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피트

역대 영국 총리
Great-Britain-United-Kingdom-Emblem.png
15대16대17대
포틀랜드 공작 윌리엄 캐번디시벤팅크윌리엄 피트헨리 에딩턴

Example.jpg


1 소개

윌리엄 피트(William Pitt, 1759년 05월 28일 ~ 1806년 01월 23일)는 영국정치가이자 총리(수상)이다. 윌리엄 피트(大 피트)의 둘째 아들로 아버지와의 구분을 위해 소(小) 피트라고 불린다. 어릴적부터의 친구였던 윌리엄 윌버포스와 함께 영국에서의 노예제도를 폐지시킨 공로로 유명한 총리.

휘그당에서 폭스와 대립하여 갈라져 나와[1] 토리당의 당수가 되었고, 당수로서 1783년 24세(!)의 나이에 영국의 수상이 되었다. 1801년 수상직에서 물러났으나 1804년 다시 선임되어 사망할 때까지 역임하였고, 재무장관을 겸직하기도 하였다. 피트가 재임한 조지 3세의 재위기간동안 유럽에서는 프랑스 혁명, 나폴레옹 전쟁과 같은 큰 사건들이 있었다.


2 생애

피트는 켄트 주의 하이즈에서 윌리엄 피트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어린 시절에는 병약하였다.

케임브리지 대학교 펨브로크 컬리지를 졸업하고 변호사가 되었고, 정계에 진출해 22세에는 하원의원이 되었으며 24세에 최연소 총리가 되었다. 하원의 반대당은 그를 무시해 비웃었으나 피트는 1784년 총선거에서 크게 이긴 후, 17년 동안 정권을 잡았다. 피트는 미국 독립 전쟁 이후 영국의 경제를 재건하는데 힘썼으며 자유무역주의를 존중하여 시민 계급의 지지를 받아 정권의 안정을 도모했다.

1789년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자 피트는 '대 프랑스 동맹'의 중심이 되어 국내의 개혁 운동을 눌렀으나, 1801년 잠시 물러났다가 새 정부의 실패로 1804년 다시 수상이 되었다. 그러나 거국 일치 내각은 성공하지 못 하고, 아우스터리츠 전투에서 져 큰 충격을 받고 이듬해 런던에서 사망한다.

아우스터리츠 전투에서의 충격을 받은 나머지, "지도를 치우게. 앞으로 10년 동안은 필요없을 거야."(Roll up that map; it will not be wanted these ten years)라고 탄식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유럽 전체가 나폴레옹의 손아귀에 들어갈테니, 굳이 지도로 국경을 구분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 영국이 트라팔가르 해전에서 이기고, 로스차일드 가문이 대불동맹 각국에 사실상 무기한으로 빌려준 막대한 자금 지원을 끼고도 대륙의 판세가 한방에 나폴레옹에게 넘어갔으니 분하지 않는 것이 더 이상하다.

피트는 영국의 흑인노예제도에 대한 폐지운동을 돕다가 별세하여 그 끝을 보지 못하고 죽었다. 윌리엄 윌버포스가 그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마지막까지 법원에서 지지 않고 노예제도에 대한 폐지를 하도록 하여, 결국 1807년에 노예제도는 법적으로 금지되었으며 1833년에 일체 폐지되었다.


3 대중매체에서의 피트

윌리엄 윌버포스의 일대기를 다룬 어메이징 그레이스에서 윌버포스의 절친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서며 의회에서 윌버포스의 노예제 폐지운동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으로 나온다. 배우는 셜록으로 유명한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맡았는데 초상화 사진이랑 비슷할 정도로 싱크로율이 좋아 굿캐스팅이라는 소리가 들린다.


4 관련 항목

  1. 이때 같이 따라 나온 이 중의 하나가 보수주의를 거의 창시한 사상가인 에드먼드 버크다. 자유주의에서 존 로크의 위치에 있다고 봐도 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