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부

1 직업

559.jpg
물고기를 잡는 것(어업)을 업으로 사는 사람들.

농부분들과 함께 가장 본질적이고, 값진 일을 하고 계신 분들.

대체적으로 연안어업에 종사하는 사람과 원양어업에 종사하는 사람들로 나뉜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한국의 어부들은 대부분 연안어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1980~90년대에는 원양어업이 호황을 누렸으나 현재는 주춤한 상태이다. 원양어업은 태평양과 같은 먼 바다로 나가 물고기를 잡는 것을 말한다.

한국표준직업분류에 의한 직업코드는 234, 직업명은 어업 관련 종사자.
양식업을 뺀다면 2342/연근해·원양 어부 및 해녀

육체노동의 끝판왕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굉장히 고되고 위험한 직업이다.
햇볕이나 바람 비를 피할 수 없는 바다 한 복판에서, 파도 때문에 흔들거리는 배 위에서, 무거운 어구를 던지고 당기고 하는 작업을, 또 잡은 해산물을 분류하고 저장하고 배위를 청소하는 작업을 수십시간 동안 쉬지않고하는게 어부의 일이다. 정말로 20~30시간 이상을 쉬지않고 한다. 못 믿겠으면 EBS극한직업에서 어부와 관련된 편이나, 미국 인기 다큐인 Deadliest Catch 한 편 정도 찾아보기 바란다. 기본이 30시간 연속작업이다. 이렇게 상상을 초월하는 노동에 시달리지만, 그에 비해서 돈을 많이 받는 편은 아니다. 연안 어업의 경우도 새벽부터 출항해 일을 하기 때문에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물고기가 잘 잡히는 철이 날 좋을 때만 있는 게 아니다. 우리 나라 연근해는 겨울에 잘 잡히거나 제철인 어종이 많은데, 겨울 바다 추위는 상상을 초월한다.
영화 퍼펙트 스톰을 보면 어부들이 어떤 일을 하고, 어떻게 사고를 당하는지가 잘 나와 있다. 오래 된 것으로는 모비 딕이 있고...어부들 생활을 엿보려면 허준호 주연 영화로도 나온 소설 해적을 보아도 좋다.

배 위에서의 생활은 위험한데, 사람이 죽어도 실족사인지 살인인지 알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배안의 각종 어구들이 다 흉기로 쓰일수 있고, 원양이나 악천후, 야간이라면 간단하게 뱃전에서 밀기만 해도 끝이다. 그물 내리는 데 발이 끼어 딸려들어갔다 해도 그만이고. [1] 그리고 어촌의 푸근한 이미지 때문에 착각하기 쉽지만, 어부들은 순박한 사람들만이 아니라 무서운 사람들도 많다. 강인한 육체와 장신력이 필요한 일이다. '뱃사람이 거칠다'는 인식은 편견이지만, 그런 편견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다.

자연재해에 취약해, 조업, 항해 중 예상치 못한 폭풍이라도 만나면 개인의 체력과 정신력이 아무리 뛰어나도 목숨을 장담하기 어렵다. 미국에서는 나무꾼에 이어 사망율이 두번째로 높은 직업이다. Discovery채널에서 해 주는 Deadliest Catch를 보면 왜 그런지 알 수 있을 듯.

이렇듯 힘든 환경때문에 어부를 하려는 사람이 거의 없어. 항상 어선은 인력부족에 시달린다.

2 인터넷에서의 어부


떡밥을 풀어 뭇 우매한 대중을 낚는 인간들. 물고기가 아니라 사람을 낚는 어부라고 보면 되겠다.
  1. 원양어선에서 매우 심각한 문제인데 경험자의 말을 들어보면 실종자는 사실 살해당한 것과 같다고 보면 될 정도다. 살인의 경우 파도에 휩쓸러 수색을 했으나 찾지 못해 실종되었다고 하면 그만이기 때문에 당사자들이 입을 다물면 정말 바다에 빠져 실종된 것인지 살해당한 것인지 알 수 없게 된다. 매우매우매우 운이 좋아 손상되기 전에 시체를 찾았다 하여도, 그게 사고로 죽은 것인지 누가 바다로 밀었거나 때려 죽인 것인지 알아낼 방법이 없다. 게다가 선장은 항해 중인 배 안에서 발생한 형사사건을 수사할 수 있는 권한이 있기 때문에 선장이 마음만 먹으면 조작은 식은 죽 먹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