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습

안습의 시초 지상렬 선생.

1 설명

"구에 기 차다" 의 줄임말.

슬프거나 불쌍한 것을 보았을 때 눈에 눈물이 고이는 형상을 표현하는 신조어. 주로 불쌍하거나 안쓰러운 것을 봤을 때 사용한다. 파생어로 안폭(안구에 폭포수), 안쓰(안구에 쓰나미), 등이 존재하고 있다. 이 용어를 최초로 메이저화한 것은 개그계의 언어의 마술사 지상렬 선생으로 여겨지고 있다. 지금도 그의 (號)로 쓰고 있다.

용례는 '야 너 혀에 구리스 발랐니? 아~ 나 진짜 안구에 습기 차네'

현재는 대다수의 커뮤니티 등지에서 생명력을 잃어 철이 지난 신조어가 된 감이지만, 유독 나무위키에서 필요 이상으로 지겹도록 많이 보이는 표현이기도 하다. 이 문서의 [역링크]를 들어가보면 어마어마한 길이의 목록을 볼 수 있을 것이다. 2016년 6월 1일로 1만 1000개를 돌파하였다.

안습의 강도가 셀 경우에는 안습이라는 말을 쓰며, 안습과 뜻이 통하는 바리에이션으로는 주륵, 눈물 좀 닦고, 하늘도 울고 땅도 울고 ○○[1]도 울고, 나도 울었다 등이 있다.

그러나 2016년 현재 유행 지난 신조어급이 아니라 거의 사어가 되었다(...). 대화를 할 때 안습이라고 말하면 아재 취급 받기 일쑤. 유독 나무위키에서는 적극 사용되고 있다. 안습.

요즘은 광광우럭따로 대체되는듯하다

2 예시


안습/사례 참조
  1. 상황에 따라 상대방, 동물, 사물 등등이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