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레시아스

Teiresias / Tiresias [1]


1 개요

[위키백과]

그리스 테베의 맹인 예언자. 이자 본격 TS 그래서 TeireSias인 건가?

그리스로마 신화에서 신들이나 오디세우스 같은 영웅들에게 조언과 예언을 해주는 역할로 등장한다. 오이디푸스의 근친상간과 패륜 사실을 알려준 사람도 바로 이 사람. 특이사항이라면 예언자 말고도 남성과 여성의 삶을 번갈아 살아본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즉 비수술 성전환 2회 성공자.(...) 남자였다가 여자였다가 다시 남자


2 성전환

그가 성전환을 하게 된 사연은 다음과 같다. 테이레시아스가 길을 걷다가 한창 짝짓기를 하는 들을 보았는데, 괜히 꼴 보기 싫었던지 막대기로 그들의 염장질을 방해하다가 암컷 뱀을 죽여버렸다. 그리고 테이레시아스에게 때아닌 봉변을 당한 암컷 뱀은 죽기 전에 테이레시아스에게 저주를 내려 여자의 몸으로 바꿔버렸다. 그렇게 약 7년간 여자로 살던 테이레시아스는 다시 길에서 또 짝짓기를 하는 뱀을 만나고, 또 몽둥이로 뱀을 죽였는데 이번엔 수컷 뱀을 죽여서 수컷 뱀의 저주때문에 남자로 다시 되돌아 왔다는 얘기.

여자로서 어떻게 살았는지는 얘기가 판본마다 다른데, 헤라 신전의 여신관으로 지냈다는 얘기도 있고, 유명한 매춘부로 지냈다는 얘기도 있으며, 그냥 남자와 결혼해서 살았다는 얘기도 있다. 물론 자세한 설명이 나와있지 않은채 그냥 여자로 살았다는 얘기만 간략하게 나오는 판본도 많다(...) 물론 앞의 세 판본 모두 남자와 관계를 가졌다는 얘기는 공통되며, 후일담격으로 자식(만토)도 가졌다는 얘기도 나온다.

반면 그가 맹인 예언자가 된 데에는 몇가지 이야기가 있는데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첫째로 아테나 목욕 목격 사건.
그가 젊은시절 우연히 여신 아테나가 목욕하는 것을 보게 되었는데, 처녀신을 자처하는 결벽적인 성격의 아테나는 이에 부끄러워 분노하여 그의 시력을 없애버렸다. 아르테미스였다면 아마 악타이온처럼 되었을 테니 다행일지도 모른다 나중에 아테나의 시녀 요정 중 하나였던 그의 어머니가 간청을 하고, 아테나 자신도 좀 미안하다고 생각해서인지 예언의 능력을 주고 긴 세월동안 장수하며 살게 해 주었다는 얘기. 참고로 이 버전에서는 성전환 얘기가 나오지 않는다.

둘째로 제우스헤라의 부부싸움. 참고로 이쪽이 조금 더 유명하고 많은 학자들이 아는 이야기이다.

제우스와 헤라가 남녀 사이에 오르가즘 차이에 대한 열띤 논쟁을 벌이던 중, 남자와 여자의 삶을 모두 살아본 테이레시아스에게 물어보자고 해서 그를 불렀다. 제우스는 여성이, 헤라는 남성이 느끼는 쾌락이 더 크다고 각각 주장했는데 테이레시아스는 여성이 느끼는 쾌락이 9라면 남성은 1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후 실제로 여자가 느끼는 쾌락이 세 배 이상이라는 것이 과학적으로 입증되었다. 그런데 테이레시아스는 청소년 때 여자로 변했고 아이를 낳은 이후에 남자로 돌아왔는데. 한마디로 절정기 때에는 여자로 있었다는 거고 검열삭제를 여성일 때 많이 했다는 건데...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이에 논쟁에서 진 헤라가 화풀이로 테이레시아스의 눈을 멀게 하자, 제우스가 그 대가로 예언의 능력을 줬다는 얘기.그냥 시각을 돌려주지 [2] 또한 제우스는 테이레시아스에게 남보다 7배의 긴 수명을 줬는데, 그리하여 신화를 읽다보면 이곳저곳 시공을 초월하여 튀어나와 예언을 한다.


3 그 외

또한 베르길리우스의 <아이네이스>에서 주인공 아이네이아스가 죽음의 세계에서 테이레시아스를 만나는데, 모든 기억과 기력을 잃고 멍때리는 다른 사자와 달리 정신이 깨어있는 유일한 인간이었다.

TV용 영화 오딧세이에서는 크리스토퍼 리가 연기했다. 여자가 되진 않았다

단테의 <신곡>에서는 앞일을 예언하는 불손한 일을 했다는 죄목으로 암피아라오스등과 함께 지옥의 제8옥의 4번째 도랑에 떨어져 벌을 받고 있는 것으로 묘사된다. 그들에게 부과된 형벌은 너무 앞일을 알려했던 생전의 응보로 머리가 뒤로 돌아가 가슴쪽이 아닌 등위에 얼굴이 있게 되어 뒤를 보고 걷게 되는것. 흠좀무.


이 이야기를 모티브로 만든 티레지아(Tiresia)라는 영화도 있다. 프랑스 영화로 트랜스젠더에 관한 이야기.
  1. 영어권에서는 후자가 더 많이 쓰이는 편.
  2. 이는 그리스 신화에서 저주는 무조건 결자해지이기 때문이다. 한 신이 건 저주를 다른 신이 못 푸는것. 아니, 본인도 제대로 못 풀기도 한다(...) 그래서 제우스가 바람핀 여자들은 헤라의 저주를 고스란히 받는다. 또한 기본적으로 신들 사이에서는 서로가 벌이는 일에 함부로 참견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