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플라톤주의

고대 그리스철학
밀레토스 학파엘레아 학파피타고라스 학파다원론자
소피스트
헬레니즘-로마 제국 철학
소크라테스 학파
키레네 학파키니코스 학파에피쿠로스 학파스토아 학파
메가라 학파회의론자
플라톤 학파 → 신플라톤주의
아리스토텔레스 학파


1 개요

3세기 경 철학자 플로티노스에 의해 플라톤이데아 개념을 계승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개된 사상으로, 이탈리아에서 르네상스 시기에 유행했다.
초기 기독교 사상 속에서 일자에 대한 플라톤의 형이상학을 기독교적인 신에 대한 내용으로 채우는 과정 속에서 나타나기도 했으며 이슬람교에서 차용해서 사용한 흔적도 보인다.

용어 자체는 19세기의 슐라이어마허 이후의 문헌학을 통해 플라톤 자신의 기본 사상과 후세의 추종자들의 사상과 구별해서 사용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다.


2 상세

플라톤의 사상을 일자이데아에 대한 동경, 이성을 통해서 이를 인지해야 한다는 갈망에 대한 개념으로 풀어낸 것은 후대의 신플라톤주의자들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 플라톤의 저술 속에서 등장하기는 했지만 플라톤은 주로 소크라테스와 그 이외의 인물 간의 대화를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 자신의 사상을 이러한 것이라고 정리한 적은 없었다. 그것을 체계화한 것이 신플라톤주의인 것.

현상으로서의 세계는 실체로서의 세계인 아니마 문디의 환영상일 뿐이라는 생각, 모든 인과관계를 결정하는 '단일한 원리'로서의 일자에 대한 개념이 신플라톤주의에서 찾아볼 수 있는 공통적인 관점이다.

플로티노스는 이를 통해 우주적인 것으로서의 계급을 만들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가장 위에는 일자가 있으며, 모든 것을 초월한다. 그 아래에는 범우주적인 원리가 있고, 그것은 삶과 영혼의 정수가 된다. 그리고 바로 그 아래에 존재자들이 있으며, 가장 아래에는 자연적인 원리가 존재하는데, 이것은 오래된 종교들이 가지는 신에 대한 앎을 포함한다.


신플라톤주의자들은 인간의 완전함과 행복은 내세에서의 구원이 아니라 현세에서의 깨달음을 통해 가능하다고 보았다. 그를 위해서는 철학적인 숙고와 통찰을 통해 이러한 원리들을 이해하고 영원성과 맞닿을 때에 그렇게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완전하게 독립된 악이나 완전하게 독립된 선은 존재하지 않는데 그들에게 악이란 완전함과 멀리 떨어져 있는 상태를 가리키며, 선이란 그 자신의 존재로부터 거리를 두고 아니마 문디와 가까워진 상태를 가리키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