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른의 기적


Das Wunder von Bern

1 개요

스위스 베른의 방크도르프슈타디온에서 1954년 7월 4일에 열린 스위스 월드컵 결승전. 절대적 열세라고 평가받은 서독이 당시 세계 최강이었으며, '무적의 마자르 군단'이라고 불리우며 우승 후보로 꼽혔던 헝가리를 3-2로 꺾었다. 2차 대전 패배 이후 실의에 잠겨 있던 독일인들에게 크나큰 환희를 안겨준 경기이며 독일에서는 아직까지도 "베른의 기적"(Das Wunder von Bern) 이라고 부른다. 심지어, 2003년에는 이 경기를 소재로 하는[1] 동명의 영화가 독일에서 개봉하였는데 당시 이 영화의 시사회에 당시 총리였던 게르하르트 슈뢰더가 참석했을 정도였으니 이 경기가 현대 독일인들의 기억 속에 어떻게 자리잡고 있는지 잘 보여주는 하나의 실례라고 할 수 있겠다.


2 경기 이전 상황

2.1 헝가리

1954년 월드컵이 열리기 5년 전부터, 헝가리는 32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으며, 올림픽 우승을 거두었고, 1953년에는 중앙 유럽 국제컵까지도 우승하는 기염을 토하며 '무적의 마자르 군단'이라는 별칭을 선사받는다. 심지어 1953년에는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6-3으로 격파하며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승리를 거둔 역사상 최초의 비영국팀이 된다.[2]

조별 예선에서도 마자르 군단의 무시무시한 포스는 변함이 없어서 첫 출전국이었던 대한민국을 9-0으로 사뿐히 지려밟으신데 이어 서독과의 경기에서도 8-3의 승리를 거두었다. 그렇지만 이 경기에서 팀의 캡틴이자 주전력이었던 페렌츠 푸스카스가 부상을 입었고 8강과 4강의 토너먼트 경기에서 결장하는 악재를 맞이한다. 그러나 그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헝가리는 브라질[3]과 우루과이[4]를 각각 8강전과 준결승전에서 눌렀다.[5] 다만 브라질과의 8강전은 '베른의 난투'라고 불릴 정도로 격렬하여 급기야 경기 종료 후 샤워실에서 양팀 선수들이 집단 난투극(...)까지 벌였으며 우루과이와의 4강전도 연장까지 가는 대접전이라 엄청난 체력소모를 겪어야 했다. 또한 헝가리 팀이 머무른 숙소 근처에는 당시 사육제 기간이라 떠들썩한 카니발 페스티벌이 매일 이루어져 헝가리 선수들은 잠을 제대로 못 이루는 악조건까지 겪었다고...


2.2 서독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후, 3개의 독일 국가대표팀 (서독, 동독, 그리고 자르 보호령[6]) 은 1950년 FIFA 월드컵 참가가 금지되었다. 그 결과, 서독 국가대표팀이 복귀한 첫 국제대회는 1954년 FIFA 월드컵이 되었다.


2.3 조별예선

상술했듯이 조별예선에서 서독은 헝가리에게 3-8로 패했다. 이 때문에 제프 헤어베어거 서독 감독은 분노한 자국 팬들로부터 돌까지 맞는 굴욕을 겪었다.

그런데 사실은 조별 예선 헝가리전에 내보낸 서독 스쿼드는 사실상 2군이었다. 헤어베어거 감독은 팀의 주전 7명을 이 경기에 내보내지 않았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는데, 2군을 내보내서 서독 대표팀의 진짜 전력을 숨기는 효과도 있었지만, 더욱 중요한 이유는 54년 스위스 월드컵의 좀처럼 이해하기 힘든 이상한 대전 방식 때문이었다. 조별 예선도 4팀이 각각 두 나라씩만 상대하는 방식이었는데, 이 때문에 서독의 경우 2조의 속한 나라 중에서 대한민국과는 경기를 치루지 않았다. 더욱 이상한 것은 조별리그에서 1위팀끼리 또는 2위팀끼리 8강에 맞붙도록 하는 방식이었다. 때문에 조별리그에서 1위를 하면 오히려 불리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실제로 2조를 1위로 통과한 헝가리는 8강에서 1조 1위 브라질을 만나 경기 도중 난투극이 일어나는 혈투를 벌였고, 4강에서도 3조를 1위로 통과한 디팬딩 챔피언 우르과이를 만나 접전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헝가리는 연장혈투로 인한 체력 소모는 물론이고 푸스카스를 포함한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의 출혈이 있었다.

서독은 애초에 조 1위를 해봐야 오히려 손해라는 것을 파악하고 헝가리전에 일부러 2군을 내보내 패한 것이었다. 덕분에 서독은 8강에서 1조 2위 유고슬라비아를 만나 2:0으로 이겼고, 4강에서 3조 2위인 오스트리아를 만나 6:1로 이기는 등 꿀대진을 받아들여 쉽게쉽게 결승전에 진출했다.


3 경기

경기장스위스 베른 - 방크도르프슈타디온
경기일1954년 7월 4일
국 가헝가리독일
득 점23
득점자페렌츠 푸스카스 (6')
치보르 졸탄 (8')
막스 모어로크 (10') 헬무트 란 (18', 84')
라인업 번호 이름 비고라인업 번호 이름
선발1그로시치 줄러GK선발1토니 투렉GK
2부잔스키 예뇌7요제프 포지팔
3로란트 줄러10베르너 리브리히
4런토스 미하이3베르너 콜마여
5보지그 요제프6호르스트 에켈
6저커리아시 요제프8칼 마이
11치보르 졸탄Goal.jpg 13막스 모어로크Goal.jpg
9히데그두티 난도르16프리츠 발터주장
20토트 미하이12헬무트 란Goal.jpg Goal.jpg
8코치시 샨도르15오트마어 발터[7]
10페렌츠 푸스카스주장
Goal.jpg
20한스 셰퍼

완전히 회복되지는 못했지만, 푸스카스는 헝가리 스타팅 라인업에 포함되었고, 그는 경기 시작 6분만에 선제골을 득점하였다. 치보르 졸탄은 2분 후에 서독 골키퍼 투렉의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놓치지 않고[8] 헝가리의 2번째 득점을 올리며 리드를 늘렸고 그렇게 경기는 헝가리쪽으로 기울고...

가 아니라(...) 집념의 서독은 포기하지 않고 전반 10분과 18분 각각 막스 모어로크와 헬무트 란의 득점으로 경기를 재빨리 원점으로 되돌렸다. 2-2 동점을 이룬 상황에서 전반전을 더 이상의 추가 득점 없이 끝냈다. 후반전에서, 헝가리는 다시 리드를 잡기 위해 파상공세를 퍼부었으나, 서독의 수비에 막히며 번번히 무산되었고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했던 투렉은 속죄라도 하듯이 야신으로 빙의하여이 분이 야신보다 앞 세대인거는 무시하자 환상적인 선방을 연달아 보여주며 헝가리의 추가점을 막아냈다. 그리고 경기 종료 6분을 남겨놓고, 헬무트 란이 기가막힌 중거리 슈팅으로 팀의 3번째 득점을 뽑아내었다. 헝가리는 동점을 만들기 위해 파상공세를 일으켰고, 경기 종료 2분을 남겨놓고 경기를 또다시 동점으로 끌어가는 듯 보였으나 오프사이드... 그렇게 경기는 서독의 우승으로 끝나며 헝가리의 무패 기록을 종식시켰고, 축구 역사상 최대의 이변 중 하나로 기록되었다.




하이라이트 영상


4 여담


이 경기 하프타임에 서독 대표팀이 암페타민을 먹었다는 사실이 나중에 밝혀졌다. 독일선수들은 비타민인줄 알고 먹었다고 하는데, 빈말이고 대부분은 알고 먹었다라는 것이 중론. 금지약물 제도는 9년 후인 1963년에 생겼다.
  1. 물론 이 경기만 다루고 있는 것은 아니다. 2차 대전 이후 소련군 포로 출신의 아버지와 공산주의자가 되어 동독으로 넘어간 큰아들, 그리고 이 둘 사이에서 방황하는 막내아들 등 한 가정의 갈등과 상처가 월드컵 우승을 통해 어떻게 해소되는지를 다루는 영화이다.
  2. 그리고 월드컵 전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평가전에서도 잉글랜드를 7-1로 떡실신시킨다. 축구종가 지못미
  3. 전 월드컵 대회 준우승 팀
  4. 1950년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
  5. 여담이지만 이 경기의 패배가 우루과이의 월드컵 첫 패배이다. 흠좀무
  6. 자를란트 지역은 프랑스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석탄, 철광 등 유용한 자원이 풍부했다. 프랑스는 수백년 동안 이 자르 지역을 찝쩍거리면서 계속 탐냈다. 제1차, 제2차 세계대전에 연속으로 승리하면서 프랑스는 자르를 자국화하려 했으나 국제 사회의 지지를 받지 못했고, 프랑스의 식민지화 정책은 자르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가져왔다. 결국 1955년대 주민투표 결과 91%의 압도적인 지지로 독일로의 복귀를 선택했다.
  7. 이름을 봐서 눈치챈 사람도 있겠지만 프리츠 발터의 친동생이다.
  8. 슬라이딩 쇄도를 해서 공을 낚아채려다가 너무 멀리 미끄러져서 공을 놓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