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


1 우타이테

니코니코 동화를 중심으로, 인터넷에서 랩 MC로 활동중인 래퍼이다. トップハムハット狂|라는 닉네임으로 주로 활동하고 있으며 AO는 그의 별칭이다.
솔로 랩의 투고나 동인 서클과의 콜라보레이션 곡, 앨범 참여등 오타쿠 문화에 밀접한 활동도 하고있다. 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


2 일러스트레이터

픽시브, 피아프로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이며, 보컬로이드 캐릭터를 중심으로 일러스트 활동을 하고있다.


3 포가튼 렐름에 등장하는 전지전능한 자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아오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Ao. Absolute One. The Overgod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공식 세계관 중 하나인 포가튼 렐름의 진정한 . 다른 신은 '신격', 엄밀히 말하면 '신의 힘과 책임'이 부여된 존재일 뿐이며 그나마도 죄다 Ao가 부여해준 것일 뿐이다. 본디 발음은 영어 알파벳을 하나씩 읽은 "에이오([AY-OH])"가 맞다.[1] 하지만 어찌 된 일인지 대부분 "아오"라고 부르는 듯. Amen을 에이멘이 아니라 아멘이라고 하는 거랑 같을지도? [2]

Ao는 원하면 인간을 즉시 신격으로 끌어올리거나 그 반대도 가능하지만, 이것은 그가 할 수 있는 '전지전능'한 여러 능력들 중 하나에 불과하다.[3]

일반적인 신과 다르게 자신을 섬기는 것도, 숭배하는 것도 원하지 않는다.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설령 자신을 숭배하는 자가 있어도 아무 혜택도 안 준다. 다른 신들이 다 주는 주문이나 축복도 없다. 왜냐하면 그는 진짜 신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일각에 잘못 알려진 'Ao의 팰러딘'은 존재할 수 없다. 주문을 주지 않으며, 특수 능력도 주지 않기 때문에 만약 그런 자가 존재한다면 그냥 타락 팰러딘과 같은 정도의 아주 좋지 못한 능력을 가지게 된다. 즉 같은 등급의 팰러딘은 고사하고, 파이터보다도 훨씬 못한 전투력을 가진 별볼일 없는 캐릭터가 된다. 실제로도 네버윈터 나이츠의 첫번째 확장팩 "섀도 오브 언드렌타이드"에 등장하는 Ao를 섬기는 마을에 원래 라센더의 사제였다가 Ao의 신도로 전향한 여성이 있는데, 자신이 신성마법을 더이상 쓸 수 없어서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게다가, 신들에게 신도가 필요하게 만든 것이 Ao다. 신들이 맡은 일을 제대로 하지 않자 함정을 하나 파 놓고, '한 놈만 걸려라' 하고 벼르고 있었다. 함정에 걸린 건 베인머큘. 그 뒤 신들을 모아 단체 기합을 주고, 필멸자로 강등시켜서 쫓아낸 게 타임 오브 트러블이다. 그 후 신들이 제대로 일을 하지 않으면 신도들이 줄어들어 신으로써의 힘이 약해지도록 만들었다. 신들은 편하게 지내다가 어떤 누가 사고친 덕에 졸지에 공무원이 됐다.

세계의 창조자이지만 대단한 방임주의자. 방관하는 초월자다. 창조작업을 마친 다음 이것저것 지시만 내리고 신경 끈다.

덕분에 보통 렐름에서는 일반인은 Ao가 존재한다는 것 자체를 모르는 게 보통이다. 성직자나 마법사조차도 연구를 깊게 파들어가서 우연찮게 존재를 알게 되는 경우가 보통이고, 대개는 성직자나 마법사들조차도 모른다. Ao의 숭배자들은 보통 타임 오브 트러블 이후에 '저 신들을 죄다 박살내는 엄청난 존재는 누구지? 오오 신앙해야겠엉!' 하고 믿는 게 대부분이다. 이는 네버윈터 나이츠 확장팩 1에서 나왔다.

포지션을 보면 코빼기도 안 비출 것같은 방관자 같아보이지만 의외로 소설이나 미디어믹스에서 언급되거나 등장하는 일이 많다. 사실 신들이 지들끼리 뭔가 쇼부볼려고 하면 Ao가 심판을 보기 때문. 신위를 건 롤쓰와 에일리스트레이의 사바 게임에서도 심판으로 나온다.

덧붙여 Ao가 전지전능한 건 포가튼 렐름 세계관의 주 무대인 아비어 토릴에서의 이야기이며. 그 위에 더 절대적인 존재가 있다는 암시가 있다. 다만 그야말로 암시가 있을 뿐이라서, 그 절대적이라는 존재에 대해서는 일단 존재한다는 것 이외에는 밝혀진 바가 전혀 없다. 본질적으로 Ao보다 뛰어난 어떤 존재가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Ao의 아바타가 본체에게 말을 건 것"이라는 설이나, 심지어 "오너캐출판사인 돈법사를 말하는 것"이라는 우스갯소리도 있을 정도.


3.1 Ao가 개입해 일어난 일들

3.1.1 타임 오브 트러블

AO가 신들이 자신의 임무를 망각하고 세력 증강에만 급급했다는 것에 분노하며 AO 빡쳐 수많은 신들은 필멸자가 되어 지상으로 추방당한다(헬름 제외). 추방당한 신들은 자신들의 신도들을 찾아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애썼으나, 서로 간에 사이가 나쁜 신끼리 싸움이 발생하여 서로 죽고 죽이는 일이 벌어졌다. 정의의 신인 반신 베인과 동귀어진 한 일은 유명. 이 사건 이후, AO는 이례적으로 톰을 부활시켰고, 신위 또한 상승시켰다.

그 결과 신들의 힘을 유지하기 위해, 신들의 합의 하에 불신자(생전에 아무 신도 믿고 따르지 않았던 자)의 영혼이 사후세계에 가지 못하고 영원히 고통에 시달리도록 죽은 자들이 가는 도시의 외곽에 불신자들의 벽(Wall of the Faithless)을 만들어버리게 된다.

신들이 자기들 힘만 믿고 자신들에게 권능을 부여한 AO에게 대들었다가 빡친 덕분에 필멸자들은 선하게 살았든 악하게 살았든 신을 안 믿었으면 닥치고 지옥에 가게 된 꼴.

이 벽을 깨버리려는 어느 비둘기 아가씨네버윈터 나이츠2의 확장팩 '배신자의 가면'에 나오지만 결국 깰 수는 없었다. 비둘기 아가씨의 향후 행보는 엔딩에 따라 다르다. 엄밀히 말해서 죽음의 신이 주인공의 행위를 용인해서 그렇지 아니었으면 전부 죽었다.

참고로 불신자의 벽은 4.0에서 사라졌다. 만약 NWN2 배신자의 가면이 나오기 전에 저게 먼저 나왔었더라면 제작진은 협의를 통해서 벽을 없애버리는 선택지도 마련하고자 했었다고 한다.

이외의 AO의 두 번째 개입은, "신격들은 바알스폰들의 일에 개입하지 말 것"이었다. 최대의 이해 대상자인 시어릭바알스폰들을 모조리 쓸어버릴 수 있었음에도 그렇게 하지 못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4]


3.1.2 멀홀란드 제국 건설

멀홀란드 항목 참조


4 철권 프로게이머

알리사를 주캐로 쓴다


5 다른 뜻

1. 앙골라의 국가코드를 뜻한다
2. 컬러색상값 #008000
3. Analog Output (아날로그 출력)의 약자
4. Ambient Occlusion(앰비언트 오클루전)의 약자


5. Area Of Operations(작전지역)의 약자
  1. 유대교와 기독교의 유일신 야훼가 스스로를 묘사하는 표현 중 하나가 '알파와 오메가'이다. 혹시 이것의 오마주는 아닐까?
  2. 드립이지만 아멘은 히브리어이기 때문에 아멘이 원어에 가깝다
  3. Ao는 자신의 아바타(화신)을 얼마나 많이 만들던간에 본체랑 능력이 똑같다. 무한이나 다름 없는 전지전능한 존재인 이상 무한에서 빼기를 하든 더하기를 하든 무한은 무한하다는 것에서 기인한 듯 싶다.
  4. 참고로 시어릭은 이걸 뒤집기 위해 자신이 아오를 밀어내고 유일신이 되려 했지만... 그게 될리가. 결국 신들의 레이드로 쫄딱 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