 근데 뭐랄까, 미국 틴에이저들이 난 "이 정도로 빡센 거 듣는다" 하고 중2병허세 부리는 느낌이라(…포스트코어들과 비슷한 느낌) 그 때문인지 양산형[2]이 많아 몇몇 훌륭한 밴드들을 제외하면 정말 들을 게 없다.
한때 대부분의 신예 밴드들이 데스코어를 한다고 나왔으나 데스코어 자체의 한계인 좀 빡센 파티음악 수준의 음악이라는 점을 넘지 못하고 결국 몰락하고 있는 장르이다. 장르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밴드들도 다른 장르와 섞이거나 갈아타거나 이상하게 변질되거나 해 버려서(…)


2 메탈코어? 데스메탈?

메탈코어 혹은 데스메탈과 햇갈려하는 리스너가 몇몇 있는데, 차이점을 말하자면 다음과 같다

- 메탈코어: 킬스위치 인게이지/트리비움 등의 멜로딕 메탈코어 등장 이전에는 하드코어 펑크 + 브레이크다운 = 메탈릭 하드코어 공식이었으나, 현재는 기타리스트 다임백 대럴의 영향을 받은 C튜닝 기반에다가 멜로딕 데스메탈의 프레이징을 [3] 기존의 메탈릭 하드코어에 결합한 사운드를 유지한다. 약간 예외가 있다면 램 오브 갓 같이 판테라로 시작해 판테라로 끝나는 아메리칸 코어도 있겠고.

- 데스코어: 위에 설명한 것처럼 데스 메탈+브레이크다운이 기본이고, 메탈코어보다 튜닝을 더 내린다. 가령 메탈코어가 6,7현에 걸친 정도의 헤비함이라면, 데스코어는 G,A이하로 떨어지는 7,8현으로 포징을 짜고, 여기에 16비트 혹은 최대 32비트까지 더 세세하게 쪼갠다. 어느정도 여유가 있는 메탈코어와는 달리 멜로디를 걸치는 건 더욱 어려우며 [4], 사실상 메슈가가 제시하는 모던 헤비니스의 문법을 따르는 방향으로 턴하는 밴드들이 많다. 가령, Born of Osiris나 After the Burial같이 Djent-Deathcore로 가는 밴드는 이제 흔하다.

- 데스메탈: 데스메탈은 데스코어처럼 팜뮤트 후 브레이크다운 잘 안한다. 댐핑/그루브가 세고 리프의 분절이 자주 나타나면 코어고, 리프가 멜로디에 종속되고 계속 이어지는 성향이 강하면 데스메탈로 간주한다.


3 밴드 목록

  1. 주로 드륵드륵 하고 팜뮤트된 상태의 기타 끊어치기와 베이스의 유니즌플레이를 사용한다. 참고로 메탈에서도 슬램 브루탈 데스나 스래쉬 브레이크 등의 부분에서 이미 메탈에서도 미드템포에서의 놀자판이 존재했었다. 물론 그 내용물은 코어스타일의 드륵거리거나 쿵쿵대는 빗다운, 브레이크다운과는 다르지만. 그리고 데스코어의 양산형들은 하루종일 이 비트만 치고있어서 그로울링하는 자장가를 연주한다.
  2. 언급했듯 블래스트 조금 때리면서 후리는 리프 사용하다가 휴 힘드네여 좀 쉴게여^^라고 말하듯 아주 긴긴 시간 브레이크다운이라는 이름 아래의 쉬는시간을 가지며 모슁을 유도한다. 자고로 브레이크 다운이란 아이러니컬하게 느린비트로 청자의 아드레날린을 솓구치게 하는 맛이 있어야 한다. 실제로 메탈의 강렬한 요소는 거의 없고 코어의 지루한점만 빼온 이상한 노래가 된다. 이런 밴드가 인기가 좋은경우… 얼굴이 미남인 경우이다. 그리고 이런 얼굴로 팔리는 밴드들이 여전히 데스코어의 주축이다(…)
  3. 정확히 말하면 인 플레임스소일워크. 앳 더 게이츠펑크/스래시 메탈의 잔재가 걸림돌이고, 다크 트랭퀼리티는 애초에 Bathory류의 블랙 + New Orders류의 전자음 + 고텐버그 데스 조합이라 너무 유러피안적인 요소가 강하다
  4. All Shall Perish나 Whitechapel처럼 저 두 장르를 넘나들 수도 있긴 한데, 자칫하면 곡의 밸런스가 엉망이 된다
  5. 멤버 개개인의 퀄리티가 엄청나다. 2006년도 "The Price Of Existence"은 엄청난 명반이다. 그런데 그 이후의 행보는 다른 데스코어 아티스트들 처럼 방향이 바뀌게된다. 퀄리티가 떨어진다는것은 아니니 개인취향차가 큰것 같다. 기존 보컬이 Suicide Silence로 이적하게 되면서 보컬이 공석이 되었다가 2015년에 복귀해 다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6. Djent와 엠비언트 사운드를 접목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이 바닥에선 흔한일이지만 퀄리티가 뛰어나 주목받는 밴드
  7. 1집 한정. 그 이후론 메탈코어로 전향했고, 현재는 포스트 하드코어성도 띈다.
  8. 직장인 밴드임에도 상당히 사랑을 받았던 밴드다. 하지만 결국 직장인밴드라서 해체됐다. 멤버들도 가정이 있고 가정이 우선이였다고. 그런데 이 밴드의 보컬중 한명인 Alexandre Erian이 최근에 Obey The Brave라는 밴드를 결성했다. 그리고 2014년 2월 4일 페이스북에 재결성 소식을알리며 부활했다.
  9. 테크니컬 데스코어 밴드. 가사도 그렇고 뮤직비디오도 그렇고 약 안빨은게 없다. [강남스타일도 커버했다 카더라]
  10. 1집인 Genesis에서만 순수한 데스코어의 사운드를 들려주었다가 사운드적인 실험을 계속하면서 테크니컬 데스 메탈의 형태로 변모하기 시작했고 최근 앨범인 Suneater를 발표하면서 프로그레시브 계열에도 손을 대기 시작해 급격한 사운드 진화를 이룬 밴드
  11. 동명의 프랑스 영화에서 이름을 따 온 밴드
  12. 메인 보컬이었던 Mitch luker가 2012년 11월에 사망했다. 그런데 2013년 10월에 새로운 보컬을 뽑았다. 무려 All Shall Perish의 보컬 'Eddie' Hermida. 밋치 루커의 죽음에 팬들은 안타까워 했으나, 에르난 허미다 이후의 활동에서 제2의 전성기다, 오히려 더 진화했다(...)라는 평이 대다수.
  13. [닌텐도코어를 접목한 사운드를 들려주는 것이 특징인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