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멸자

必滅者

1 개요

한자 그대로 풀이하면 반드시 멸망할 자. '모틀(Mortal)'의 번역어이며, 반대말은 불사신, 불멸자(Immortal, 이모탈[1]). 간단하게 말하면 언젠가는 죽게 되는 자.

고대 서구 문화권에서는 불멸의 신들과 대조하여 인간들을 죽음의 운명을 가진 필멸자라고 보았다. 다만, 엄밀히 말해서 기독교 세계관의 인간은 일종의 불멸자인데 신이 인간에게 영생의 길을 열어줬기 때문. 영혼 불멸의 개념은 이보다 더 오래되었지만 필멸자의 개념과 저촉하는 것은 아닌데 고대 그리스에서는 영혼이 불멸한다고 해도 무력한 그림자 같은 존재로 여겨져서 활동할 수 있는 생명력이 없는 영혼으로서의 존재는 별다른 의미가 없었기 때문이다.(절대반지가 파괴된 이후의 사우론처럼 '무력한 영'에 불과하게 되는 것이다.)

죽음과 영생의 대비가 강조하는 서구 문화권과는 달리 국내에서는 그다지 흔히 언급되는 개념이 아니었던 탓에 좀 낯선 단어였다. 일례로 1990년대 초에 국내에 들어온 반지의 제왕에서는 '죽을 운명의 인간'으로 번역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이런저런 픽션을 통해 자주 접하게 된 사람들 사이에서는 그럭저럭 익숙해졌다.[2]

작품 설정마다 조금씩 그 범위가 다른 개념이기도 하다. 단순히 수명이 있는 존재만을 필멸자로 간주하는 작품도 있고 수명자체는 무한하지만 어떤 방법으로든 죽을 수 있는 존재까지 필멸자로 간주하는 작품이 있는 등...

디아블로 시리즈디아블로는 악마와 천사 사이 태어난 네팔렘을 필멸자라고 한다. 이후 네팔렘의 능력이 퇴화된 것이 인류다.
경찰과 도둑 season4에서는 불멸자 유닛으로, 이름만 필멸자로 바껴 등장한다.

던전 앤 파이터에 나오는 고대 던전 고통의 마을 레쉬폰에 등장하는 몬스터 공작 유리스는 모험가(플레이어)를 필멸자라고 부른다.

2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등장 개념

'초월'하지 못한 생명체 전반을 가리킨다. 즉 끝내는 시간에 휩쓸려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존재. 사실 불멸자와의 차이는 나이를 먹어 죽는다는 것 외에는 없다. 물론 많은 불멸의 존재들이 강대한 힘을 지니고 있긴 하지만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며, 완전한 불사신도 아니기 때문에 폭력에 당할 경우 얄짤없이 죽는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보스들이 플레이어들을 지칭하는 가장 대중적인 명칭이다. 토림, 군주 매로우가르, 피의 의회, 피의 여왕 라나텔... 대사 중에 필멸자(Mortal)가 안 들어가는 보스를 찾기가 더 어려울 정도.[3]

아즈샤라일리단 스톰레이지, 불타는 군단의 악마들처럼 필멸의 존재로 태어났더라도 이후 불사의 존재가 되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용의 위상들처럼 불멸자에서 필멸자가 되는 경우도 있다.


가끔 낙스라마스 10인 불멸자 업적팟을 가서 손쉽고 깔끔하게 죽어버리는 공대 내부의 적을 말하기도 한다.
  1. 외래어 표기법상으로는 이모틀(미국식 [ɪ|mɔ:rtl] 영국식 [ɪ|mɔ:tl])
  2. 'mortal'을 어떻게 번역해야 할 지 골 좀 때렸을 듯하다. 사실 '필멸자'로 번역하는 것이 대중적으로 자리잡게 된 것은 항목 2의 영향이 크다.
  3. 드물지만 있기는 있어서, 아서스 메네실은 자신도 필멸자인지라 플레이어를 이렇게 부르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