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네키네코

(복고양이에서 넘어옴)

1 일본의 토산물

23tm3xu.jpg
냐옹~[1]

招き猫. 일본의 토산물 중 하나로, 직역하면 부르는(마네키) 고양이(네코)이다. 혹은 '복고양이'로 번역되는 경우도 있다. 앉아서 오른쪽이나 왼쪽 앞 발을 올려 마치 누군가를 부르고 있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손님이나 돈을 부른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물건이라서 상점 귀퉁이나 카운터 위에 장식해 놓는다. 오른발을 들고 있는 고양이는 돈을, 왼발을 들고 있는 것은 손님을 부른다고 여겨지고 있다. 또한 손을 높이 들 수록 더욱 효과가 크다고 한다. 만약 두 발을 다 들고 있다면, 이런 마네키네코는 너무 많은 것을 바란다고 해서 복이 아니라 벌을 받는다는 속설이 있다. 그냥 오른발 든 것도 사고 왼발 든 것도 사고 다 사가라는 상업적 계획이다. 그런데 현대의 마네키네코는 두 개 다 들고 있는 경우도 많다. 다만, 욕심이 많다고 해서 뚱뚱하게 묘사하는 경우가 많다(…).

웃고 있는 버전, 눈을 뜨고 있는 버전, 윙크하는 버전 등 표정이 다양하며 색깔로 흰색, 금색, 검은색 등으로 여러가지이다. 색마다 상징하는 의미가 조금씩 다른데 흰색은 복, 금색(또는 노란색)은 금전운, 검은색은 악귀 퇴치를 의미한다고 한다.

주로 목에 달린 방울에는 복(福)자가, 배쪽의 금화[2]에는 천만냥(대개 千万両)이 적혀져 있다. 물론 여기에도 다양한 베리에이션이 존재.

일본으로 여행을 가면 사실상 모든 상점에는 하나씩 마네키네코가 있다고 한다[3]. 단순히 상업적인 목적(?)만으로 이용하는 것은 아니고, 그냥 장식의 용도로 집안에 배치해 놓는 경우도 많다. 또한 일본에 여행갔다오는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오는 기념품(お土産) 중 하나로, 혹시 일본에 여행갔다 온 가족이 있다면, 집 안을 둘러보면 이 고양이 한 마리가 손짓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유래에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가장 유명한 이야기는 이이 가문의 이야기이다. 이이 나오마사의 아들 이이 나오타카가 고도쿠지라는 절 앞을 지나가는데 큰 비가 내려 나무 밑에서 비를 피하고 있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절 고양이가 들어오라고 손짓을 하여 따라갔더니 갑자기 비를 피하고 있던 나무에 벼락이 내려 화를 피할 수 있었기 때문에 나중에 이이는 고도쿠지를 조상의 위패를 모신 보리사로 하여 그 고양이가 죽자 이를 기려 마네키네코를 만들었다는 설화가 있다. 이외에 다른 이야기도 존재하는 듯.[4]

참고로 손님이 오면 고양이가 한쪽 발로 얼굴을 쓰는 행동을 하는것은 낯선 이의 방문이 기분이 나빠서 경계하고 있는 것. 어쨌든 사람 눈에는 이 행동이 마치 손님을 부르는 것처럼 보인다. 뭐, 주인 입장에서 보자면 '고양이가 저런 반응을 보인다 = 손님이 왔구나!' 하는 것이니 손님이 왔음을 알 수 있는 장치 정도는 될 수 있겠지만.

포켓몬스터 중 하나인 나옹과 기술인 고양이돈받기, 나츠메 우인장야옹 선생, 유희왕고양이 마네킹의 모티브가 되기도 하였다.

비슷한 것으로 후쿠스케(福助)가 있다. 카미시모[5]를 입고 촌마게를 한 모습에 머리가 크며(...) 유난히 큰 귓불이 특징적이고 무릎을 꿇고 앉아 있거나 큰 절을 하고 있는 인형으로, 이쪽도 복을 부르고 장사가 잘 되게 하는 사업 번창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모습에 따라 의미가 다른데, 무릎꿇고 앉은 모습은 손님을 맞이하는 것이고, 큰 절하는 모습은 돌아가는 손님을 배웅하는 모습이라고 한다. 또한 후쿠스케의 경우 오후쿠[6]와 함께 두면 부부의 사이가 원만해진다고 전해진다.

스토크 시티 FC에 소속된 호셀루의 골 세레머니가 마네키네코에서 따왔다. 달려가다가 무릎을 꿇으면서 손을 올리고 앞뒤로 기울인다. 그는 인터뷰에서 말하길 자신이 입단 후 크리스마스날 팀 동료였던 마르크 무니에사에게 선물받은 마네키네코가 행운의 의미가 담겨져 있다는 것을 알고 골 세레모니로 쓰기 시작했다고 한다.


2 일본의 노래방체인

이름의 유래는 물론 1.

다른 대형 노래방 체인에 비해 후속주자로 출발했으나, 다른 망한 노래방을 인수해 리모델링 하는 방식으로 가게를 경영해, 타 체인에 비해 싼 가격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후속주자임에도 현재는 일본에서 순위권안에 들 정도로 많은 점포를 가지게 되었다.

"망한 노래방을 너무 인수해서 이제 일본에서 망한 노래방이 없을 정도. 그래서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라는 사장의 말대로, 2011년 한국에도 1호점을 오픈하였다.

현재 한국의 마네키네코는 13개 점포가 영업중이며, 1호점인 강남점, 2호점인 종로점, 3호점인 부평1호점, 4호점인 과천점, 5호점인 안양점, 6호점인 서현점, 7호점인 수원점, 8호점인 부천점, 9호점인 부평2호점, 10호점인 산본점, 11호점인 신흥점, 12호점인 동인천점, 13호점인 철산점이 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기계는 1,2,4,7,8호점은 금영, 3,5,6,7,8,9,13호점은 태진이 설치되어 있으며, 7호점 과 8호점에는 태진과 금영이 모두 설치되어 있다.12호 점은...?

하지만 마네키네코 한국점의 중요한 점은 모든 점포의 일부 룸에 UGA기계도 설치되어 있다는 것. 비록 모든 점포가 수도권에 몰려있기는 하지만, 일단은 수도권에서 가장 쉽게 일본 가라오케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점포 관리는 비교적 양호한 편이며 가격도 점포마다 다르지만 나름 괜찮은 수준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음료수와 아이스크림 바도 저렴하게 제공하며, 간단한 음식 역시 사 먹을 수 있다.

UGA의 경우 일본기기답게 일본발 서브컬쳐 관련 곡 역시 기존 한국기기와는 차원이 다르게 즐길 수 있다. 노래를 검색할 때 한국처럼 번호책을 제공하는게 아니라 데이터베이스 내에서 직접 리모컨으로 검색해서 찾는 시스템. 검색 단서가 하나도 없으니 노래 제목의 일어 독음 정도는 알고 있어야 검색이 용이하므로 어느 정도 자신이 부를 노래의 제목이나 가수에 대한 사전 지식이 어느 정도 바탕에 있어야 하며, 있더라도 한국인이 검색하기 썩 편한 방식은 아니다.일본어를 배우자 아니면 곡을 통채로 외우던가... 또한 성별에 따른 음역대 전환이나 간주점프 등을 제공하지 않는다.


서브컬처 곡은 애니 음악/일본 가라오케 수록 목록, VOCALOID 오리지널 곡/일본 가라오케 수록 목록을 참조하자.
  1. 사진의 마네키네코에서 배 부분에 쓰여 있는 문장은 '행복아 오너라 어서 오너라(しあわせ こいこい やってこい)'.
  2. [코반]이라는 에도 시대 금화다.
  3. 조금 희한해 보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해외의 차이나타운에 있는 중국음식점이나 상점에도 놓여져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는데 대개가 금색이다.
  4. 비슷한 외모와 쓰임새를 갖고 있지만 여우 모습을 한 마네키 키츠네가 변한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교토 쪽에서는 아직도 마네키 키츠네를 흔하게 볼 수 있다.
  5. 카타기누(소매 없는 옷)와 하카마를 같은 천으로 만든 옷으로 원래는 무로마치 시대 이후 무사들의 예복으로 입던 옷이었는데, 에도 시대부터는 일반 백성들이나 상인들도 이를 모방해서 입었다.
  6. 교토의 후시미 인형에서 기인한 통통한 얼굴의 여자 인형. 보통 젊은 여자의 모습이 많지만 간혹 할머니 인형으로 만드는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