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예보

1 날씨의 변화를 예측하여 미리 알리는 일

보통 텔레비전이나 라디오 따위에서 기상캐스터가 친절하게 날씨를 설명해주는 코너이기도 한다. 신문이나 인터넷 등지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 또한 KBS에서는 매일 오전 4시에 어업일기예보 등을 송출하고 있다.

한국은 인공위성이나 풍선이 아닌 지상의 슈퍼컴퓨터로 예보를 하는데 이 물건이 더럽게 부정확해 통수를 자주 맞는다. 특히 기류가 불안정한 장마철 내진 겨울의 경우 더 심해 좀 흐릴 줄 알았는데 폭우가 쏟아지고, 비 예보가 있는데 비 한방울 안 오고, 기습적으로 아무도 모르는 눈이 내리기도 한다. 중국, 미국 등은 인공위성성층권에 띄워서 직접 관측을 해 내려보내기 때문에 한국보다 더 정확하다. 그래서 한국 날씨는 홍콩, 대만, 일본, 중국 등의 예보를 보는게 사실 더 정확하다. 비슷한 이유로 남미에서도 미국예보를 많이들 본다.[1]

한국의 경우 인공위성을 쏘아 올릴 기술이 있으므로[2] 중국, 일본처럼 기상위성을 이용하는게 더 나은데 옛날사람이 대부분인 높으신 분들이 통 고칠 생각을 안 한다(...)

1980년대의 경우에는 크로마 키 기술이 존재하지 않아, 기상 캐스터가 일일이 직접 일기도를 그려가면서 설명을 했었다. 당시 라디오을 통해 일기예보를 들은 섬 주민들이 쉽게 이해하기 위해 일기도를 직접 따라 그렸을 정도.

중국 TV 방송사에서 일기예보를 하는동안에 자막광고를 단다.[3]그래서 중국어를 모르고봤을때는 무슨 광고예보를 하는거처럼보이기도 한다.

이를 이용한 암호가 있다. 하단 참조.


1.1 관련 사이트

1.2 이를 이용한 난수방송

진짜 일기예보와의 구별법은 쉽다.

예를 들어, 단파 주파수 2222khz의 채널이 있다고 치자. UTC 22:00 정각에 갑자기 "대전의 날씨를 알려드리겠습니다. 동구, 황사, 유성, 황사, 대덕, 맑음. 기온은 22도. 감사합니다." 라고 하고 끝내버린다. 콩드립이 사용된 건 안자랑

2222khz는 1번 코드북 암호의 암호, 2200 역시 2번 코드북 암호, 22는 3번 코드북 암호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자연스럽게 조수 3조의 숫자를 보내는 것이다.

이를 일부러 조금씩 비틀어서 유성→대덕, 동구→유성으로 한다든지, 맑음 → 흐림, 흐림 → 황사, 황사 → 맑음 등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사용 범위는 상당히 넓다. 작전지역에서 병사들에게 주의사항을 알린다든지, 간첩 침투 시 무전 등에서 상당히 많이 활용된다. 일본진주만 공습 당시, NHK에서 새벽 4시에 돌연 아나운서가 "오늘의 날씨는, 도쿄, 맑음. 감사합니다."라고 했던 적이 있다. 그리고 그 날로부터 6년 뒤에 같은 방송에서 우리 항복한다고 옥음방송을 할 줄은 몰랐었어 이는 도쿄 대공습,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 투하 등에서 미국도 유용하게 잘 써먹었다. 유럽 여러나라 역시 동유럽-서유럽 간에서 TV로 퍼나르기도 했고.[4]

남한, 북한에서도 송신한다. 녹음이 되어서 잘 퍼지지 않는 이유는 방송이 돌연방송이고, 방송 시간이 보통 1분이 넘지 않는 점, 하단의 이유 등으로 주파수가 천차만별인 점 등으로 인해 녹음이 되지 않는 것이다. 우선 간첩이나 북파공작원 빼고 정각에 막 단파라디오 돌리는 사람 찾아보자 이로 인해 보통의 난수방송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난수방송에 넣은 이유는 주파수, 기온[5], 전송 시각, 파스칼값 등에서 난수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2 음악그룹

일기예보(그룹) 문서로.


3 유희왕에 등장하는 카드.


일기예보(유희왕) 문서로.
  1. 예보가 한국만큼 안 맞는 터키이란 같은 데도 프랑스, 독일 등 서유럽 국가들 예보를 많이들 참조하는 편이다.
  2. 천리안위성이 실제로 2010년 발사되어 궤도상에 떠 있어 맘만 먹으면 정확한 예보가 가능한데 슈퍼컴퓨터를 고집한다...
  3. 취소선 드립과 달리 중국은 현재 엄연한 자본주의 국가다. 사회주의는 정치 체제만 사회주의인 명목상에 불과하다. 베트남도 동일하다.
  4. 그래서 어떤 날에는 국가와 방송국별로 날씨가 다 다른 경우가 있었다.
  5. 실제 기온이 영하 1도인데 영상 27도라고 방송한다면 100프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