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꿀벌이 채집하는 액체

벌꿀 문서 참조.


2 은어

안락함을 의미하는 군대 은어.[1] 땡보직 문서와도 관련이 깊다. 일반적인 군 복무에 비해 신체적 정신적으로 편하거나 혜택이 주어지는 경우를 칭하는 용어로서, 동사형으로는 '꿀 빤다'라고 한다. 편한 특기는 꿀보직,이런 꿀보직을 맡은 사람들은 꿀단지를 들고다닌다고 해서 곰돌이 푸라고 부르기도 한다. 여기서 파생된 단어로 혜택을 받는 보직에서 근무하는 군인을 칭하는 '꿀벌', 혜택이 주어지는 특기 병과나 배속지를 칭하는 '허니팟(Honey pot, 꿀단지)' 등이 있다.

모든 장병들이 바라마지 않는 것으로, 특히 공군의 경우 수많은 훈련병들 및 특기 교육생들이 점수에 매달리게 만드는 궁극적인 원인이기도 하다. 장병들 사이에 널리 알려져 있는 대표적인 '꿀 빠는 특기'로 알려진 것은 운전병, 회계, 총무, 등이 있다. 보일러병이나 피돌이를 쳐주기도 한다. 하지만, 겉으로 보기엔 모두 꿀을 빠는 걸로 보일 수 있어도 그 당사자와 친해져서 얘기해보거나 당사자가 되어보면 꿀 빠는 거라는 헛 소리는 입속으로 쏙 들어가게 된다.

단순히 편한 보직만이 아니라 편한 작업이나 근무를 가리킬 때도 쓴다. 예를 들어 남들 배수로 작업하러 삽들고 나갔는데[2] 자기는 안에서 장구류나 총기 정비한다든가, 비오는날 초병이나 위병소 근무 안서고 불침번 하는 것 등이 있다. 물론 자기 나름이며 언급한 예시도 행보관이나 당직사관의 갈굼이 있으면 그리 좋지만은 않지만, 다른 것들에 비해 편한 게 있다는 것만은 사실이다.

비슷한 말로 아래와 같은 것들이 있다.

  • 땡보
  • 껀수(잡다)
  • 망고(빤다): 달달한 과일 망고에서 유래했단 설도 있고, '만고 땡'이라는 숙어에서 자음동화로 인해 만고가 망고로 변화했단 설도 있다. (예: 김병장→김망고)
  • 사이드: 해군 은어로 농땡이나 편한 근무지를 뜻한다. (예: 걔 지금 사이드 까고 있다. 어느 부대는 사이드다. ) 그 외에도 운전병들도 사용하는데, 사이드를 친다는 의미로 차량을 끌고 부대에 지연복귀하는 것을 뜻한다.
  • 빵실: 강원도 지역(2군단)등지에서 자주 쓰이는 용어.

최근 상당히 재미있는 것에 대해서 '꿀잼'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이 늘었는데, 이는 노잼 항목을 참조하길 바란다.

인터넷에서는 보통 앞에 강조하는 의미로 개를 넣어서 '개꿀'이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벌꿀 항목에도 서술되어 있지만 실제로 개꿀은 있는 단어로 벌집 안에 그대로 든 꿀이라는 뜻이다. 신선한 자연산 꿀이 그대로 벌집에 있는 꼴이니 확실히 그냥 꿀보다는 업그레이드 된 표현이기는 하다. 물론 쓰려는 의도는 그냥 DOG꿀이었겠지만. 주작과 비슷한 케이스.

이와 더불어 군대 밖에서도 (주로 인터넷, 그것도 군대 관련 대화가 아님에도) 군대에서의 꿀 관련 표현들이 사용되고 있다. 아마 위의 단어들과도 관련이 있을 듯.

서양에서는 달콤하다는 의미에서 허니(honey)를 연인 또는 배우자(특히 여성)로 부른다. 슬랭이지만 사실상 현대 미국에서는 항상 쓰이는 단어. 사실 유럽 중세 시절에는 웬만한 달콤한 먹을 것들은 전부 연인이나 아내로 불렀다. 그런 영향을 받아 현재까지 여러가지 달콤한 것들로 부르지만 그중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쓰이는게 허니.[3]

달달한 맛이나 그냥 맛있는 맛을 꿀맛이라고도 한다. 내가 밥맛이라면 자네는 꿀맛이란 말인가

목소리가 좋은 사람에게는 꿀처럼 달달한 목소리라고 하여, 꿀성대 혹은 꿀보이스라는 별명이 붙기도 한다.


3 워크래프트 3의 아이템

오크 상점에서 파는 아이템인 힐링 샐브를 일컫는 말. 생긴 게 항아리에 담긴 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4 돼지울음소리

  1. 인터넷 은어로 알고있는 사람이 꽤 있는데 시작은 군대 은어가 맞다.
  2. 보통 이런 작업 시즌은 장마나 한여름철이라 밖에 나가는 것 자체가 힘들다.
  3. Sweetie, pumpkin pie, 등등이 있지만 이 이상가면 좀 닭살행위에 가까워진다.