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돌프 카터

Randolph Carter
꿈꾸는 자

랜돌프 카터는 1874년 10월 7일 아캄에서 태어났다. 그의 집안은 대대로 마법에 재능을 보인 유서깊은 마법사 가문으로, 특히나 카터가의 시조이면서 그와 이름이 같은 랜돌프 카터는 동시대 유명한 영국의 마술사인 존 디와 막상막하의 실력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카터 가문의 사람들은 후에 영국에서 미국으로 이주하여 뉴잉글랜드 살렘에 정착하였고, 살렘에서 그 유명한 마녀 재판이 벌어지자 아캄으로 이주했다.

카터는 고대언어와 마법, 환상소설등에 관심과 재능이 있었고, 많은 친구들을 사귀었다. 그는 '꿈꾸는 자'로서 드림랜드로 가는 법을 알고 있었고, 고대의 신들이 산다는 전설의 장소인 미지의 카다스를 찾아 여행을 떠났다. 그의 여정에는 니알랏토텝의 방해가 있었지만, 카터는 친구인 리차드 업튼 픽맨과 엘더 갓 노덴스의 도움으로 카다스를 발견하게 된다. 하지만 결국 니알랏토텝의 분노를 사 드림랜드로 더 이상 갈 수 없게 되었다.

이후 30세가 되던 해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였고, 53세가 되던 해 카터 가문에 전해내려오는 은 열쇠를 가지고 아캄에 위치한 '뱀의 소굴'이라고 불리는 숲으로 간 것을 마지막으로 자취를 감추었다. 아마 그때를 기점으로 드림랜드로 가 지내고 있는 듯 하다.

1 설명

하워드 필립스 러브크래프트의 작품군(群)인 크툴루 신화에 등장하는 가공의 인물. 첫 출연작은 랜돌프 카터의 진술로, 이때는 별로 특별할 것 없는 러브크래프트식 주인공이었고 작품의 특성상 스토리의 주연보다는 목격자/화자에 더 가까웠다. 하지만 이후 미지의 카다스를 향한 몽환의 추적 등의 작품에 연이어 출연하는 등 러브크래프트의 소설에 등장하는 인간 중 유일한 레귤러가 되었으며[1], 카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작품을 일명 '랜돌프 카터 연대기'로 칭하기도 한다.

이러한 '랜돌프 카터 연대기'는 다른 러브크래프트의 작품과는 그 분위기가 사뭇 다른데, 러브크래프트의 후기 작품 상당수가 꿈도 희망도 없는 코즈믹 호러가 주가 되는 반면, 랜돌프 카터가 등장하는 작품들은 대체로 몽환적인 분위기의 모험담이 주된 내용이다. 또한 다른 작품에서 등장하는 인간들은 그레이트 올드 원이나 아우터 갓을 보거나 그 존재에 대해 알게 되는 것만으로도 미쳐버리는 나약한 존재에 불과하지만, 카터는 꿈의 세계인 드림랜드에 존재하는 온갖 괴물들과 그를 방해하려는 니알랏토텝에 당당히 맞서는 모습을 보여준다. 동시에 카터는 고양이들 덕분에 목숨을 건지거나 구울이 된 친구 픽맨 덕분에 구울들의 도움을 받기도 하며, 구울의 존재를 불쾌해하면서도 그들이 위험에 빠졌을 때에는 돕는 등 이러한 이형의 존재들과의 우정을 쌓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설정상 별로 인정받지 못하는 작가라는 점과 우울한 성격, 거기다가 소설을 쓸 때 마지막에 주인공들을 미치게 하는 장면을 넣는다던가 하는 점에서 러브크래프트 자신을 어느 정도 투영한 오너캐에 가까운 인물. 또한 작품에서 카터가 보여주는 모습이 후대의 작가들이 저술한 크툴루 신화에 등장하는 타이터스 크로우나 라반 슈뤼즈베리 교수 같은, '이형의 존재들에게 저항하는 주인공'이라는 설정의 모티브가 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찰스 덱스터 워드의 사례의 주연인 윌렛 박사의 젊을적 친구로 언급되며 이름지을 수 없는 것(The Unnamable)에 등장하는 화자인 카터가 랜돌프 카터란 설도 있다.

어찌 되었든, 미치거나, 죽거나 아니면 미쳐서 죽는 비참한 결말을 맞이하는 다른 등장인물들과 달리 해피엔딩을 맞이한 몇 안 되는 주인공[2]이라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만 결국 그도 크툴루 신화의 주인공이라 외계 생명체의 육체에 정신이 갇혀버리는 결말을 맞이하였다적어도 미치지는 않았으니 해피 엔딩이지 뭐 다만 빠져나갈 방법을 찾고 있어 희망이 없진 않다. 작가의 오너캐라서 적당한 선에서 열린 결말을 내준듯하다. 미치면 빠져나갈 희망조차도 없다.

그가 태어나기 전에 1866 남북전쟁 당시 기병장교로 입대했던 대숙부 존이 실종됐는데 실은 화성으로 건너가 화성의 대원수가 되었다.[3]

젠틀맨 리그 1권의 부록, 앨런과 찢어진 장막에서 등장. 마약을 피우고 꿈의 세계로 들어온 앨런 쿼터메인, 화성에서 갑자기 유체이탈해서 나타난 대숙부 존 카터, 그리고 괴물들에게 포위된 그들을 구해준 시간 여행자와 함께 꿈의 세계를 탐험한다.

2권의 부록, 새로운 여행자 연감에서도 다시한번 등장.

1899년 앨런 쿼터메인과 미나 머레이는 군사정보부의 명령으로 매사추세츠에 방문하는데 방문한 도시중 하나인 아캄에서 그와 만나 협력하여 여러 정보를 얻어간다.


2 등장작품

  • 랜돌프 카터의 증언 The Statement of Randolph Carter (1919)
  • 이름지을 수 없는 것 The Unnamable (1923)
  • 미지의 카다스를 향한 몽환의 추적 The Dream-Quest of Unknown Kadath (1926-27)
  • 실버 키 The Silver Key (1926)
  • 찰스 덱스터워드의 사례 The Case of Charles Dexter Ward (1927)
  • 실버 키의 관문을 지나서 Through the Gates of the Silver Key (1933)
  • 영겁으로부터 Out of the Aeons (1933)
  1. 사실 무서운 노인(Terrible Old Man) 등 한편 이상의 작품에서 등장하는 경우가 종종 있긴 하다. 그러나 랜돌프 카터처럼 주인공/화자로서 계속 등장하는 경우는 없다
  2. 사실 던위치의 공포의 헨리 아미티지나 찰스 덱스터 워드의 사례의 윌렛 박사처럼 잘 살아서 끝나는 경우는 가끔 있다. 하지만 먼저 서술했듯이 이런 일을 연속으로 겪고 살아나는 경우는 카터가 유일하다
  3. 이것이 정사인지는 추가바람. 일단 한국에 발간된 크툴루 신화 사전에선 정사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