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마선자


1 개요

"인연을 끊는다면! 내 손으로 끊어주겠어! 지옥에 간다면 지옥까지 쫓아가서 그 이유를 듣겠다! 그리고 끊어주지!"
풍종호의 무협소설 『지존록(至尊錄)』에 나오는 절대천마(絶代天魔)의 과거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여성으로, 복마신룡검(伏魔神龍劍)의 주인이기에 용검신녀(龍劍神女) 또는 복마선자(伏魔仙子)로 불리운다. 그녀 역시도 제세칠성(濟世七聖)의 일원으로 마교(魔敎)에 끝까지 대항했지만, 절대천마의 과거가 천호(天豪)였고 그 연인이었던 이가 복마선자인지라 다른 칠성들처럼 원한이 깊다기 보다는 천호가 왜 절대천마가 되어야만 했는지 그 이유를 알고 싶어한다.

그녀도 본명이나 사문에 관해서는 드러난 바가 없다. 다만, 절대천마의 천마기에 상처를 입으면서 이별한 후 복마신룡검을 대막의 거대암벽에서 바로 찾아내는데, 아마도 전설로 전해지던 복마신룡검에 대해서 사전에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만큼 집안이나 사승을 통해 전해지지 않았나 싶다.

당연히 천호에 대해서 잘 알고 있어서 묵연동(默然洞)에 금아미전(金牙微傳)이 남겨져 있다는 것을 보고, 그것에 대해 풍현에게만 귀띔을 해주기도 한다. 이는 천호의 무공에 대해서 잘 알고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2 무공

그녀의 무공내력에 대해서는 그나마 자세히 밝혀진 편으로 구천현녀심법(九天玄女心法)[1]을 기본으로 익혔다.

  • 복마신룡검해(伏魔神龍劍解)
  • 절연심법(絶緣心法) : 구천현녀심법에 투쟁의 경험을 더하여 더 강하게 진화시키면서 복마신룡검의 파사지기도 더욱 강화한 독문심법이다. 운령에게 전해지나, 풍현이 심법의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다시 구천현녀심법을 그녀에게 가르친다.
  • 절정검(切情劍) : 절대천마와의 인연을 끊기 위해 만든 독문검법으로, 역시나 운령에게 전해진다.
  • 복마대검식(伏魔大劍式) : 그녀가 새로이 창안한 단심보천력(丹心普天力)을 기반으로 하는 검법이다. 신룡검해와 절정검만으로 절대천마를 이길 수 없자 새로이 고안해낸다. 단심보천력으로 뒷받침되는 복마대검식은 매우 강력하여 절대천마도 막을 수 없었다. 그래서 절대천마는 이 복마대검식을 상대하기 위해 천마대도식(天魔大刀式)을 구상해낸다.
  1. 묵연동의 선가 서열 삼 위의 기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