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노

주의. 이 문서는 비하적 표현에 관한 문서입니다.

이 문서는 비속어, 욕설, 멸칭에 관해 설명하는 문서입니다. 따라서 읽는 이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으니 열람하실 때 주의하시고, 읽고 싶지 않으시면 문서를 닫아주세요.

倭奴

왜국 왜, 종 노. 중국어 발음으로는 워누(Wōnú).


1 어원

본래 어원은 나쁜 뜻이 아니었지만, 지금은 역사학에서 학술적으로 쓸 때를 제외하고서는 일본인들이 모욕적으로 생각하는 호칭이자 상당히 비하하는 단어.[1]

어원은 일본중국에서 일본의 국명을 처음으로 음역한 데서 나온 호칭이다. '왜노국'이라는 표현보다는 왜국, 노국이 더 많이 등장하는데, 이때에는 '나국'이라고 발음하는 경우가 많다. 한자의 훈이 아니라 음으로 새겨야 하는 말이다. 여기에는 딱히 비하의 의미가 없었다. 당시 일본중국의 천하에 있었기에 책봉하는 마당에 일부러 멸칭을 사용할 이유가 없었다. 물론 대체로 고대 중국에서, 다른 종족이나 다른 나라는 이름을 음차하면서 썩 좋은 뜻을 가진 한자를 써주지는 않았다. 아무래도 중화사상으로 미개국이라고 얕잡아보는 게 아주 없지는 않았을 것이다. 다른 예로 송나라 이후에 몽고(蒙古)의 경우도 '어리석고 낡았다'는 의미로 해 할 수 있다. 다만 몽골 제국 항목에서 보듯이 원나라 시절에도 대외문서 등에 몽골인들도 몽고라고 그냥 썼다.(…) 그 외 흉노(匈奴)의 경우도 오랑캐 흉, 종 노 같은 부정적인 한자로 음차했다. 중국 역사 기록자들 일부러 노리고 이러는 거 아닌가 우리는 조선이라 다행이다. 사실 고조선조선은 국호를 알아서 정한 수준이라 좀 다르긴 하다.

하지만 일본 조정에서는 점차 하필 사용된 한자가 멸칭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글자임을 거북히 여겨 야마토(大和)니 하는 호칭을 쓰다 최종적으로 일본이라는 한자 국호를 채택한다. 이후 중국일본외교문서에서는 일본이라는 국호를 채택하지만, 중국 측에서 일본을 괘씸하다고 느꼈을 때는 왜국이니 왜노니 하는 호칭을 사용하는 식으로 사용법이 분화되었다. 마치 우리나라에서 '돌섬'이란 뜻의 사투리 '독섬'을 한자독도(獨島)라고 했더니, 사람들이 한자를 음이 아니라 뜻으로 새겨서 '외로운 섬'이라고 해석하는 것과 비슷한 상황.

역사학자들이야 왜노를 욕으로 생각하지 않겠지만, 현실에서 왜노라는 단어는 멸칭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실제로 일본인은 상당히 모욕적인 단어로 받아들인다.

이 말을 멸칭으로 사용할 때 활용형태로 일본인왜노인(倭奴人), 일본국은 왜노국(倭奴國), 일본의 왕인 덴노왜노왕(倭奴王)으로 쓰인다. 그러나 단순히 왜노라는 원형으로 쓰이진 않고 주로 '왜노인', '왜노국'처럼 활용형태로 변형하는 쪽이 주로 쓰인다.

근데... 사실 요즘 이 말을 쓰는 사람이 우리나라에 있긴 하나?

2 중국인들이 이 말을 매우 좋아합니다!

당연하지만 반일 감정이 매우 심한 중국에서는 이 말을 매우 즐겨 쓰기도 한다. 중국의 언론에서도 자주 즐겨쓰는 표현이다.

앞서 말했지만 이 말을 들은 일본인은 그 즉시 격분하고 적대적인 태도를 보일 정도로 비하강도가 높다. 그래서 뿌리깊은 반일 감정을 가진 대부분의 중국인들은 "워누"라고 말하며 일본인들 뿐만 아니라 일본 전체를 마구 비난하기도 한다. 소일본르번구이쯔라는 말이 일본에서 모에화로 대응한 탓에 욕설로 보기에는 뭣 하니까, 이제는 일본인들도 함부로 모에화하지 못할 정도로 강력한 욕설을 사용하는 것. 사실 애초부터 이 단어가 중국에서 나온 욕설이었으니.근데 상대는 성진국. 이것마저도 모에화할지도 모르겠다 SM플레이 애시당초 로리콘이랑 쇼타콘이 어느 지역에서 나온 말들인지 알아보자.

실제로 이 욕이 중국의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요우쿠 등지에서 중국인들이 일본인들을 향해서 일본인들이 함부로 모에화하지 못하도록 이 욕설을 마구 사용하여 비난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고 지금도 그러하다. 악질인 경우, 일본의 포털 사이트까지 해킹해서 이 욕설을 마구 사용하며 사이트 운영을 마비시키며 일본인들을 매우 빡치게 만들기도.(예 : 糊涂的倭奴人们,你们的世上是已经结束阿! = "멍청한 왜노들아, 너희들의 세상은 이미 끝났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디시인사이드2ch 사이의 사이버 전쟁 때에도 쓰인 적이 있는데, 당시 이 말을 들은 2ch 유저들이 집단적으로 욕을 할 정도라고 하였다.

어쨌든, 처음부터 멸칭은 아니었다. 지금은 모욕적으로 들리겠지만. 일단 일본인들이 최악의 모욕으로 생각하는 단어이니만큼 사용하지는 말자. 설령 을 남발하고 다니는 상대일지라도 왜노와의 유사점을 상기시키며 자신의 언어 선택이 얼마나 잘못 되었는가를 설명하는 선에서 그치는게 바람직하다. 애초에 조센징이나 을 입에 담을 정도로 글러먹은 상대에겐, 같이 언성 높여가며 말싸움해봤자 이길수도 없고, 무엇보다 상대가 수준 낮은 짓을 한다고 해서 이쪽도 똑같이 수준 낮추어줄 필요는 없다. 거기다가 춍은 왜노와 달리 별다른 역사도 없는 그들만의 리그식 신조어이므로 자기들끼리나 낄낄대지 정작 한국인에겐 별로 와닿지도 않는다 혹시라도 일본 여행, 혹은 거주 중 그런 놈들을 만난다면 그냥 고소미 한 방 시원하게 먹여주는 것이 좋다.


일본 인터넷에서는 왜놈이 왜노(倭奴)의 한국 발음인줄 착각하며 '倭奴(ウェノム)'이라고 훈을 다는 분위기가 있다. 그런데 알다시피 일본의 비하어로서 쓰임새는 같지만 서로 다른 단어다.
  1. 대락 한국으로 치자면 조센, 조센징정도의 어감이라고 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