젓가락 행진곡

The Celebrated Chop Waltz solo for piano (Chopsticks)


오늘날 알려진 젓가락 행진곡의 기본 선율. 손가락 두 개만 있으면 된다!

[젓가락 행진곡 원본 악보(자동 다운로드)].[1] [출처 IMSLP]


1 설명

한 번쯤 들어 본 음악의 대표주자. 아니, 어쩌면 한 번쯤 쳐 봤을 음악.

1877년에 영국의 유페미아 앨렌(E.Allen, 1861~1949)이라는 여성이 아르투르 데 륄리(Arthur de Lulli)라는 가명으로 출판한 소품으로, 출판 당시 앨렌의 나이는 불과 16세였다. 앨렌은 연주하는 모습이 꼭 음식을 칼로 써는(chop) 것 같다고 해서 이런 이름을 붙였다고. 흔히 혼동되곤 하는 사실이지만 프랑스 작곡가 쟝 바티스트 륄리와는 아무런 관계도 없다. 아마도 가명의 "륄리" 가 오해를 일으키는 듯.

출판 후 큰 인기를 일으킨 이 곡은 러시아 5인조에 의해서 변주곡 형식으로 편곡되기도 했으며 온갖 난다 긴다 하는 음악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특히 혼자 연주하는 것도 그렇지만 두 사람이 듀엣으로 연주하는 식으로도 편곡되고, 특히 한 피아노에 나란히 앉아서 함께 연주하는 로맨틱한 방식으로도 연주될 수 있게 한 경우도 있다. 이는 특히 어린이들을 위한 피아노 교육에 적극 활용되었는데, 원본 멜로디 자체가 전혀 어려운 것이 아닌데다 조금만 연습하면 어린이들끼리 연탄곡으로 연주하게 할 수도 있고, 교사가 옆에 앉아서 지도하면서 풍부한 화음으로 반주해 줄 수 있다는 킹왕짱 장점들이 많이 있어서인 것으로 보인다.

쉽게 말해서 《고양이 춤》 과 함께 피아노 세계의 대중성의 끝판왕. 우리나라 어디서나 피아노가 있다 하면 매우 높은 확률로 이 곡이 연주되는 것을 목격할 수 있다.(…) 게다가 프로 연주자들에게도 한 번쯤은 자신만의 편곡을 시도해 볼 만한 곡으로 인식되는 듯. 유튜브에 젓가락 행진곡 연주 영상은 그야말로 널리고 널렸다. 물론 세계적으로도 젓가락 행진곡만으로 위 아 더 월드가 될 수 있다.(…) 어찌보면 음악의 본연의 역할에 가장 충실한 곡이라고 해야 할지도.

음악적인 구성으로 보자면, 원래는 왈츠이기 때문에 3/4박의 형태를 갖추고 있다. 그러니까 행진곡이 아니다! 이 곡을 3/4박으로 연주하든, 6/8박으로 연주하든 간에 행진곡은 어차피 4/4박이기 때문에, 이 곡을 행진곡이라고 분류하는 건 정말 심각한 무리수다.(…) 그 외에 특기할 것으로는, 코드가 딱 두 개만 번갈아 사용되는 희한한 곡이라는 점이다. 즉 으뜸화음과 딸림화음 두 개만으로 곡 전체를 소화하는 것이 가능하다. 대부분의 경우 코드를 모르겠다 싶으면 으뜸화음 / 버금딸림화음 / 딸림화음 세 개 정도로 어색하게나마 소화할 수 있겠지만 두 개만으로 연주가 가능한 곡은 어찌보면 이 곡이 유일무이하다.

이 곡은 흔히 "Chopsticks" 라고 불리긴 하지만, 영국 한정으로 Chopsticks는 이 곡이 아니라 고양이 춤을 의미한다.

그리고 16살 나이로 유명세를 받은 원작자 앨렌은 이후로 그리 알려지지 못했다. 88살 장수를 누렸는데 70년 넘게....

H.O.T.의 노래 열맞춰의 도입부에 샘플링되었다.

2 편곡 사례

거의 대부분의 경우 재즈로 편곡되고 있다. 아마도 김광민 씨의 편곡 버전이 대중세를 가장 많이 타고 있을 듯. 연주 영상이 극도로 많기 때문에, 아마추어의 연주는 가능한 한 배제하기로 하고, 실제 피아니스트의 연주라는 부분이 확인되는 사례에 한해서만 소개하기로 한다.

▲ 피아니스트 정진주 씨의 연주 영상.

▲ 피아니스트 겸 싱어송라이터 최문석 씨의 연주 영상.

▲ 피아니스트 이루마 씨와 김광민 씨의 연탄 협연 영상.

▲ "이순현 & 백진우 재즈밴드" 의 연주 영상.

▲ 피아니스트 이진욱 씨의 2010년 콘서트 연주 영상.

▲ 참고로 비트 넘치는 연주도 있다. 드러머 강병곤씨의 연주 (유튜브) 비트가 넘쳐 흐른다! 듣다가 춤출뻔

▲ 영화 lisztomania ost 편곡.


3 그 외


▲ 심지어 검열삭제(...)로도 연주가 가능한 모양[2]. 물론 진짜로 피아노를 쳤는지는 진실은 저 너머에...
  1. 왈츠이기 때문에 3/4박을 지키고 있다. 오늘날 연주되는 것은 거의 6/8박 수준으로 빠르고 경쾌하다. 중간에 보면 멜로디도 요즘과는 살짝 다르고, 뒷부분에는 아코디언 반주가 따라붙도록 되어 있다.
  2. 젓가락 행진곡 뒤에 나오는 곡들은 오페라 카르멘의 '하바네라', 그리고 유대민요인 '하바 나길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