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칼(헬싱)

547183d1b1978.jpg

순은 마케도니움 가공 수은 탄두 탄피. 마벨스 화학약통 NNA 9. 길이 39cm 중량 16kg 13mm 작렬철강탄[1], 자칼! 퍼펙트다, 월터!!
만화 《헬싱》의 주인공 아카드가 사용하는 자동권총.

알렉산더 안데르센을 쓰러뜨리기 위한 무기로서 월터 쿰 도르네즈가 제작했다. 기존의 .454 캐슬 커스텀 오토매틱[2]과는 다르게 전용의 13mm 작렬철강탄을 사용한다. 자세히 보면 소총이나 기관단총에나 달리는 탄젠트 조준기가 붙어있다!

리제네레이터(재생자)의 능력도 자칼의 미칠 듯한 위력 앞에선 그대로 초전박살말이 권총이지 그냥 휴대용 유탄발사기.[3] 전장 39cm, 중량 35파운드(약 16kg!), 장탄수 6발을 자랑하는 이미 권총의 범주를 벗어난 괴물. 이런 걸 한 손으로 난사하는 아카드는 진정 먼치킨.

.454 캐슬 커스텀 오토매틱과 함께 쌍권총으로 운용할 시에는 왼손으로 사용하기 위해 탄피가 왼쪽으로 배출되도록 설계되어 있다.

아카드의 꿈속에서 할콘델처럼 총의 정령이 등장하는데 그 내용은 동명의 영화와 관계 있다. 여담으로 성우는 아놀드 슈워제네거,브루스 윌리스 전담 성우 겐다 텟쇼.[4]

여담이지만 사전에 의하면 자칼은 누군가의 앞잡이라는 속어로도 쓰인다. 사자를 위해 사냥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라 하는데, 사자를 상징으로 하는 영국의 편에서 싸우는 아카드의 총의 이름이 자칼인 것은 단순한 우연은 아닌 듯 보인다. 단순히 작가가 영화 덕후여서 그런 건지도 모르지만…

원격 자폭 장치가 숨겨져 있어서, 헬싱을 배신한 월터와의 싸움에서 아카드가 월터를 쏘려는 순간 폭발해 버렸다. 덕분에 주력무기를 잃은 아카드는 상당히 고전했다.


TVA판에선 싸우다가 망가져 그립 일부분만 남은 상태에서 녹은 은십자가를 탄환으로 날리는 데 쓰였다.
  1. 철갑탄의 오역이 아니다. 철갑탄이 장갑(甲)을 뚫는(徹) 탄(彈)이라면 철강탄은 강철(鋼)을 뚫는(徹) 탄(彈)이라는 뜻. 애초에 장갑이 즉 금속 외피라는 뜻이니 그냥 같은 말이다. 당연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예 안쓰이고 일본에서도 거의 안쓰이는 말이다.
  2. 물론 은십자가를 녹인 탄두를 쓰지만 탄환의 규격자체는 실존.
  3. 농담이 아니라 캐슬의 탄은 그냥 팔로 감싸는 정도로 씹는데 자칼에 맞고 손은 아작나고 왼팔은 뼈가 드러날 정도로 너덜너덜해졌다.
  4. '73년 판 자칼이다. '97년 판 정령은 가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