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데아 가톨릭

이 문서는 종교에 관한 내용을 다룹니다.

이 문서가 다루는 종교, 종교인에 대한 내용은 읽는 이에 따라 민감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습니다. 잘못된 요소가 있을 수 있으므로 이 문서에 쓰여진 내용을 전적으로 신뢰하지 마십시오. 편집할 시에는 문화상대주의를 기반으로 객관적으로 작성하고, 논란이 될 수 있는 내용은 신중히 검토한 뒤 작성하십시오. 또한 문서의 사실에 관한 내용을 수정할 때에는 신뢰가 가능한 출처를 기입하시거나, 토론 과정을 거치신 뒤 하시고, 다른 종교를 비방하거나 비하하는 내용을 넣지 마십시오.


이 틀을 적용할 경우, 문서 최하단에 {{{}}}혹은 분류:종교의 하위 분류를 함께 달아 주시기 바랍니다.


아람어 : ܥܕܬܐ ܟܠܕܝܬܐ ܩܬܘܠܝܩܝܬܐ

이라크의 토착적인 그리스도교 집단. 신자수 약 50만(추정). 아시리아 동방교회와는 1553년에 갈라졌다. 네스토리우스파에서 총대주교 계승문제를 둘러싸고 싸운 끝에, 한쪽이 로마 교황청과 손잡고 교황의 수위권을 인정한 것이 발단이었다. 칼데아 가톨릭은 동방 가톨릭 교회에 속한다. 전례는 안티오키아 전례에 속하는 동시리아 전례를 사용한다. 전례 언어는 시리아어와 아랍어를 사용한다.

500px-Syriac_Christian_Churches.svg.png

Audience-16.jpg

칼데아는 바빌로니아 남부를 가리키는데, 바빌론 총대주교[1]가 이끄는 칼데아 가톨릭교회의 총대주교좌는 현재 바그다드에 있다. 신자수는 50만 명이며, 북부 이라크를 중심으로 터키 남동부, 이란 북서부에 주로 분포한다. 다만 중동 지역의 종교탄압[2]으로 현지에서는 극소수이며, 어쩌면 미국에서 믿는 사람들(거의 다 중동 지역 이주민들)이 더 많다는 통계도 존재한다.

교황의 수위권을 따르는 동방 가톨릭 교회의 일원이다. 실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로마 전례의 가톨릭하고 근접점은 별로 없는 듯 보이지만, 교황의 실질적인 수위권을 인정하기에 가톨릭이라 불린다. 또한 이들의 총대주교는 추기경으로 임명되는데 교황청에서 임명하는 방식이 아니라 이들이 총대주교를 뽑으면 교황청에서 승인하는 방식.

교파를 따져 보자면 로마 시대의 유산이거나 네스토리우스파에서 갈라져나온 듯 하지만... 뭐 세계적으로 보면 아주 특이한 경우는 아니고.

2008년 모술 교구의 파울로스 파라즈 라호(Rahho) 대주교가 납치 후 살해당한 상태로 발견되어 화제가 되었다.

2014년 혜성처럼 등장한 악마들 때문에 칼데아 가톨릭의 신자들이 심히 걱정되는 상황. 그들의 성향을 보아하니 아무래도 타교도들이 무사할일은 없을 것 같다. 사코 총대주교에 따르면, 기독교 전파가 시작된 이래 역사상 최초로 모술에 기독교인들이 한 사람도 남지 않게 되었다고 한다. 대부분은 난민이 되어 쿠르드인 지역으로 갔다.


이 종파의 신도 목록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경교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현 총대주교는 2013년 취임한 [루이스 라파엘 1세 사코]이다.
  2. 2003년이라크 전쟁이후 극심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