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교시

고등학생들의 삶을 가장 고달프게 만드는 존재
고등학생들이 이 문서를 싫어합니다

1 개요

야간자율학습, 보충수업과 함께 공부를 많이 한다고 해서 성적이 오르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
고등학교에 진학한 후 공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상관없겠지만 공부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야간자율학습과 함께 가장 먼저 마주하게 되는 학창 시절 최악의 시간. 폐지돼서 없었거나 아예 학교에서도 없었다면 이 문서를 보기 바란다. 정규 수업보다 먼저 실시하는 비정규 수업이기 때문에 0교시라 불려진다. 0교시는 정규수업이 아니기 때문에 오지 않아도 지각이나 결과로 처리되진 않지만, 그렇다고 학교 측에서 보고만 있지는 않는다. 청소나 심한 경우 교사에 따라 벌점을 주기도

1교시 시작은 08:00 ~ 09:00이지만 그 전인 06:00 정도부터 학생들을 교실에 모아놓고 자습이라던지 영어듣기평가 수업, 독서 등을 시키는 걸 말한다. 06:00부터 시키는 이유가 뭐냐 하면 수업 시간은 07:00에 끝나지만 그 사이에 아침조회나 교사회의 등 이런저런 것들을 해야하기 때문에 일찍 실시했던 것이다. 이 때문에 집이 먼 학생의 경우 심하면 05:00나 04:00에 기상해야 하기도 했다.[1] 다만 시대나 지역, 그리고 학교가 사립이냐 공립이냐, 아니면 수업시간이 어떻게 되느냐, 교장의 취향이 어떠냐에 따라 0교시를 언제부터 시작하는지 제각각 다른 데다가 교육제도가 몇 년 지나면 시도때도 없이 바뀐다.

미국에도 존재한다. 고등학교 학생이 듣는 대학수업 몇몇은(특히 과학쪽) 2교시동안 가르쳐야 한다. 물론 대부분인 과학관련 수업들은 그 추가시간동안 실험을 하기도 한다. 0교시의 또다른 활용법은 몇몇 유연성 좋은 시간표를 제공해주는 학교들에서 학교를 일찍 하교하기 위해 하거나 듣고싶은 수업은 많은데 6교시가 부족하면 0교시나 7교시를 듣는다. 어느 한 수업에 0교시 듣는 학생이 적으면 그냥 어찌어찌 수업을 하거나 아얘 그 0교시 수업을 없앤다. 즉, "하고싶으면 해라" 하는 심정인 셈.

2 폐지와 부활 그리고 또 폐지

김영희 PD의 '아침밥을 먹자'가 0교시로 인해 아침밥을 먹지 못하는 고등학생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논란이 되어 폐지되었다가, 6개월 뒤 다시 스멀스멀 부활. 그 후 다시 교육청이 폐지했는데도 슬그머니 다시 부활했다. 결국 지금은 사실상 학교별 자율로 이루어진다.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진보 성향의 교육감이 대거 당선되면서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처음으로 꺼낸 9시 등교 정책과 맞물려 각 광역자지단체 교육청에서는 0교시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2014년 7월 3일, 충청북도에서는 8시 30분 이전 수업이 전면 폐지됐지만, 이것도 공립뿐이지, 사립은 여전히... 현시창... 포기하면 편해
이 때문에 공부시간은 성적과 정비례한다라는 편견 및 고정관념[2]에 찌들어 있는 일선학교에서는 0교시 폐지를 대비해 2014년 2학기부터 교사보조 아침 자율학습이라는 편법을 쓰기도 한다. 실상은 그냥 0교시


3 실효성 논란

그렇다고 또 힘들게 시간내서 할 만한 가치가 있냐고 물어본다면, 정말 학구열이 뛰어난 명문 고등학교가 아닌 이상 0교시에 공부하는 학생들은 정규 수업시간에 비해 현저히 낮다. 0교시 : 학교라는 이름의 수면텔

애초에, 0교시를 하는 중,고등학생만 해도 야자나 학원등으로 밤에 늦게 자기 때문에, 0교시때 학교에 앉아있으면 대다수의 학생들은 수면이 부족한 상태이다. 거기다 아직 성인도 아니고 싫어하는 것을 억지로 시키면 순순히 들어줄 것 같은가? 이 때문에 웬만큼 잠이 없는 학생 아니면 잠이 덜 깬 채 문제집을 보며 비몽사몽한 상태에서 공부를 억지로 하려고 하니 공부 내용이 머리에 들어오겠는가? 졸음을 극복하지 못하고 책상에 엎드려 잠을 자다가 선생님한테 혼나면 서로 감정 상하게 되는 건 덤. 야간자율학습과 콜라보를 시전할 경우, 아예 웬만한 학교의 0,1,2교시는 학생들 전원이 졸다가 끝난다.
또한 교장 선생님 입장에서 자기 학교 학생은 당연히 안 자고 공부할 것이라고 믿지만 사람이 무슨 하루종일 돌아가는 기계가 아니고 잠을 매일 8시간 이상 잘 수 밖에 없지 않은가. 결국 애꿎은 선생님들만 죽어난다. 깨우자니 어젯밤에 얼마나 공부를 했으면... 하고 측은하고 안 깨우자니 위에서 깐다. 결국 학생들은 학생들 대로 체력 안배에 실패해서 0교시 때문에 정규 수업시간에 꾸벅꾸벅 졸고 교사들은 교사들대로 힘들다. 물론 일부 교사들은 이유불문하고 정규 수업시간에 졸고 있는 학생들을 갈구기도 한다.
이 때문에 야자감독 관리와 함께 시건방진 초임교사들 군기 잡을 때 써먹기도 한다. 좀 싸가지 없다 싶은 초임교사가 있을 경우 0교시 관리부터 야자 감독관리까지 한 두어달 맡기면 훌륭하게 길들일 수 있다고 한다. 초임교사도 아닌데 0교시와 야자 관리감독에 자주 투입되는 교사가 있다고 느끼면 불쌍하게 봐주자. 그런 교사는 어떤 이유로 학교 운영진의 눈 밖에 난 사람이니까. 아침 7시까지 출근해서 밤 9시에 퇴근하는 거다.
느긋하게 출근하는 높으신 분들은 어린 시절 새벽별을 보고 출근하고 저녁별을 보며 돌아오는 생활패턴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새벽부터 일을 나가는 노동자나 등교하는 학생들을 무척 대견하게 보므로 0교시는 전시효과로써 그 효과가 대단하다. 모 고교가 0교시부터 야간자율학습까지 학생들의 향학열 고취에 힘쓴다 카더라!는 평가를 얻으면 교육청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3]. 사실 이건 북한에서 1970년대에 협동농장을 중심으로 진행했던 별 보기 운동[4]과 개념도 비슷하고 흡사한 광경이기도 하다. 대한민국의 공산화
또한 학부모들은 학생이 집에서 빨리 나가서 늦게 들어오면 그만큼 가사 및 여가, 노동 시간이 늘어나므로, 막상 폐지하겠다고 하면 항의전화가 빗발친다. 자신은 8시까지 출근인데, 자녀가 9시까지 등교면 그 사이에 누가 자녀를 책임지냐고...학부모가 책임지지!!애초에 고딩정도 되면 알아서 밥 챙겨 먹고 학교까지 갈 수 있지 않나...?

4 중학교의 경우

설마라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0교시를 시행하는 중학교도 있다. 영어 듣기평가를 일주일에 한 번씩 실시하고 수행평가에 반영하거나(…), 수학 시험지를 배부해 수행평가에 반영하는 동시에 시험 출제를 거기서 한다. 과거에 실시하던 한 학교의 경우, 독서같은 걸 시키는 것도 아니고 국어, 영어, 수학 등 각 과목의 문제집으로 선생들이 수업을 진행했는데 심지어 음악조차 문제집으로 수업을 진행했었다. 과학고등학교외국어고등학교에 진학을 많이 시키는 입시 명문 중학교가 아닌 이상 일반적인 중학교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가는 학부모들의 항의 전화가 빗발칠지도 모른다

5 기타 이야기거리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들어오면 '0교시가 없다'는 물론 '공강'이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기쁘다고 한다. 근데 사실 아주 가끔식 0교시에 시작하는 강의도 있다. 거기다 시험을 0교시에 본다면?[5] 하지만 아직 취업이라는 관문이 남아있다.


6 관련 문서

  1. 더군다나 왠만한 시내버스는 첫차가 5시대에 있다. 때문에 이 당시 고등학교를 지나는 노선은 첫 차부터 가축수송을 일삼았다.
  2. 애초에 학부모와 교사 세대 사람들은 학창시절 3시간 자면 합격 4시간 자면 탈락이라는 3당4락을 귀에 못박히게 듣고 자란 세대다
  3. 물론 교장을 위시한 교사진에게만 좋은 일이고 학생들의 체력 따윈 아웃 오브 안중.
  4. 새벽별을 보며 일터로 나가서 밤별을 보며 귀가하자는 캠페인.
  5. 연세대학교의 경우 회계원리 등 여러 분반으로 나누어진 수업의 경우 다른 시간표와의 충돌을 막기 위해 시험을 오전 8시에 친다. 집이 멀면 강제 중도 밤샘 확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