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마신룡검


1 개요

풍종호의 무협소설 『지존록(至尊錄)』에는 마교(魔敎)를 무너뜨리고 세상을 구하겠다는 단 하나의 마음으로 모였다 하여 자신들을 단심칠우(丹心七友)라 불렀던 이들이 나오는데, 이 중에서 복마선자(伏魔仙子)가 사용했던 절세신병(絶世神兵)이 복마신룡검(伏魔神龍劍)이다. 패용하기 좋은 연검의 형태이며, 눈부시게 빛나는 거울 같은 몸체에 날 하나하나를 용린처럼 이어 붙여 만들어낸 걸작으로 꿈틀대는 모습이 용신(龍身)을 떠오르게 할 정도이다. 펼쳐지면 말 그대로 능소능대(能小能大)하다는 용이 움직이는 것처럼 보인다고 한다. 칠백여 년이 넘는 시간이 지나 칠성(七聖)의 유적에서 풍현이 그 주인이 되지만, 나중에 암천향(暗天香)의 유적에서 전향마공이 깨어나 마성에 빠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운령에게 건네진다.

참고로 복마신룡검의 연원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아미파(峨嵋派)의 시조인 대정산인(大靜散人)과 청성파(靑城派)의 시조 전귀(戰鬼)의 고사에서 복마신룡검의 이야기가 나오는 것으로 봐서 아주 오랜 세월 전해져 내려왔음을 알 수 있다.


2 무공

  • 복마신룡검해(伏魔神龍劍解) : 복마선자가 복마신룡검과 함께 풍현에게 전해준 검식으로, 줄여서 신룡검식, 신룡검해라고도 한다.[1] 이 복마신룡검해를 완전히 터득한다면 정사양대기검식이라는 구천현녀검법(九天玄女劍法)과 구천현마절예(九天玄魔絶藝)의 마검식도 체득할 수 있다.[2]
  1. 복마신룡검으로부터 얻었다고 하는 것으로 보아 검과 함께 옛날부터 전래하여 내려온 것 같다.
  2. 복마선자는 기본 심법으로 구천현녀심법을 익히고 있었다. 이 점을 보면 애초에 그녀가 복마신룡검해에 어울리는 심법을 익히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더구나 절대천마(絶代天魔)의 말에 따르면 그녀에게 좋은 스승이 있었다고 하니 짐작건대 그녀의 사승(師承)은 복마신룡검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