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플라타 강

698px-Plata_buenos_aires_montevideo_map.svg.png

Río de La Plata

아르헨티나우루과이 사이를 흘러 남대서양과 만나는 . 스페인어의 강이라는 뜻으로, 이 강의 연안국 아르헨티나의 이름의 어원과 일맥상통한다. 영어로는 La Plata River, 혹은 River Plate(영국식)라고 쓴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명문 리버 플레이트가 이 강에서 이름을 따 왔다.

강 자체의 길이는 290km지만, 이 강의 상류인 우루과이 강과 파라나 강[1]까지 합치면 길이가 4,876km에 달하는 긴 강으로 볼 수도 있다. 양 연안국의 수도가 모두 이 강과 접해 있는데, 이 강 북안에는 몬테비데오가, 남안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와 이 강에서 이름을 따온 도시인 라플라타가 위치해 있으며, 라플라타는 아르헨티나의 前 대통령인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가 태어난 고향이기도 하다.

그리고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다시피 할 정도로 강폭이 넓은 강이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의 강폭은 50km 정도고 하구에서의 강폭은 무려 220km에 달한다. 강의 길이와 폭이 별 차이가 없는 수준. 물론 240km에 달하는 아마존 강 하구보다야 작지만 아마존 강은 그래도 섬이라도 있는데 라플라타 강에는 섬조차 없이 그냥 휑하다. 이러다 보니 세계지도에서 보면 강이 아니라 그냥 만처럼 보인다. 실제로도 사전지식 없이 가면 바다로 착각한다. 유럽인으로는 최초로 라플라타 강을 발견한 페르디난드 마젤란과 그의 탐험대도 라플라타 강의 하구에 다다르고는, 아메리카 대륙 반대쪽 바다로 가는 해협으로 착각하고 강을 거슬러 올라가다가 돌아오기도 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였던 1939년 이곳에서 연합국(영국군)과 추축국(독일군)이 맞붙은 적도 있었다. 남미 대륙에서는 거의 유일한 교전 사례로, 이는 '라플라타 강의 전투'라 하여 1950년대 영국에서 영화화되기도 했다.
  1. 참고로 하류에서의 강폭은 라플라타 강 > 우루과이 강 > 파라나 강이지만 강의 길이는 그 반대로 파라나 강 > 우루과이 강 > 라플라타 강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