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세계관

1 설명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는 하나의 규칙 체계로 여러 종류의 세계관에서 모험을 즐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 캠페인 세팅(Campaign Setting)라고 불린다. 그냥 ‘캠페인’이라고만 하면 어느 팀이 연속적으로 게임을 진행한 큰 덩어리와 비슷한 개념이다.[1] 세계관을 말할 때는 캠페인 세팅이라고 말해야 한다. 그래서 보통 약칭은 CS로 해당 세계관을 말할 때는 그 앞글자만을 따서 포가튼 렐름은 FRCS, 그레이호크는 GCS, 플레인스케이프는 PCS로 칭한다.

D&D는 최초엔 별개의 세계관을 만든다는 개념이 없거나 같은 세계의 서로 다른 지역 정도로만 설정했다. 이 때문에 최초로 등장한 미스타라는 한 세계관 안에 별별 이상하고 서로 어울리지 않는 것들이 이웃하고 있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이때까지만 해도 서사적인 요소들의 비중은 낮고 던전을 탐험하는 게임적 요소를 부각시켰던 초기 RPG 플레이 방식 때문에 세계관이 크게 중요시되지 않은 덕분에 별로 문제되지 않았다. 과거 드래곤랜스에서 그레이호크나 포가튼 렐름의 흔적이 자주 보이는 것[2]은 과거 두루뭉술하게 합쳐져 있던 것을 나중에 정립하여 따로 분리했기 때문.

그러나 D&D가 인기를 끌고, 전사마법사, 도적성직자[3]이 협동 플레이를 펼치는 D&D식 판타지 세계관이 하나의 보편적인 판타지 설정으로 자리 잡게 되면서부터 D&D 제작자들은 D&D가 수많은 환상세계를 구현해낼 수 있는 체계로 쓰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역할 연기(Role Playing)적 요소와 서사적 요소가 더욱 강조되는 풍조가 널리 퍼지며, 제작자들은 이제 여러 가지 흥미로운 세계관들을 제작하는 데 새로이 노력을 기울이기 시작하였다.

포가튼 렐름에서 그레이호크의 마법인 빅비의 손 시리즈나 모덴카이넨의 분열이 사용되는 등 종종 한 세계관의 요소가 다른 세계관에 등장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마법사들이 차원 여행을 통해서 세계관을 넘나들며 교류하곤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특히 스펠재머 같은 경우는 애초에 세계관 자체가 우주여행을 통해 이런저런 세계관을 넘나든다는 구상.


2 용어

  • 하이 파워(High Power): 세계관에 설정된 중요 NPC들의 레벨이 높으며, 강력한 마법 물품이나 아티팩트들이 비교적 흔히 있는 세계관을 가리킨다. 포가튼 렐름 등.
  • 로우 파워(Low Power): 세계관에 설정된 중요 NPC들의 레벨에 낮으며, 강력한 마법 물품이나 아티팩트도 비교적 찾기 어려운 세계관을 가리킨다. 에버론, 버스라이트 등.

단 하이 파워와 로우 파워의 구분은 어느 정도는 임의적인 감이 있다. 당장 에버론만 봐도 D&D 4판이 끝물로 가면서 에픽 레벨의 NPC들이 더러 등장하고 있다. 세계관 자체가 딱 하이 파워나 로우 파워로 나뉜다기보다는, 시간이 지나고 떡밥이 회수되면서 점차 하이 파워 세계관을 지원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3 종류

  • 그레이호크
  • 다크 선
  • 드래곤랜스
  • 레이븐로프트
    • 마스크 오브 레드 데스: 레이븐로프트의 스핀오프. 규칙과 분위기를 상당수 공유하는 1890년대 지구 배경의 공포물.
  • 로쿠강: 원래 알데락 엔터테인먼트 그룹(AEG)에서 만든 콜렉터블 카드게임용 세계관 오륜전설(Legend of the Five Rings, L5R)의 세계관이었으나, 위저드 오브 더 코스트가 판권을 취득해서 d20#s-2에 포함시키고 마지막 오리엔탈 어드벤처 판본의 견본 세계관 중 하나로 넣었다. 하지만 WotC하스브로 밑에 들어가고 안 팔리는 세계관을 정리하려 해버렸고, AEG는 어렵사리 판권을 다시 사들여 독립했다. d20으로 나오던 것이 2판 시절. 그리고 AEG로 돌아간 후 d20은 중단, 다시 자체 체계로 완전히 갈라섰다.
  • 미스타라
    • 블랙무어: 원래 그레이호크와 역사, 차원 마법적으로 이어지는 설정으로 가려다가 원작자들끼리 의견충돌로 무산, 서로의 세계에 고대 유적이 좀 남아있는 위험한 장소 정도의 설정과 이름만 남았다. 나중에 따로 d20 체계 게임으로 독립하기도 했음.
    • 할로우 랜드: 미스타라 세계 행성 내부의 공동(空洞) 세계
    • 레드 스틸: 미스타라의 알려진 세계 서쪽 2천 마일 거리에 있는 새비지 코스트라는 지역. 이 곳에서는 레드 커스라는 마법적 전염병 때문에 시나브릴이라는 금속을 몸에 지니지 않으면 육체가 변이해서 결국 죽게 된다. 또한 감염자가 이 지역을 벗어나면 점점 쇠약해져서 결국 사망에 이른다. 때문에 이 지역은 미스타라의 나머지 지역으로부터 상당히 고립된 구역이며, 이 내부에서는 미스타라 전역과는 좀 다르게 문물이 발달했다. 총기가 비교적 일반적인 르네상스, 또는 대항해시대 풍 스워시버클러 세계관이다.
  • 버스라이트
  • 스펠재머
  • 언더다크: 지하세계. 그레이호크와 포가튼 렐름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는 언더다크가 기본적으로 모든 세계관에 부가적으로 덧붙일 수 있는 '지하세계 모듈[4]'로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 에버론
  • 카운실 오브 웜: ‘이오의 피 군도’라는, 대양 속에 고립된 어느 군도 지역에서 드래곤과 드래곤의 하수인 캐릭터를 PC로 삼아 느슨한 드래곤 공화체제 내에서의 드래곤 사회 이야기, 각 드래곤 사이의 대립, 그리고 섬으로 공격해온 인간 모험가와의 싸움을 주 테마로 삼는 세계관. 그리 잘 알려진 세계관은 아니나, 드래곤을 PC로 삼는 점에서 상당히 독특한 설정이다.
  • 포가튼 렐름
    • 카라투어
    • 알카딤(Al-Qadim): 자하란(Zakharan)을 배경으로 하는 아라비안 나이트 분위기의 세계관.
    • 마즈티카(Maztica): 포렐 내에서 아즈텍 같은 중앙아메리카 세계관을 다룬다. 원래 페이룬 서쪽이었으나 4판에서 주문역병 이후 아비어토릴에서 아베이로 옮겨가버렸다.
    • 더 호드: 포렐 내에서 몽골 풍 야만인 세계관을 다룬다. 페이룬과 카라투어 사이 즈음에 있다.
  • 플레인스케이프

이외에도 수명이 짧았던 세계관은 몇 개 더 있다.
  1. 캠페인이라는 용어는 D&D가 미니어처 게임의 후예라는 아련한 흔적이기도 하다. 캠페인은 군사 용어인 "전역((戰役))"을 말하는 것이며, 이를 미니어처 게임이 따서 사용하다가 D&D에서도 사용하게 된 것이다.
  2. 타키시스=티아마트/팰러다인=바하무트설의 원인.
  3. 흔히 근접전을 맡는 Melee, 기술 판정이나 함정 해제 등 잡다한 것을 도맡아 하는 Expert, 주력 버프나 광역 공격으로 전투를 유리하게 이끌어가는 Arcane, 치료나 부활을 주목적으로 하는 Divine으로 구성이 갖춰진다. D&D 4판에서는 명칭이 바뀌었지만 얼추 비슷하다.
  4. 미리 만들어 놓은 모험. 이야기, 적, 보상 등이 이미 정해져 있어 그대로 쓰기만 하면 돼서 마스터의 준비 부담을 덜어준다. 최근에는 어드벤처(adventure)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