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과 공포다 그지 깽깽이들아

(충공깽에서 넘어옴)

"이 국기는 내 거야! 텍사스에 개기지 마! (That flag is mine! Don't MESS with Texas!)"

"충격과 공포다 그지 깽깽이들아! 충격과 공포다!!! (Shock and awe, losers! Shock and awe!!!)"

1 개요 및 설명

미국 애니메이션 심슨호머 심슨이 남긴 나라를 향한 그의 애국심이 절절히 묻어나는 명대사.

17시즌 8화 The Italian Bob 에피소드 중 나오는 대사로, 원문을 직역하면 "충격과 공포다! 이 패배자들아!"지만, '루저'를 '그지 깽깽이'로 초월번역했다. 어쩌다 '그지 깽깽이'란 단어가 나온것인지는 불명. 물론 역자가 만든 말은 아니고, 이전부터 어른들이 그지깡깽이 내지는 그지깽깽이로 쓰곤 했다. 원본 동영상을 들어보면 Shock and Awe가 묘하게 Suck it all로 들린다. 근데 또 기묘하게 말이 된다!!!

충격과 공포미군의 핵심 작전 개념으로, 2003년 미국이 조지 W. 부시 대통령삽질이라크를 공격할 때 널리 알려졌다. '충격과 공포'가 이라크전의 작전명인 것으로 오해받기도 하는데, 정식 명칭은 '이라크 개박살자유 작전(Operation Iraqi Freedom)'이다. 참고로 작중 상황은 이라크전 때문에 미국인에 대한 유럽인들의 인식이 안 좋아진 상태에서, 심슨 가족이 이탈리아에 갔을 때[1] 리사는 자신들을 캐나다인인 척하기로 했는데[2], 호머가 성조기를 흔들며 이런 대사를 해서 초를 치게 된 것이다. 그야말로 나라 망신의 표본.

참고로 "Don't mess with Texas"는 텍사스 주의 비공식 모토. 원래의 뜻으로 쓰자면 "텍사스에 개기지 마"이지만 텍사스주에서 mess라는 단어에 '엉망진창'이라는 뜻이 있는 것을 비틀어 [쓰레기 투기 방지 캠페인]용 문구로 쓰면서 "텍사스에 쓰레기 버리지 마"가 되었다. 어거지로 라임을 맞추자면 비슷한 우리나라의 예를 들자면 '먼지 없는 송파'정도가 되겠다. 원래 뜻은 당연히 '깨끗한 송파구'라는 뜻이지만, 해석하기에 따라서는 '먼지가 다 털리도록 맞아서 먼지가 없다'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


2 유행과 패러디

더 자세한 예시는 충격과 공포 항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인터넷상에서 이 짤방이 퍼지면서 짤방 속에 나온 대사 자체도 함께 유행하면서 많이 퍼졌다. 줄여서 충공그깽, 충공깽이라고도 한다. 한편 '그지 깽깽이'라는 단어도 유행했었다. 헷갈려서인지 일부러인지는 몰라도 페이크다 이 병신들아와 적절히 섞어서 충격과 공포다 이 병신들아! 라고 쓰는 사람도 있다. Loser의 의미를 생각해 보면 그리 크게 틀린 뜻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단어가 단어이다 보니 넷상에서는 자주 보기 힘들다. 참고로 이 에피소드에서 이 그지같은건 뭐야?도 나왔다!

메이드 인 차이나항목에도 패러디 그림이 있다. 일명 중공깽. 사실 이것 말고도 패러디가 많다. [패러디 모음] [롤 버젼 충격과 공포다]

스타 2가 나왔을 때 "충격탄과 격기다, 이 저그 깽깽이들아!"라는 드립도 돌았다.


2015년 기준으로 "그지 깽깽이" 운운하는 부분은 유행어로서 생명력을 잃고 소멸하고 있지만, 여전히 충격과 공포란 표현은 여기저기서 많이 쓰이고 있다. 적절한 대체어를 찾기 어려운 탓인듯.
  1. 위 영상을 보면 심슨 가족이 도착한 공항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 국제공항이다. 여객기가 착륙하기 직전 돌아다니는 기계들은 모두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구상한 비행기들.
  2. 여기서 리사는 "몇몇 유럽 사람들은 미국이 지난 5년 동안 멍청한 선택을 했다고 안 좋게 보고 있거든.. 그래서 여기 있는 동안은 난 캐나다 국적(또는 출신)이야."라 한다. 그런데 저 대사가 터지기 전 바트의 대답은 "글쎄, 아버지께서 네 신분 위장 방해하시는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